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업계 베테랑들의 면면을 들여다보면 한 가지 공통점이 눈에 띈다. 호기심(혹은 탐구심)이 많다는 것인데, 그런 면에서 와인은 이들의 호기심을 충족시켜주는 최고의 아이템이다. 파도 파도 끝이 없는 와인의 세계는 이들에겐 마치 마르지 않는 샘물과도 같다.

 

 

양진원.jpg

 


“지루할 겨를이 없다는 점이 와인의 가장 큰 매력인 것 같아요. 샴페인 하나만 해도, 그 다양함에 종종 놀란답니다.”

 


‘라 꾸쁘 La Coupe’(안국역 소재 와인바)의 양진원 대표 역시 와인의 세계에 흠뻑 빠져든 이유로 다양성을 꼽는다. 와인 업계 12년차 경력의 양 대표는 프랑스 부르고뉴 와인 국제 무역학 석사 학위를 취득하고 프랑스 리옹의 폴 보퀴즈 요리학교를 졸업한 인재다. 넘사벽의 전문성과 풍부한 경력을 바탕으로 현재 교육가, 집필가, 와인 대회 심사위원, 글로벌 와인 그룹의 앰버서더 등 다양한 방면에서 활동하고 있다.

 

 

라 꾸쁘_1.jpg

 


위 사진은 와인바 라 꾸쁘의 중앙 홀. coupe는 볼이 넓게 퍼진 받침 모양의 잔을 가리킨다. 축배를 드는 잔으로 종종 사용되는데, 캐쥬얼하고 생기 도는 이곳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이름이다. 네 가지 팬톤 컬러를 조합해서 꾸민 실내는 단아하고 편안하다.

 

 

라꾸쁘_2.jpg

 


라 꾸쁘를 운영하면서 양 대표가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은 뭐니뭐니 해도 와인 리스트다. 오픈 당시에는 주정강화 와인에 특화한 컨셉트로 와인애호가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탔다.

 

 

콕번.jpg

 


위 사진은 포트 와인 ‘콕번 Cockburn’s’(인터와인 수입). 포트는 포르투갈의 주정강화 와인(브랜디를 넣어 알콜 함량을 17~21%로 높인 와인)으로 특히 영국에서 큰 인기를 누렸다. 참고로, 콕번 빈티지 포트는 20세기 초 영국 런던 경매소에서 가장 비싼 포트로 낙찰되기도 했다. 콕번은 Douro Superior에 포도밭을 경작한 최초의 와이너리로, 이는 사라질 뻔한 포트 와인 품종 투리가 나시오날을 부활시키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또한 콕번은 1969년에 Special Reserve라는 새로운 포트 와인 카테고리를 만들어 유머를 섞은 마케팅을 대대로 펼쳤는데 특히 70~80년대의 TV 광고는 당시 엄청난 인기를 누렸다.

 

 

라꾸쁘_3.jpg

 

 

주정강화 와인에서 시작하여, 라 꾸쁘의 와인 리스트는 점차 다양한 스타일의 와인으로 구색을 넓혀갔다. 새로운 스타일의 와인이라면 귀가 솔깃하고 꼭 한 번은 마셔봐야 직성이 풀리는 것은 와인을 즐기는 고객들도 마찬가지였던 것이다. 몇 년 전부터 유행을 선도하고 있는 ‘내추럴 와인’, 또는 ‘자연주의 와인’도 그 중 하나다.


앞서 말해두지만, 보졸레는 일찍이 자연주의 와인 양조가 태동한 곳이다. “자연주의 와인 양조의 아버지”라 불리는 쥴스 소베 Jules Chauvet, 60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나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했던 마르셀 라피에르 Marcel Lapierre는 보졸레의 대표적인 자연주의 와인생산자들이다. 그리고 그 계보를 이으며 오늘날 가장 주목받는 인물은 “보졸레 내추럴 와인의 요다”라 불리는 장-루이 뒤트레브 Jean-Louis Dutraive다. 국내 와인애호가와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장-루이 뒤트레브라는 이름은 낯설지 않다.

 


도멘 드 라 그랑꾸흐.jpg

 

 

장-루이 뒤트레브가 운영하는 ‘도멘 드 라 그랑꾸흐 Domaine de la Grand'Cour’는 보졸레의 10개 크뤼 마을 중 하나인 플뢰리 Fleurie에 위치해 있다. 와인애호가들 사이에서 많은 인기를 모았던 다큐멘터리 <SOMM: Into the Bottle>(2015)에서 마스터 소믈리에 Brian McClintic는 이 도멘의 와인을 두고 “일단 마시기 시작하면 멈출 수가 없다. 어떻게 이렇게 복합적이고 맛있는 와인을 만드는지 감탄하게 된다”며 노골적으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양 대표는 도멘 드 라 그랑꾸흐 와인을 “꽃과 과일 향이 풍부하고, 매우 잘 다듬어진 섬세하고 예쁜 와인”이라고 묘사한다(제이와인 수입).

 

 

짜파게티_1 (2).jpg

 


와인뿐만 아니라 요리에도 일가견이 있는 양 대표는 ‘짜파게티와 레드 와인’이라는 아주 이색적인 페어링을 개발해냈다. 차돌박이와 트러플 오일을 넣고 계란 노른자를 올린 라 꾸쁘의 짜파게티는, 특히 직설적이고 농도 짙은 스타일의 신세계 레드 와인과 잘 어울린다. 라 꾸쁘 고객들이 짜파게티에 어울리는 와인을 추천해 달라고 할 때면, 양 대표는 망설임 없이 ‘밀라 칼라 Milla Cala’(제이와인 수입) 와인을 내놓는다.


밀라 칼라를 생산하는 ‘비냐 빅 Vina VIK’ 와이너리는 세계 정상급 와인을 만들고자 한 노르웨이 출신 기업가이자 세계적인 부호 Alexander Vik과 보르도 생테밀리옹의 특등급 와인, 샤토 파비 Ch, Pavie의 전 오너이자 와인메이커였던 Patrick Vallet 두 사람이 손잡고 시작한 와이너리이다. 밀라 칼라는 라 꾸쁘에서 항상 재고를 채워 넣는 0순위 와인이다. 양 대표의 말을 빌리면, 밀라 칼라는 “농축된 풍미가 좋고, 보르도 스타일의 와인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좋아할 만한 클래식한 면모를 갖춘 와인”이다. 합리적인 가격대에 꾸준히 뛰어난 퍼포먼스를 보여줘 고객들 사이에서 인기다.


 

지도.jpg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이태리 와인 기행] 오, 산타루치아!

    산타루치아Santa Lucia를 둘러보기 위해 뿔리아를 방문했다. 꼬라또 시외의 한적하고 좁은 농로를 따라 10여분쯤 운전하면 나오는 소박하고 아담한 와이너리다. 15헥타의 자그마한 포도밭과 800년 전통의 이태리 남부 귀족 가문에 어울릴 법한 빌라와 양조장...
    Date2022.11.28 글쓴이김창성
    Read More
  2. [와인 추천] 알자스의 테루아가 보내는 오랜 우정의 선물

    프랑스 동북부, 독일 국경과 맞닿은 알자스 Alsace는 ‘옛날 옛적에…’로 시작하는 유럽 동화 속 마을같다. 알자스는 독일과의 영토 분쟁 때문에 역사의 상처가 깊은 동시에 프랑스의 다른 지방보다 독특한 문화를 이뤘다. 특히 와인 생산지...
    Date2022.09.19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3. [인터뷰] 샴페인 명가 떼땅져Taittinger가 기후변화의 위기에 대처하는 법

    최근의 뉴스 플로우를 살펴보면 인플레이션, 물가폭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짙다. 특히 기후위기가 초래하는 예측 불가능한 자연재해(폭염, 무더위 등)로 인해 곡물 재배량이 감소하고 가격이 폭등하면서 물가가 오르는, 이른바 '에그플레이션 (agflat...
    Date2022.08.02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와인 추천] 보졸레 와인 전도사, 원정화 대표가 추천하는 내추럴 와인

    지난 6월 와인북카페(논현동 소재)에서 <살롱 보졸레, 내추럴와인 편 >이 프랑스 리옹에 소재하는 오베르 에 삐 Aubert et Filles 회사 (원정화 대표) 주최로 진행되었다. 살롱 보졸레는 내추럴 와인의 아버지 쥴 쇼베 Jules Chauvet의 철학에 영감을 받아 생...
    Date2022.07.22 글쓴이WineOK
    Read More
  5. [와인 추천] 프랑스 와인전문가 추천, "라 꾸쁘에선 이 와인들 잘 나가요"

    와인업계 베테랑들의 면면을 들여다보면 한 가지 공통점이 눈에 띈다. 호기심(혹은 탐구심)이 많다는 것인데, 그런 면에서 와인은 이들의 호기심을 충족시켜주는 최고의 아이템이다. 파도 파도 끝이 없는 와인의 세계는 이들에겐 마치 마르지 않는 샘물과도 ...
    Date2022.07.03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와인 추천] 와인전문가 추천, 팔색조 매력 지닌 이탈리아 와인들

    "와인이 좋아서 뛰어들었습니다.” 와인마케팅 17년차, 에티카 와인즈(Ethica Wines) 류주희 한국 지사장이 와인업계에 몸을 담게 된 계기다. 학부 때 와인을 비롯한 주류학을 전공한 그는, 이후 길진인터내셔날과 하이트진로를 거쳐 올해 초 에티카 와...
    Date2022.05.11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와인 전문 기자가 말한다] 와인 패키지에서 찾는 와인산업의 새로운 지속가능성 

    ※ 이 글은 “[와인 전문 기자가 말한다] 포도밭에 떨어진 기후변화란 난제”에 이어지는 글입니다. 위대한 자연의 선물이자 고귀한 테루아의 산물로 알려진 와인은 지구온난화의 충실한 조력자였다. ‘이게 무슨 소리야?’ 하겠지만 피할...
    Date2022.03.03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43 Next
/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