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칠레 와인의 인기는 대단하다. 합리적인 가격, 좋은 품질, 세련된 스타일, 오래 숙성시키지 않아도 되는 편의성 등 많은 장점을 가졌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진보와 발전을 거듭해온 칠레 와인 중에는 세계적인 명성을 지닌 고급 와인들도 많다. 한마디로, 칠레 와인은 선택의 폭이 넓어 소비자들의 다양한 기호를 만족시켜 준다.

 

 

2019년의 유망주,
타라파카 TARAPACA


칠레에서 가장 유명한 와인 산지를 꼽으라면 바로 마이포 밸리(Maipo Valley)다. 마이포 밸리는 칠레의 가장 오래된 와인 산지이며 세계적인 수준의 고급 칠레 와인들이 이곳에서 생산된다. 특히 카베르네 소비뇽을 비롯한 레드 와인의 품질이 매우 우수하다.

 


타라파카_그란레세르바.jpg

 


1874년에 설립된 와이너리 ‘타라파카 TARAPACA’는 마이포 밸리의 맹주 중 하나다. 설립 2년만인 1876년에 미국서 열린 국제 와인품평회에서 은메달을 수상하며 일찍이 그 저력을 드러냈다. 지난해에는 '올해의 칠레 와인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받는 등 10여 년간 400여개의 상을 휩쓸었다. 오늘날 타라파카는 “칠레에서는 누구나 다 아는 국가대표 와인”으로 알려져 있으며, ‘타라파카 그란 레세르바 TARAPACA Gran Reserva’의 경우 “칠레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그란 레세르바급 와인”이라는 타이틀을 쥔 지 오래다. 

 


지폐.jpg

 


위 사진은 타라파카 주의 상원의원을 거쳐 17대, 20대 칠레 대통령을 지낸 Arturo Fortunato Alessandri Palma의 모습이 그려진 칠레 화폐다. 타라파카 주 상원의원으로 선출될 당시의 명연설과 카리스마 덕분에 그에게는 ‘Lion of Tarapaca’라는 별명이 줄곧 따라다녔다. 그의 오랜 친구이자 와이너리의 오너였던 Dona Mercedes Ulloa는 친구의 별명인 타라파카를 자신의 와이너리 이름으로 사용했다.

 

 

타라파카 그란 레세르바
TARAPACA Gran Reserva


와인에 ‘Reserve’, ‘Riserva’, ‘Reserva’, 나아가 ‘Gran Reserva’ 같은 명칭이 붙어있는 경우가 있다. 이런 와인은 대개 뛰어난 빈티지의, 또는 좋은 포도밭에서 나온 와인인 경우가 많고 와이너리의 와인저장고에서 일정 기간 숙성을 거친 후 출시된다. 스페인이나 이탈리아처럼 어디서 얼마나 숙성시켜야 하는지에 대한 규정이 있는 곳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곳도 있다. 분명한 것은, 리저브급 와인은 해당 와이너리에서 생산하는 와인들의 전반적인 품질을 가늠케 하고, 양조가의 숙련도를 보여주는 척도가 된다.

 

 

1139.jpg

<타라파카가 보유한 오크통의 숫자는 8천 개가 넘는다.>

 


앞서 언급했듯이 타라파카의 그란 레세르바 와인은 “칠레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그란 레세르바급 와인”이다. 타라파카는 총 일곱 종류의 그란 레세르바 와인을 생산하는데, 그 중 레드 와인은 모두 마이포 밸리의 최상급 포도원에서 자란 포도로 만들며 12~14개월간 오크통에서 숙성을 거친다. 샤르도네와 소비뇽 블랑으로 만든 그란 레세르바급 화이트 와인은 서늘한 기후 덕에 화이트 와인 생산에 적격인 레이다 밸리(Leyda Valley)에서 자란 포도로 만들며 오크통 숙성을 짧게 거치거나 아예 하지 않는다.

 

 

타라파카_수상내역.jpg

<타라파카 그란 레세르바 와인이 거둔 대회 수상 경력과 점수들이 화려하다.>

 


타라파카는 그란 레세르바급 와인뿐만 아니라 레세르바급 와인과 기본급 와인까지도 직접 소유한 포도밭에서 수확한 포도로만 만든다. 일반적으로 생산량이 많은 기본급 와인은 다른 포도재배자들로부터 구입한 포도를 포함하는 경우가 많은데 타라파카는 그렇게 하지 않는 것이다. 그란 레세르바를 비롯해 타라파카의 기본급 와인도 그 품질이 탄탄하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수입사 하이트진로는 샴페인 ‘떼땅져 Taittinger’, 스파클링 와인 ‘헨켈Henkell’을 이어갈 차기 주력 와인으로 타라파카를 내세우고 있다. 타라파카 와인의 수준 높은 품질과 고급스러운 브랜드 이미지는 와인애호가들에게 칠레 와인 선택의 폭을 한층 넓혀줄 것으로 기대된다.

 

 

(문의_ 하이트진로 (080-210-0150))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국내 1위 노리는 칠레 1위 그란 레세르바, 타라파카TARAPACA

    한국에서 칠레 와인의 인기는 대단하다. 합리적인 가격, 좋은 품질, 세련된 스타일, 오래 숙성시키지 않아도 되는 편의성 등 많은 장점을 가졌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진보와 발전을 거듭해온 칠레 와인 중에는 세계적인 명성을 지닌 고급 와인들도 많다. 한...
    Date2018.12.28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2. 이보다 더 우아할 순 없다_그르기치 힐스Grgich Hills

    연말이다. TV에서는 채널마다 연기대상, 가요대상 같은 시상식 프로그램 광고가 한창이다. 한 해를 대표하는 굵직한 사건이나 인물을 뽑는 것은 그 해를 마무리하는 당연한 수순처럼 여겨진다. 그리고 그 해를 빛낸 승자에게는 가장 많은 박수갈채가 쏟아진다....
    Date2018.12.11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3. 연말 모임 빛내줄 스파클링 와인, 비솔 프로세코

    올 한 해도 예년과 별다를 바 없이 지난 듯하다. 특별히 좋았던 일도 나빴던 일도 없다. 하지만 평범했다는 것만으로도 왠지 감사한 마음이 드는 게 사실이다. 요즘 같은 세상에 평온한 일상만큼 소중한 것이 있을까. 그것을 사수했다는 것만으로도 자축할 일...
    Date2018.11.23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와인 추천] 새 술은 새 부대에, 바소 2014

    지난 2009년 한국시장 전용으로 출시되었던 다나 에스테이트Dana Estate의 ‘바소Vaso’는 2010 G20 정상회의, 2012 핵안보정상회의 등 국내에서 열린 여러 국제행사에서 만찬주로 선정되며 인기를 누렸다. 올 11월에 선보인 바소 2014는 과거의 바...
    Date2018.11.19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5. 음식과 두루 어울리는 만능 와인, 피노 누아 Pinot Noir

    많은 사람들이 와인을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는 와인과 음식이 조화를 이룰 때 대단한 시너지를 내기 때문이다. 그래서 와인을 생산하는 국가에서는 오래전부터 항상 식탁에 와인이 빠지지 않고 등장해왔다. 국내에서도 와인의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데,...
    Date2018.11.15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마일즈는 왜 산타 바바라로 갔을까

    와인 좀 마신다는 사람 중에 영화 <사이드웨이 Sideways>(2004)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와인애호가인 소심남 마일즈와 그의 절친이며 플레이보이인 잭의 와인 여정을 코믹하게 그린 이 영화는 당시 전세계 와인애호가들 사이에 회자되었다. 그리고 이 ...
    Date2018.11.02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연인]의 고장에서 탄생한 와인, 베르티코

    1992년, “욕망으로 남기에는 아름다운 세기의 로맨스”라는 문구로 호기심을 자아내며 개봉 당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영화가 있다. 1920년대 프랑스 식민지였던 베트남을 무대로 가난한 10대 프랑스 소녀와 부유한 중국인 청년의 이루어질 수 없...
    Date2018.10.31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0 Next
/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