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뇽 블랑 하면 어디? 뉴질랜드!

 

 

미국의 한 종합주류 매거진이 와인전문 앱 Vivino와 함께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소비뇽 블랑 와인 Top 10>에 대한 조사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흥미롭게도, 아니, 어쩌면 당연하게도 10개 와인 중 7개가 뉴질랜드산 이었고 1위를 차지한 브랜드는 뉴질랜드의 킴 크로포드Kim Crawford였다.

 

원래 소비뇽 블랑의 최초 원산지는 프랑스의 루아르 밸리지만 지금은 뉴질랜드, 호주,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적으로 재배된다. 그 중에서도 뉴질랜드의 소비뇽 블랑은, 미감에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키는 풍미와 산도를 무기로 와인 세계에서 독보적인 존재로 자리잡았다.

 

 

킴 크로포드.jpg

 

 

킴 크로포드는 전 세계 74개국으로 수출하는 뉴질랜드의 대표 와인 브랜드이다(위 사진). 국내에는 수입사 나라셀라를 통해 유통 중인데, 아시아 국가 중에서 킴 크로포드가 가장 많이 팔리는 나라는 바로 한국이다.

 

나라셀라의 신성호 이사의 말에 따르면, 킴 크로포드 와인 중에서도 소비뇽 블랑은 “나라셀라가 수입하는 화이트 와인 중 가장 많이 팔리는 효자”로 꼽힌다(소비자가격 4만원대). 그 인기에 힘입어 최근에는 편의점에도 입점하는 등 킴 크로포드 소비뇽 블랑의 판매는 더욱 날개를 달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다. 나라셀라는 킴 크로포드가 생산하는 다른 품종의 화이트 와인 2종, 샤르도네와 피노 그리도 새롭게 출시했다. 킴 크로포드 샤르도네는 복숭아, 감귤류에 신선한 배의 풍미가 더해진 매력적인 와인이며(소비자가격 5만원대) 킴 크로포드 피노 그리는 꿀, 감귤류, 사과 풍미가 은은하게 풍기는, 가볍게 마시기 좋은 와인이다(소비자가격 4만원대)   

 

 

※유저들의 와인 평점과 리뷰를 보여주는 와인전문 앱 Vivino는 2017년 9월 기준, 2,500만 명의 사용자들이 1,200백만 종의 와인에 대해 7,700백만 개의 평점과 리뷰를 남겼다. (출처_”비비노 앱이 연 와인 패러다임 3.0, 소비자 주권시대”)

 

선.jpg

 

 

아로마틱한 와인의 대명사, 소비뇽 블랑

 

“소비뇽 블랑은 감귤류와 구즈베리의 풍미로 가득하며, 표현력이 환상적이고, 풍성한 와인을 만든다.”

(출처_<와인 테이스팅 노트 따라하기> 뱅상 가스니에 저)

 

소비뇽 블랑 와인은 표현력이 매우 풍부하다. 그 강렬한 풍미는 때로 우리의 미각과 후각을 자극하고 전율을 주기도 한다. 이처럼 풍부하고 강렬한 풍미 덕분에 소비뇽 블랑은 와인을 처음 접하는 이들에게서도 쉽게 호감을 산다.

 

소비뇽 블랑은 원래 서늘한 기후 지역에 적합한 품종이다. 서늘한 만큼 포도가 익는 시간이 오래 걸리지만, 대신 와인의 복합미가 높아진다. 물론 따뜻한 지역에서도 재배하기는 한다. 단, 너무 더운 지역에서 재배하면 포도가 과하게 익어버리는 경향이 있으며 그로 인해 와인은 무겁거나 오일 같은 특징을 띤다.

 

 

지도.jpg

<뉴질랜드의 포도밭은 대부분 동쪽 해안을 따라 늘어서 있는데, 바다로부터 불어오는 서늘한 해풍이 포도에 생동감 넘치는 산미를 부여한다. 말보로와 센트럴 오타고는 뉴질랜드의 대표적인 와인 산지이다.>

 

 

뉴질랜드의 대표적인 와인 산지인 말보로는 약간 따뜻한 편이지만 서늘한 해풍이 불기 때문에 와인이 균형 잡힌 산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한다. 감귤류와 파인애풀의 향이 나지만, 망고와 멜론의 풍미 같은 열대성 특징도 뚜렷하게 나타나고, 리치와 복숭아의 향도 엷게 퍼진다.

 

 

소비뇽 블랑 풍미.jpg

 

 

소비뇽 블랑의 가장 큰 장점은, 풍부한 아로마와 생기 넘치는 산도 덕분에 언제 마셔도, 어떤 음식에 곁들여 마셔도 맛있게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실온보다는, 냉장고에 보관해 두었다가 차갑게 마실 것을 권한다. 그래야 소비뇽 블랑의 풍성하고 매력적인 과일 풍미를 만끽할 수 있기 때문이다.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남프랑스의 그랑크뤼, 도마스 가삭

    2016년은 와인 명인들의 타계 소식이 끊이지 않은 암울한 해로 기록된다. 프랑스만 해도 샤토 마고의 양조가 폴 퐁탈리에, 샤또네프 뒤 파프의 전설 앙리 보노, 보르도의 저명한 양조학자 드니 뒤보르디유 같은 여러 거장을 잃었다. 같은 해, 마스 드 도마스 ...
    Date2018.09.11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2. 소비뇽 블랑 와인의 일인자, 킴 크로포드

    소비뇽 블랑 하면 어디? 뉴질랜드! 미국의 한 종합주류 매거진이 와인전문 앱 Vivino※와 함께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소비뇽 블랑 와인 Top 10>에 대한 조사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흥미롭게도, 아니, 어쩌면 당연하게도 10개 와인 중 7개가 뉴질랜드산 ...
    Date2018.08.30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3. 와인의 낙원, 칠레

    <비냐 빅 Vina VIK> 칠레는 포도를 비롯한 과일이 자라기에 안성맞춤인 과일의 낙원이다. 태평양과 안데스 산맥, 아타카마 사막과 남극 대륙이 칠레를 둘러싸 병충해의 접근을 원천봉쇄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19세기 후반 유럽의 포도밭을 무자비하게 휩쓸었...
    Date2018.08.22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샴페인 앙리오의 결정체, 뀌베 에메라 2005

    “앙리오에선 샤르도네의 역할이 중요하다. 하얀 백악질 토양에서 오는 미네랄, 신선한 과일풍미, 우수한 숙성력을 높이 사기 때문이다. 샤르도네는 앙리오 스타일을 완성하는 주역이다.” 최근 한국을 첫 방문한 메종 앙리오Masion Henriot의 와인...
    Date2018.07.24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5. 트렌디한 그녀는 로제 와인을 마신다

    요 몇 년 사이 화이트 와인이나 스파클링 와인 소비가 조금씩 늘고 있다. 하지만 남성 위주의 와인 소비, 미숙한 와인 시장과 와인 문화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우리나라의 와인 소비는 여전히 지나치게 레드 와인 편향적이다. 그래서인지 “프랑스에서는 ...
    Date2018.07.20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5년만에 돌아온 슈퍼스타, 다우 빈티지 포트

    와인 스펙테이터가 2014년 “올해의 100대와인”에서 1위 와인으로 빈티지 포트 2011을 선정했을 때 많은 사람들은 의심부터 했다. 곧이어 다우DOW의 빈티지 포트임을 알고 ‘놀랍지만 그럴 수도 있겠다.’란 반응을 보이며 고개를 끄덕...
    Date2018.07.19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7. 보르도 와인의 품질보증수표, 두르뜨 

    “두르뜨는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모던한 생산자이다.” – Decanter “두르뜨는 최상급 레드 보르도 생산자이다.” – Guide Parker des Vins de France Ville edition “품질 중심의 생산자” – The Times(Ja...
    Date2018.07.04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