지난 설, 모처럼 모인 가족과 식사를 마치고 와인 한 병을 꺼냈다. 식사 전에 냉장고에 넣어두었던 터라, 와인의 온도는 마시기 딱 좋을만큼 차가웠다. 마개를 열자 쌉사름한 아몬드의 향이 먼저 튕겨 나왔고, 뒤이어 알싸한 알코올의 기운이 코를 찔렀다. 올리브, 쿠키, 말린 과일을 안주 삼아 와인을 나누었던 그날 밤 거실에는 마치 모닥불을 지핀 듯 훈훈한 온기가 가득 퍼졌다.

 

 

다우 x 브레드바이-1.jpg

 

 

포트 와인의 매력을 알게 된 이후부터 가족과의 식사 후에는 종종 포트 와인을 꺼낸다. 와인의 달콤쌉사름한 풍미는 호불호가 갈리지 않고, 포트 와인을 둘러싼 이야기에는 누구나 귀를 기울인다. 포트 와인 한 잔은, 오붓한 대화를 시작하게 만드는 제법 괜찮은 수단이다.

 

 

3278_conteudo_STORY.jpg

 

 

Port는 포르투갈의 주정강화 와인(알콜 함량을 17~21%로 높인 와인)으로 특히 영국에서 큰 인기를 누렸다. 포르투갈 제 2의 항구인 오포르뚜(Oporto, 영어로 Port)에서 와인을 실어 날랐기 때문에 포트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 역사적으로는 영국과 프랑스 간 100년 전쟁의 발발로 영국은 프랑스 와인 수입을 전면 중단했고 대신 포르투갈로부터 많은 와인을 수입했다. 그런데 운송 중 와인이 변질되는 문제가 빈번하여 이를 해결하고자 와인에 브랜디를 넣어 보존성을 높였던 것이 포트가 탄생하게 된 결정적 계기다.

 

참고로, 포트 와인은 발효 중인 와인에 포도 증류주(알코올 농도 77%의 브랜디)를 첨가해서 만든다. 즉, 발효가 절반쯤 진행되어 포도의 당분이 절반 가량 알코올로 변환되었을 때 브랜디를 첨가하면 와인이 발효를 멈추고, 그 결과 알코올 도수가 20%까지 강화되고 잔여 당분이 10% 정도 남아 있는 스위트 와인을 얻게 된다. 달콤하고 강력한 포트 와인은 포르투갈 최고의 와인이며, 전 세계에서 가장 독특하고 맛있는 디저트 와인으로 꼽힌다.

 

 

3276_conteudo_Vinification.jpg

 

 

포트 와인을 흥미롭게 만드는 또다른 요소는 라가르(Lagares)라는 전통 양조 방식이다. 지금이야 자동화된 기계로 포도를 으깨지만, 과거에는 얕은 석조 탱크에 사람들이 들어가 어깨동무한 채 포도를 발로 밟아 으깼다(위 사진). 

 

 

Andrew James Symington.jpg

 

 

포트 와인 최고의 장인을 꼽으라면 바로 시밍튼 가문(Symington Family)이다. 스코틀랜드 태생인 앤드류 제임스 시밍튼(위 사진)은 18세가 되던 1882년에 포르투갈로 떠났다. 스코틀랜드의 그라함 가문이 운영하던 포트 회사 Grahams에서 경력을 쌓은 그는 몇 년 후 오랜 명성의 영국계 포트 회사 Warre & Co에 합류했고, 1961년에는 Warre & Co가 소유하고 있던 Dow’s(이하, 다우) 포트 하우스가 시밍튼 가문의 소유가 된다.

 

1798년에 설립되어 2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다우는 오늘날 전 세계 프리미엄 포트 와인 시장의 30%를 차지한다. 2014년에는 세계적인 권위의 와인 매체 Wine Spectator가 선정한 “올해의 Top 100”에서 2011 빈티지의 다우 빈티지 포트가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2007 빈티지의 다우 빈티지 포트 역시 Wine Spectator로부터 100점 만점을 받은 전력이 있다.

 

 

DOW Fine White Port.jpg

 

 

국내에는 수입사 나라셀라를 통해 다우가 생산하는 여러 종류의 포트 와인이 수입, 유통되고 있다. 그 중 '다우 파인 화이트 포트(DOW Fine White Port, 위 사진)'는 식전주, 디저트, 또는 칵테일로도 즐길 수 있는 팔방미인 포트다.

 

다우의 기본급 화이트 포트는 3년 동안 숙성을 거치는데, 대부분의 와인은 오크통에서 숙성시킨다. 그리고 스테인리스 탱크에서 숙성시킨 일부는 와인에 신선한 과일 풍미를 부여한다. 이렇게 완성된 와인은 신선한 과일의 캐릭터와 밸런스있고 부드러운 목넘김 그리고 훌륭한 산도와 드라이한 여운을 선사한다. 충분한 오크 숙성을 거친 후에 병입 되기 때문에 별도의 추가 숙성이나 디켄팅 없이, 구입 즉시 즐길 수 있다.

 

 

201501261831103042.jpg

 

 

다우 파인 화이트 포트는 13~16의 낮은 온도로 보관했다가 마실 것을 권하며 블루 치즈, 말린 과일, 견과류 또는 견과류 파이 같은 디저트를 곁들이면 좋다. 화이트 포트는 칵테일 재료로도 쓰이는데, 실제로 포르투갈에서는 화이트 포트에 토닉을 섞은 porto tónico 칵테일이 젊은층 사이에서 인기다.  

 

참고로, 포트는 아래 사진과 같은 코르크로 마감되어 있다. 일반 와인과 달리 세워 보관해도 무방하고, 마개를 오픈한 후에도 최장 한달까지 보관이 가능해 소량씩 즐길 수 있다.

 

 

마개.jpg

 


 

 

수입 _ 나라셀라 (02 405 4300)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와인 추천] 홈플러스, BBR의 BOS 컬렉션 출시

    2017년 국내 첫 선 보인 BBR 2017년, 홈플러스는 국내 최초로 영국의 명품 와인 브랜드 ‘베리 브라더스 앤 러드 Berry Bros & Rudd’(이하 BBR)를 들여와 와인의 프리미엄화를 한층 더 강화했다. 당시 첫 선을 보인 BBR 와인 시리즈는 ‘...
    Date2021.04.12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2. [와인추천] 캔맥주 대신 캔와인 어때?

    날이 풀리면서 주말이면 공원마다, 캠핑장마다 사람들로 북적인다. 스낵, 치킨, 김밥 등 준비해 온 음식도 각각이다. 눈에 띄는 것은 와인을 챙겨오는 사람이 부쩍 많아졌다는 점이다. 와인을 즐기는 것이 하나의 일상으로 자리잡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잔으...
    Date2021.04.09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3. [와인추천] 버블에 달콤함이 더해진, 프론테라 스파클링 스위트 로제

    홈술, 혼술이 트렌드를 이루면서 와인 마시는 사람이 부쩍 늘었다. 관세청 자료만 봐도 매년 우리나라 와인 시장은 5-6%씩 성장하고 있고, 저가 와인의 적극 공세에 힘입어 와인에 대한 진입장벽도 상당히 낮아졌다. 유튜브를 비롯한 SNS에 와인을 다루는 컨...
    Date2021.02.24 글쓴이WineOK
    Read More
  4. ​[와인 추천] 달콤쌉사름한 매력만점 와인, 다우 포트

    지난 설, 모처럼 모인 가족과 식사를 마치고 와인 한 병을 꺼냈다. 식사 전에 냉장고에 넣어두었던 터라, 와인의 온도는 마시기 딱 좋을만큼 차가웠다. 마개를 열자 쌉사름한 아몬드의 향이 먼저 튕겨 나왔고, 뒤이어 알싸한 알코올의 기운이 코를 찔렀다. 올...
    Date2021.02.18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5. [와인 피플] 이탈리안 와인의 전도사, 아이수마 김창성 대표

    저마다 와인을 선택하는 기준은 다르다. 생산자, 지역, 빈티지 등등 있지만 가끔 수입사를 확인하고 판단할 때도 있다. 특히 생산지나 품종, 어떤 스타일만을 고집하는 전문 수입사의 경우 그 경험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번 인터뷰를 진행한 김창성 ...
    Date2020.11.23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6. [와인추천] 핸드픽트 버전스 쉬라즈 @이마트24

    COVID-19의 기세가 내년에나 꺾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유통업계는 변화하는 소비 패턴에 맞춘 상품들을 속속 선보이며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홈술을 즐기는 고객이 크게 늘면서 편의점의 와인 매대가 좀더 눈에 띄기 시작한 것...
    Date2020.09.16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로제 와인 추천] 한여름 휴가 맛, 라 피우 벨 로제 La Piu Belle Rosé

    한밤중 먹방을 보다가 무너지는 순간은 떡볶이, 삼겹살, 치킨처럼 ‘아는 맛’이 나왔을 때다. 푸른 바다 앞에서 마시는 로제 와인의 청량함 또한 아는 맛이기에, 휴가철이 다가올수록 떠나지 못하는 나날이 야식을 참는 것처럼 괴롭다. 여행은커녕...
    Date2020.06.25 글쓴이양진원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1 Next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