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ese22_2.jpg

 

초복, 중복, 말복으로 이어지는 한 여름이 되면 뭘 먹어야 할 지 고민이다. 무더위가 위세를 떨치는 때라면 텁텁한 레드 와인보다는 상쾌한 화이트 와인이 제격이다. 이런 화이트 와인과 아주 좋은 궁합을 이루는 치즈를 소개해 본다.

 

퐁 레베크(Pont-L’evêque)은 현재 노르망디에서 생산되는 가장 오래된 치즈이며 대표적인 외피 세척 치즈 중 하나다. 이 치즈의 유래를 12세기 퐁 레베크 마을에서 사는 수도승이 만든 것으로 추정하는데, 당시 문서에 ‘좋은 식사는 언제나 당그롯(d’angelot) 디저트로 끝났다’ 라는 글에서 ‘당그롯(d’angelot)’이란 퐁 ?뭔ㅐ?옛 이름이 나왔기 때문이다. 17세기에 와서 이 치즈를 만드는 마을 이름으로 바뀐 후 프랑스 전역으로 퍼졌고 인기를 얻었다. 그리고 1976년에 AOC 선정을 받았다.

 

3 l의 우유로 보통 350~400g의 퐁 레벡 치즈를 만든다. 겉을 세척한 후 껍질은 촉촉하고 황토색을 가진다. 치즈의 속은 크림색의 매우 부드러운 텍스춰를 갖는다. 신선할 때에는 약간 쿰쿰한 향이 나지만 맛을 보면 짭짤하면서도 마일드한 편이다.

 

중간 정도의 바디와 약하지만 허브의 풍미도 느낄 수 있다. 어느 정도 치즈가 숙성되면 껍질이 좀 끈적해지고 호박색으로 변한다. 45%의 지방을 가지며 작은 사이즈에서 큰 사이즈까지 다양하게 만들어지고 있는 사각형의 치즈로 일년 내내 무난하지만 특히 여름부터 가을까지가 가장 맛있다. 크래커와 함께 까나페로 만들거나 과일 드레싱 샐러드에 넣어도 좋다.

 

 

와인과의 조화

 

퐁 레베크 치즈는 향에 비해 맛은 매우 마일드하기 때문에 타닌이 강하거나 풀 바디의 레드 와인 혹은 진한 스위트 와인과는 최고의 궁합을 이루기 힘들다. 반대로 화이트 와인과는 잘 어울리는데, Viognier(비오니에)로 만드는 론의 Condrieu(꽁드리외)를 꼽아봤다.

 

론을 대표하는 와이너리인 E. Guigal의 Condrieu 1997 은 낮은 산도와 신선한 과일의 맛을 가지고 있어 치즈의 맛을 압도하지 않으며 잘 어우러진다. 또한 입 안에서 매끄러운 감촉은 부드러운 치즈의 느낌과 잘 통한다.

 

다음 와인은 바다를 건너 호주로 가보자. 남 호주의 Eden Valley(에덴 벨리)는 Riesling(리슬링)이 유명한데, 이 지역에서 생산되는Henschkey(헨쉬키)의 Julius Riesling(줄리우스 리슬링) 2004 를 매칭해본다.

 

레몬과 라임의 향이 은은하고 드라이해서 치즈가 가진 허브의 맛과도 잘 어울린다. 이 와인은 치즈 자체보다는 샐러드 같은 요리와 더 잘 어울릴 수 있다.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와인의 단짝, 치즈] 퐁 레베크 (Pont l'Eveque)

      초복, 중복, 말복으로 이어지는 한 여름이 되면 뭘 먹어야 할 지 고민이다. 무더위가 위세를 떨치는 때라면 텁텁한 레드 와인보다는 상쾌한 화이트 와인이 제격이다. 이런 화이트 와인과 아주 좋은 궁합을 이루는 치즈를 소개해 본다.   퐁 레베크(Pont-L’e...
    Date2007.08.06 글쓴이WineOK
    Read More
  2. [와인의 단짝, 치즈] 샤비슈 뒤 뽀아또(Chabichou du Poitou)

      나른한 봄이 되면 상큼하고 신선한 봄나물이 생각나는 것처럼 치즈도 계절을 탄다. 봄이 되면 무거운 겨울 옷을 벗어 던지고 싶은 것처럼 치즈도 크리미한 것 보다 가벼운 것을 찾게 되는데, 요즘 같은 봄철에 잘 어울리는 대표적인 치즈가 염소 치즈이다. ...
    Date2007.04.18 글쓴이WineOK
    Read More
  3. [와인의 단짝, 치즈] 에멘탈(Emmental)

      TV 애니메이션 ‘톰과 제리’에서 제리가 좋아하는 치즈로 어떤 치즈보다 친숙한 느낌이 드는 에멘탈 치즈는 스위스가 본고장이지만 프랑스, 미국 등 다른 여러 나라에서도 만들어지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보통 에멘탈과 에멘탈 그랑크뤼(Emmental Grand Cr...
    Date2006.12.20 글쓴이WineOK
    Read More
  4. [와인의 단짝, 치즈] 아베이 드 시토 (Abbaye de Cîteaux)

      프랑스 식사 코스에서 절대로 빠지지 않는 것은 무엇일까? 와인? 아니다. 바로 치즈이다. 빵과 몇 가지 햄이 전부인 간단한 점심식사에도 치즈는 결코 빠지지 않는다.   부르고뉴 여행 중에 곤혹스럽기도 했지만 또 한편으로 즐거웠던 것은 바로 치즈였다. ...
    Date2006.09.13 글쓴이WineOK
    Read More
  5. [와인의 단짝, 치즈] 브리야 사바랭 아피네 (Brillat Savarin Affinee)

    18세기 프랑스의 법률가이자 미식가로 유명한 브리야 사바랭의 이름을 딴 브리야 사바랭 치즈는 1930년대 앙리 안드르에(Henri Androuet)가 만들었다. 이 치즈는 트리플 크림(Triple-Crème) 또는 더블 크림(Double-Crème) 치즈 계열로 나눠지는데, 정교하고 ...
    Date2006.04.05 글쓴이WineOK
    Read More
  6. [와인의 단짝, 치즈] 먼스터(Munster/ Munster-G

          먼스터 치즈는 프랑스 동북부에 있는 보주(Vosges) 산맥을 사이에 두고 서로 다른 이름으로 불려졌다. 동쪽의 알자스(Alsace)에서는 Munster, 서쪽의 로렌(Lorraine)에서는 Géromé라고 했는데, 1978년에 Munster-Géromé AOC로 합쳐졌다.   다른 많은 치...
    Date2006.02.22 글쓴이WineOK
    Read More
  7. [와인의 단짝, 치즈] 블루 도베르뉴(Bleu d’Auvergne)

        독특하고 강한 맛을 즐기는 분들께 권하는 블루치즈는 프랑스 지방마다 약간씩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일전에 소개한 쌩 넥때르를 생산하는 프랑스 오베르뉴 지방은 유명한 블루치즈 중 하나인 블루 도베르뉴(Bleu d’Auvergne) 치즈의 원산지로도 알려...
    Date2005.09.12 글쓴이WineOK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7 38 39 40 41 Next
/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