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을 좋아하는 지인 중 대부분은 그들이 ‘와인 덕후’의 길로 들어서게 된 계기를 기억한다. 안타까운 건 나는 어떻게 이 길로 빠졌는지, 무엇에 매력을 느껴 첫 시작을 하게 됐는지 전혀 모르겠다는 거다. 잃어버린 첫사랑이랄까.

 

다행인 건 와인을 처음 접하고 배우는 20대 초반의 학생들과 함께하면서 이들의 첫사랑을 목격하는 재미를 누린다. 한 반에 과반수는 ‘모스카토 다스티(Moscato d’Asti)에 열렬한 반응을 보인다. 예쁜 아이돌 같달까. 모스카토 사랑은 학생들뿐 아니라 시큼털털 보다는 달달하고 꽃향기가 가득한 스타일을 좋아하는 전 연령층에서 나타난다. 우리 가족들도 크게 다르지 않아서 앞에서 무엇을 마셨건, 혹은 우리가 무엇을 마시고 있건 모스카토 한 병 꺼내면 “와! 맛있는 와인이다!”로 귀결될 때도 많다.

 

 

Moscato.png

벨꼴레 모스카토 다스티

Belcolle Moscato d'Asti

(홈플러스, 19,900원)

 

 

모스카토는 포도 품종 이름이다. 복숭아, 살구 등의 과실 아로마를 지니고 있으며 신선한 산도감과 달콤한 맛이 매력적인 와인을 만든다. 한국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고 있는 모스카토는 모스카토 다스티인데 이는 ‘아스티 지역에서 만든 모스카토’란 뜻으로 이탈리아 피에몬테 지방의 DOCG 등급에 속해 있다. 약 5.5%의 알코올 도수를 가지고 있는 약발포성의 와인으로 양조 중 발효를 의도적으로 중단해 알코올 도수가 낮다. 덕분에 한낮에도 음료수처럼 가볍게 마시기에 부담이 없다.


인기가 워낙 많아 국내에 소개된 모스카토 다스티만 해도 그 종류가 엄청나지만, 그 중에서도 가격에 비해 뛰어난 퀄리티를 자랑하는 벨꼴레(Belcolle)를 추천한다(홈플러스, 19,900원). 벨꼴레는 피에몬테(Piemonte)에서 바롤로(Barolo), 바르바레스코(Barbaresco)와 함께 모스카토 다스티를 생산하는 명가다. 1970년대 후반에 설립되어 진정성 있는 와인 양조기술로 빠른 성장을 이루었다. 펠라베르가(Pelaverga)가 남아있는 와이너리로도 유명한데, 이 품종은 17세기 피에몬테 지방에서 널리 재배되었지만 20세기 초 전유럽을 초토화했던 필록세라(Phylloxera)균에 의해 지금은 매우 희귀하다. 하지만 청정 환경을 유지한 벨콜레에는 여전히 이 품종을 발견할 수 있다.


벨꼴레 모스카토는 잘 익은 복숭아와 살구 등의 빼어난 과실향과 오렌지 꽃의 화려한 아로마를 뽐낸다. 세미 스위트 와인이지만 너무 무겁지 않고 탄탄한 산도가 있어 와인만 마셔도 그 자체로 훌륭하다.

 


모스카토 마실 땐 '단짠'을 기억하자


달콤한 모스카토는 보통 디저트 와인으로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다양한 파티 음식과 잘 어우러진다. 식사 음식과 모스카토 와인을 페어링 하는 원리는 단순하다. 마성의 끌어당김인 “단짠”을 유도하면 되는 것. 먹음직한 후라이드 닭가슴살을 올린 샐러드, 짭짤한 페페로니가 가득 얹어진 피자, 오븐에 살짝 녹인 브리 치즈에 사과를 곁들인 것 모두 모스카토의 좋은 안주가 된다.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조합은 매콤한 해산물 볶음이나 떡볶이 등에 모스카토를 반주로 마시는 거다. 아주 달지 않은 약발포성 와인이라 입안을 개운하게 정리해 준다.


이탈리아에서는 크리스마스나 새해에 파네토네(Panettone)라고 부르는 빵을 먹는다. 밀라노에서 유래되었는데 밀가루 반죽에 버터, 달걀, 설탕, 건포도와 당절임한 과일 등을 넣어 만들었다. 달콤하고 부드러워 차나 커피에 곁들여 먹기도 하지만, 정말 파네토네를 맛있게 먹는 방법은 모스카토 다스티처럼 달콤한 와인을 곁들여 먹는 거다. 파네토네를 만들 때 딱딱하게 굳은 건과일을 불리는 작업을 하는데 이때 모스카토 품종으로 만든 술에 과일을 불려 풍미를 더 하는 경우도 많아 어우러짐이 더 절묘하다.

 

 

 

양진원.jpg

글_ 양진원 < 와인칼럼니스트·프리랜서 와인 강사 >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1만원대 칠레 카베르네 소비뇽 와인은 어떤 맛일까?

    우리나라 와인소비자들이 마트에서 가장 많이 구매하는 와인은 카베르네 소비뇽 품종으로 만든 데일리급 칠레 와인이다. 가성비가 뛰어나고, 짙은 풍미와 적당히 높은 알코올 도수로 소비자들의 입맛에 어필하기 때문이다. 숙성 기간을 거칠 필요없이 출시 후 ...
    Date2019.01.24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2. 와인 입문자들을 위한 안내서 

    매년 1월은 자타공인 새로운 시작 혹은 결심의 달이다. 외국어 학원과 피트니스 센터가 일년 중 가장 호황을 누리는 달도 다름아닌 1월이다. 2019년 달력의 첫 장을 펴며 김과장도 ‘뭔가 배워볼까?’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은근히 음식 맛을 따...
    Date2019.01.15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3. 바롤로 VS 브루넬로 디 몬탈치노

    이탈리아 북부 피에몬테Piemonte 지역의 바롤로 와인과 중부 토스카나Toscana 지역의 브루넬로 디 몬탈치노 와인은 이탈리아 레드 와인을 대표한다. 스타일은 다르지만, 네비올로Nebbiolo 품종과 산조베제Sangiovese 품종의 정수로 꼽히는 두 와인의 DOCG 규정...
    Date2019.01.07 글쓴이이상철
    Read More
  4. [와인 추천] 누구나 사랑에 빠지는 와인, 모스카토

    와인을 좋아하는 지인 중 대부분은 그들이 ‘와인 덕후’의 길로 들어서게 된 계기를 기억한다. 안타까운 건 나는 어떻게 이 길로 빠졌는지, 무엇에 매력을 느껴 첫 시작을 하게 됐는지 전혀 모르겠다는 거다. 잃어버린 첫사랑이랄까. 다행인 건 와...
    Date2018.12.20 글쓴이양진원
    Read More
  5. [와인 추천] 마트에서 만날 수 있는 캘리포니아 피노 누아

    최근 재미있는 시음회에 참석했다. 국내 대형 마트에서 판매하는 1만~4만원대의 캘리포니아산 피노 누아 와인을 모아 놓고 비교해 보는 자리였다. 밝은 빛깔에 과일 풍미가 풍부하고 질감이 부드러운 피노 누아Pinot Noir는 세계적으로 널리 사랑받는 품종이...
    Date2018.12.19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연말파티를 위한 와인 큐레이션

    연말이 다가오면서 모임 약속이 하나 둘씩 잡히기 시작한다. 개중에는 각자 와인을 한 병씩 들고 와서 함께 나누는 모임도 있다. 경험상 이런 모임의 경우 열에 아홉은 레드 와인을 들고 나타난다. 그러다 화장실 거울 앞에서 온통 짙은 보라색으로 착색된 치...
    Date2018.11.29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기온과 빈티지 점수의 관계

    와인은 포도로 만들어 진다. 그리고 와인의 품질은 당해 재배된 포도의 상태에 따라 영향을 받는다. 포도는 봄에 새순이 돋고 꽃이 피고 열매를 맺으며 여름과 가을의 햇빛을 받아 결실을 맺고 가을에 수확된다. 이 과정에서 기온과 강수량이 적절하고 서리나 ...
    Date2018.11.05 글쓴이이상철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