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을 열 때 가장 고민되는 것은 남는 와인의 보관이다. 보통 2~3일 안에 마시면 문제가 안 되고 코르크를 오픈한 후 한 병을 다 마시면 고민할 필요가 없지만, 알코올의 양으로 본다면 소주 한 병 반(13도X750ml /17.8도X360ml)에 해당하는 와인 한 병은 주량이 적거나 특히 혼자 즐기는 경우라면 와인 애호가를 주저하게 만든다.

 

이런 경우 활용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 있다. 가정에서 마시고 남은 음료수 병이나 패트 병을 사용하는 것이다. 이 방법을 활용하면 돈이 안 들고 와인이 얼마나 남든 간에 보관이 가능하며, 무엇보다도 효과가 뛰어나다.

 

 

남은 와인 보관.jpg

 

 

반 병 정도 남은 와인은 360ml 용량의 소주병에 담아 보관하면 되고, 와인이 더 적게 남았다면 275ml 캔 커피 용기나 150ml의 일반 의약품 용기를 사용해도 된다. 이 때, 먹을 만큼 와인 병에 남겨 놓고 나머지를 보관할 용기에 미리 따라 놓을 것을 권한다. 단, 와인을 용기의 입구까지 가득 채워서 공기가 들어갈 틈을 주지 않아야 한다.(아래 사진)


 

와인보관 방법_병 입구.jpg

 

 

남은 와인의 양이 애매하다면 패트 병을 이용해 보자. 아래 그림과 같이, 공기가 들어갈 틈이 없도록 와인이 패트 병 입구에 닿을 때까지 짜부라뜨린 후 마개를 닫으면 된다.


 

20180114_195444.jpg

 

 

이 방법을 사용하면 남은 와인의 보관이 쉬울 뿐만 아니라 다양한 방법으로 와인을 즐길 수도 있다. 750ml 와인 한 병을 150ml 일반 의약품 용기 5병에 나눠 담고 하루에 한 잔씩 마셔도 좋고, 용기에 채울 때 포함되는 공기의 양을 조절하여 짧은 기간 내에 와인의 숙성 정도를 조절하여 즐길 수도 있다.
 

 

20180114_200209.jpg

 

 

보관 효과는 최소 한 달은 보장한다. 이렇게 보관하여 한 달까지 맛이 변하지 않은 것을 확인했으니. 아마 그 이상도 가능할 것으로 본다. 캔 커피 용기를 사용할 때 와인에 커피 향이 배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면 용기를 깨끗이 세척하여 사용하길 바란다.
 

 

 

이상철.jpg

 

■ 글쓴이_ 이상철
 
 
경영학과 마케팅을 전공하고 통신회사에 근무하고 있으며, 보르도 와인을 통해 와인의 매력을 느껴 와인을 공부하며 와인 애호가가 되었다. 
 
중앙대 와인소믈리에 과정을 수료하고 WSET Advance Certificate LV 3 를 취득하였으며 와인 애호가로서 국내 소믈리에 대회에 출전하여 수상한 경력이 있다. 
 
2004년 부터 현재까지 쵸리(chory)라는 필명으로 와인 블로그를 운영하며 개인 시음기와 와인 정보 및 분석적이 포스팅을 공유하며 생활 속의 와인 문화를 추구하고 있다.  
 
 
글쓴이의 블로그 바로가기
글쓴이의 페이스북 바로가기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새로운 발견, 영국 스파클링 와인이 온다

    영국은 오래 전부터 와인 생산국이라기 보다 소비국으로 알려져 왔다. 와인 역사를 거슬러올라가면 영국인들의 지독한 와인 사랑을 곳곳에서 엿볼 수 있다. 보르도의 오랜 VIP 고객으로 보르도 와인을 클라렛Claret이라 명명한 것은 물론, 포르투갈의 주정강...
    Date2018.02.08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2. 발목 집힌 한국의 와인 유통 채널

    한국의 소매 유통 구조는 다양한 유통 채널의 등장으로 꽤 많은 변화를 겪었다. 그 중심에는 대형 마트와 편의점 그리고 여러 유형의 무점포 채널이 있다. 한국의 소매 판매 총액은 2010년 307조원에서 2016년 386조원으로 연평균 4% 성장했다. 같은 기간 대형...
    Date2018.01.30 글쓴이이상철
    Read More
  3. 명절 와인 선물, 이렇게 고르세요

    우리나라에서 일년 중 와인 구매가 가장 활발히 일어나는 시기는 명절 전이다. 그만큼 명절 선물로 와인을 고르는 이들이 많다. 개인이 구매하는 경우도 많지만 기업들이 선물용으로 사가는 와인의 양도 어마어마하다. 개인이든 기업이든, 이들 대부분은 선물...
    Date2018.01.25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마시고 남은 와인, 이렇게 보관하자

    와인을 열 때 가장 고민되는 것은 남는 와인의 보관이다. 보통 2~3일 안에 마시면 문제가 안 되고 코르크를 오픈한 후 한 병을 다 마시면 고민할 필요가 없지만, 알코올의 양으로 본다면 소주 한 병 반(13도X750ml /17.8도X360ml)에 해당하는 와인 한 병은 주...
    Date2018.01.15 글쓴이이상철
    Read More
  5. 한국 와인 시장, 30년 간 이렇게 변했다

    88 서울 올림픽을 계기로 와인 수입 자유화가 이루어진지 30년이 지났다. 그리고 한국 와인 시장은 2018년을 기점으로 새로운 30년을 맞이하게 되었다. 지난 30년 간 수입 와인(HS코드 2204 기준) 금액은 88년의 약 4백만 달러에서 2017년 (11월 누계 기준) 1...
    Date2018.01.02 글쓴이이상철
    Read More
  6. '더 머천트' 와인 3종 시음기

    지난 칼럼 “가성비로 승부하는 PB 와인”에서는 홈플러스의 PB 와인 출시가 가진 의미, 그리고 한국 와인 시장에서 PB 와인의 전망에 대해 간단히 짚어보았다. 이번 칼럼에서는 홈플러스의 PB 와인 <The Wine Merchant>(이하, 더 와인 머천트)의 와...
    Date2017.12.19 글쓴이이상철
    Read More
  7. 가성비로 승부하는 PB 와인

    최근 홈플러스가 영국 유통업체인 BBR의 PB(Privet Brand) 와인 “The Wine Merchants 더 와인머천트”를 출시함으로써 한국 와인 시장에서 PB 와인 간 경쟁이 본격화되었다. 국내 PB 와인 시장의 문을 연 것은 Costco의 Kirkland이며, 이후 다른 대...
    Date2017.12.12 글쓴이이상철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4 Next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