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 아르헨티나는 세계 5위의 와인 생산국, 세계 10위의 와인 수출국이다. 또한 자국에서 소비되는 와인이 연간 천만 헥토리터로, 와인이 식문화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세계 7위의 와인 소비국이기도 하다. 와인 좀 마신다는 이들에게 아르헨티나의 말벡 와인은 낯설지 않다. 말벡Malbec 하면 자연스럽게 아르헨티나를 떠올릴 정도다(사실 말벡은 프랑스에서 기원한 품종이지만 아르헨티나에서 큰 성공을 거두었다).

 

 

말벡 (1).png

 

 

“품질이 좋은 말벡 와인은 깊고 어두운 색, 입 안을 가득 채우는 풍성한 과즙, 벨벳처럼 부드러운 질감, 높은 알코올 도수와 짙은 과일 풍미를 드러낸다. 그래서 누구든 쉽게 좋아할 수 있다.”

 

위 문장은 와인 평론가 잰시스 로빈슨이 “아르헨티나의 말벡 와인”에 대해 설명한 글의 일부분이다. 실제로 오늘날 말벡을 가장 많이 생산하는 국가는 남미의 아르헨티나이며, 소비자들이 접하는 대부분의 말벡 와인도 아르헨티나에서 나온다. 이 때문인지 말벡이 가장 먼저 뿌리를 내린 곳이 프랑스이며, 한때 프랑스의 말벡이 그 짙은 색과 풍미로 유럽 전역을 매료시켰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아르헨티나 말벡 와인은 입 안을 가득 채우는 무게감, 강렬하고 짙은 색, 짙은 과즙, 유연한 질감, 부드럽고 달콤한 타닌이 일반적인 특징이다. 블랙베리, 자두 같은 과일 맛이 풍성하고 커피, 향신료, 오크의 풍미도 선명하게 드러난다. 말벡 와인은 복잡하거나 까다로운 스타일이 아니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 누구와 마시든 부담 없이 편안하게 즐길 수 있다.

 

 

말벡 월드 데이.jpg

 

 

Wines of Argentina가 ‘Malbec World Day 말벡 월드 데이’를 공표한지 올해로 9년째를 맞았다. 서울을 비롯한 전 세계 다양한 도시에서 매년 이 날을 기념하는 행사가 열리는데, 올해는 “ELEGANCE DOESN’T NEED PERFECTION”이라는 슬로건 아래 국내 유통 중인 17개사의 20개의 다양한 브랜드 및 품종들을 한 자리에 선보이는 시음회가 열렸다. 이와 함께 아르헨티나 와인의 대표주자인 ‘테라자스 TERRAZAS’가 말벡 와인 시음회 및 비프 페어링을 선보여 눈길을 모았는데, 테라자스의 말벡 와인 2종을 중심으로 시음하고 테라자스 말벡과 소고기와의 다양한 페어링을 선보이는 자리였다.

 

 

테라자스 비프 와인 (1).png

 


1996년에 설립된 테라자스는 포도 품종의 특성을 가장 잘 표현해낼 수 있는 최적의 고도를 찾아 포도를 재배하는 기법의 새 장을 연 주인공이다. 테라자스는 와인 메이커이기 전에 포도밭 전문가로서 와인의 품질은 포도밭에서 나온다고 믿는다. 포도 품종 별로 최상의 테루아가 조성된 맞춤 고도를 찾기 위해 노력해 왔으며, 완성된 포도 본연의 순수함과 섬세함을 표현하는 와인을 만들고 있다.


테라자스는 2018년 국제주류품평회(IWSC) 연례 시상식에서 ‘올해의 아르헨티나 와인 생산자상’과 ‘올해의 말벡 트로피’를 수상해 국제적 명성의 말벡 와인생산자임을 증명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 해 세계적으로 11%의 성장세를 보였으며 특히 아시아에서는 20%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한국 시장에서도 10%의 성장률을 보이며 그 입지를 넓혀 가고 있다(테라자스 리제르바 와인 기준). 테라자스 말벡 와인은 파크 하얏트 서울 더 라운지, 밀레니엄 힐튼 서울 실란트로 델리, 그랜드 머큐어 앰배서더 호텔 앤 레지던스 서울 용산, 노보텔 앰배서더 서울 용산,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 파크 하얏트 부산, 한육감, 우미학, 트리니티 와인스토어, 세브도르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와인 추천] 알자스의 개성만점 화이트 와인, 구스타브 로렌츠

    와인에 푹 빠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인생 와인’ 하나쯤은 추억으로 품고 있게 마련이다. 그것이 특정 와인이 되었든 어디선가 우연히 마신 이름 없는 와인이 되었든, 당시를 떠올리면 아련하면서도 기분 좋은 행복회로가 가동된다. 주변의 와인애...
    Date2019.06.19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2. 해외가격 부럽지 않은 가성비 와인 추천

    와인을 살 때 해외 시장가와 비교해 볼 때가 있다. 보통 국내 소비자가는 해외 평균가에 비해 2~3배 차이가 난다. 이 차이는 일정 부분 감내하는 수밖에 도리가 없다. 우선, 아직은 국내 시장의 규모가 작은 편이라는 점에서 가격경쟁력이 떨어지고, 먼 바다를...
    Date2019.04.30 글쓴이강은영
    Read More
  3. 아르헨티나 말벡 와인은 어떤 맛일까?

    오늘날 아르헨티나는 세계 5위의 와인 생산국, 세계 10위의 와인 수출국이다. 또한 자국에서 소비되는 와인이 연간 천만 헥토리터로, 와인이 식문화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세계 7위의 와인 소비국이기도 하다. 와인 좀 마신다는 이들에게 아르헨티나의 말...
    Date2019.04.25 글쓴이WineOK
    Read More
  4. 순한 술이 좋다! 저도주 와인의 대표주자, 모스카토Moscato

    봄햇살이 따사롭다. 베란다에 내놓은 화초들도 햇살을 만끽하며 겨우내 감춰두었던 싱싱한 녹색 살갗을 보란듯이 드러낸다. 이 녹색의 건강함은 전염성이 강해서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심신이 건강해지는 느낌이다. 언제부터인가 웰빙(well-being)이라는 단어가...
    Date2019.04.05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5. 로맨틱한 화이트데이를 원한다고?

    화이트데이라 달달한 사탕을 준비했다고? 이제 그런 어리석은 짓은 그만! 제아무리 화이트데이가 ‘사탕을 선물하는 날’이라는 사전적 의미를 담고 있다 해도, 사탕은 너무 진부한 선물 레파토리다. 로맨틱한 감성을 적셔 줄 무언가가 간절한 날. ...
    Date2019.03.14 글쓴이송수진
    Read More
  6. 꽃이 펴서 와인을 골랐습니다

    봄이다. 통장을 스치는 월급처럼 가버릴지도 모를. 그 사이 동반자 미세먼지는 얼마나 기승을 부릴 것이며 찐 베이지 연 베이지 깔별로 장만한 트렌치코트는 몇 번이나 꺼내 입으려나 모르겠지만, 그래도 꽃이 피고 지는 동안 로제 와인은 종류별로 마셔 주리...
    Date2019.03.14 글쓴이강은영
    Read More
  7. 눈 속에서 탄생한 달콤한 와인, Icewine

    세상에서 가장 달콤한 와인을 꼽으라면 아이스와인(Icewine)이 빠질 수 없다. 아이스와인 1리터당 180그램, 많게는 320그램의 잔여 당분을 함유한다. 영하 8~12도의 날씨에 얼어붙은 포도를 수확, 양조해서 얻은 이 당분은 말그대로 천연 당분이다. 포도밭에 ...
    Date2019.02.27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