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jpg

 

 

 

지난 9월에 "칠레 국보급 와이너리, 쿠지노 마쿨 Cousino Macul"이란 글을 통해 쿠지노 마쿨이 생산하는 로타(Lota)와 피니스 테라에(Finis Terrae), 2종의 와인을 소개한 바 있다. 두 와인은 세상에서 가장 널리 쓰이는 와인 앱, 비비노(VIVINO)에서 5점 만점에 4점 이상의 사용자 평점을 받은 인기 와인이다. 최근에는 <Descorchados Guide>지의 와인평론가 Patricio Tapia가 Lota(2014 빈티지)에 96점을 부여하며 '최우수 레드 블렌드'로 꼽았고, Finis Terrae White Blend(2018 빈티지)에 95점을 주며 '최우수 화이트 블렌드'로 선정했다.

 

 

10.jpg

 

 

국내에 소개된 지 십여 년, 쿠지노 마쿨은 "칠레 와인 산업에서 가장 오랜 경험과 리더십을 보유한 와이너리"로 소비자들 사이에 알려지며 탄탄한 인지도를 쌓아왔다. 콘차이 토로, 산 페드로, 몬테스 같은 칠레의 국가 대표급 와인생산자들이 선두에 서서 적극적인 시장 공세를 펼쳤다면, 쿠지노 마쿨은 오랜 기간 가족 경영 체제를 유지하며 고급 와인을 생산해 온 정통 부티크 와인의 표본이다.

 

 

06.jpg

 

 

쿠지노 마쿨 와이너리의 기원은 마티아스 쿠지노가 1856년에 땅을 매입해 가축을 기르고 작물을 재배했던 데서 비롯된다. 한때 그 땅은 식민지 시절 스페인 왕의 명령에 따라 포도를 재배했던 곳이다. 1862년에는 마티아스 쿠지노의 아들, 루이스가 그의 아내와 함께 프랑스 와인 산지를 여행하면서 포도나무 묘목을 가져와 본격적으로 와인 생산에 뛰어들었다. 마르티약의 소비뇽 블랑 묘목, 알자스의 리슬링 묘목, 포이약의 카베르네 소비뇽과 메를로 묘목 등이 그 예다. 실제로 19세기 중반은 칠레의 부유층이 유럽 여행에서 프랑스 포도 묘목을 들여와 프랑스의 양조가들을 고용해 와인을 생산하던 것이 일종의 유행이었다.

 

 

쿠지노 마쿨.jpg

 

 

위 사진은 루이스 쿠지노의 아내, 이시도라 고예네체아(Isidora Goyenechea). 남편이 세상을 떠난 후 와이너리를 비롯해 여러 군데의 탄광까지 상속받은 그녀는, 남미 대륙 최초의 여성 기업가이면서 세상에서 가장 부유한 인물 중 한 명이 되었다. 한편, 그녀는 노동자의 작업 조건을 개선하고 생산 방식을 표준화하여 와인의 지속적인 우수성을 보장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07.jpg

<쿠지노 마쿨은 친환경 농법에도 앞장서고 있다. 최근에는 1550 평방미터의 부지에 태양광 모듈을 설치해 매년 20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경감시키는 태양광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와인 이야기로 다시 돌아가 보자. 1927년에 쿠지노 마쿨은 와이너리를 대표할 수 있는 최상급 와인을 내놓았는데 '안티구아스 리저브(Antiguas Reservas)'가 그것이다. 카베르네 소비뇽 품종으로 첫선을 보인 안티구아스 리저브는, 1969년에는 샤르도네 품종이 추가되었고 곧이어 메를로와 시라도 합류했다. 이들 와인은 신세계 와인의 완숙함과 구세계 와인의 우아함이 조화를 이루며, 고급 칠레 와인의 품격과 표준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 받는다.

 

국내에는 수입사 제이와인을 통해 안티구아스 리저브 4종이 수입, 유통되고 있는데 자세히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char.jpg

 

 

안티구아스 리저브 샤르도네는 최상급 포도를 엄선해서 만들기 때문에 생산량이 매우 제한적이다. 우아한 질감, 신선한 과일 풍미, 균형 잡힌 산도를 갖추었으며 식전주로 뛰어난 역할을 한다. 뿐만 아니라 해산물 요리, 담백한 양념의 볶음 요리 등 여러 요리와 좋은 매칭을 선사한다.

 

 

cs.jpg

 


안티구아스 리저브 카베르네 소비뇽은 다양한 과일 풍미, 촘촘한 구조감 그리고 맛있는 산도가 균형을 이룬다. 덕분에 숙성 초기에 마셔도 부담이 없지만, 수 년의 기다림이 가져다 줄 복합적인 풍미와 대리석 같은 질감을 경험하고 싶다면 약간의 인내심을 가져도 좋겠다. 참고로 Patricio Tapia는 2018 빈티지 카베르네 소비뇽에 94점을 줬다.

 

 

ml.jpg

 


안티구아스 리저브 메를로는 여러 겹의 아로마와 짙은 색감, 우아한 타닌과 섬세한 결을 갖추었다. 보르도 유수의 레드 와인에서 드러나는 우아함과 풍만함이 이 와인에서도 엿보인다. 매년 한정된 양만 생산되며 프랑스산 오크토에서 숙성을 거친 후 출시된다.

 

 

sy.jpg

 


안티구아스 리저브 시라는 우아하면서도 고도로 농축된 과일 풍미를 선보인다. 보랏빛 도는 붉은 색은 맑고 선명하며, 잘 익은 과일 풍미와 꽃 향, 다크 초콜릿 등의 풍미가 은은하게 드러난다. 적절한 산도와 부드러운 타닌은 와인이 지닌 숙성 잠재력을 암시한다.

 

 


수입) 제이와인 (02-419-7443)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샴페인 추천] 샴페인의 매력을 일깨우는 꽁뜨 드 라모뜨 

    샴페인 한 잔에는 역사, 문화 그리고 물리학까지 녹아 들어있다. 겉에서 보면 그저 알코올과 이산화탄소(CO2)가 결합한 형태의 알코올 종류라고 볼 수 있겠지만 한발 한발 그 세계로 들어가보면 기묘하고도 열정 가득한 과정의 결과임을 깨닫게 된다. 샹파뉴...
    Date2021.03.19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2. [샴페인 추천] 무채색 일상 속 화사한 쉼표, 보셰 Bauchet

    “샴페인 Champagne”은 무려 수백 년 동안 럭셔리, 화려하다, 우아하단 표현을 독차지해왔다. 보글거리며 솟아오르는 거품뿐만 아니라 샴페인의 향과 맛은 어디서든 만들 수 있는 스파클링 와인에 비해 섬세하고 정교해서 대체 불가능한 축하주란 ...
    Date2021.03.17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3. [와인추천] 대중을 위한 피노 누아, 마크 웨스트

    지난 해 12월, 세계 최대 와인 기업 간에 빅딜이 이루어져 화제가 되었다. E. & J. Gallo Winery(이하, 갤로)가 Constellation Brands, Inc.,(이하, 컨스텔레이션)으로부터 무려 30개에 달하는 와인 브랜드를 인수한 것이다. 특히 이들 브랜드 중에는 밀...
    Date2021.03.16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와인 추천] 스토리가 담긴 와인, HALL

    요즘 주식 시장을 보면 미래의 성장성을 담은 스토리를 가진 기업들이 각광 받는다. 실적을 비롯한 펀더멘탈 보다는 기업이 제시하는 미래의 성장 스토리에 더 군침이 도는 것이다. 조금 다른 얘기지만 와인도 비슷하다. 누군가 와인에 흠뻑 빠져 와인애호가...
    Date2021.02.17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5. [와인 추천] 쿠지노 가문의 유산, 안티구아스 리저브

    지난 9월에 "칠레 국보급 와이너리, 쿠지노 마쿨 Cousino Macul"이란 글을 통해 쿠지노 마쿨이 생산하는 로타(Lota)와 피니스 테라에(Finis Terrae), 2종의 와인을 소개한 바 있다. 두 와인은 세상에서 가장 널리 쓰이는 와인 앱, 비비노(VIVINO)에서 5점 만...
    Date2021.01.22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와인 추천] 에트나 와인의 르네상스, 테누타 델라 테레네레

    <멀리 보이는 테레네레의 전경 @www.tenutaterrenere.com>       새로운 와인, 새로운 와인생산지를 만나는 건 설레고 즐거운 일이다. 게다가 상승세를 타고 있는 곳이라면 기대감은 더욱 커진다. 이탈리아 최남단에 위치한 시칠리아 섬의 에트나 화산은 3,35...
    Date2021.01.15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7. [와인 추천] 도마스 가삭의 다섯 요정들

    1990년대까지만 해도 프랑스 변방의 와인 산지에 불과했던 랑그도크(Languedoc)는 프랑스의 정상급 와인생산자들이 그 잠재력을 주목 하면서 서서히 빛을 발하기 시작했다. 실제로 샤토 무통 로칠드를 소유한 바롱 필립 드 로칠드(BPR), 샤토 랭쉬 바주(Ch. L...
    Date2021.01.12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