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jpg

 

 

샴페인의 매력을 꼽자면 수도 없을 것이다. 그 중 톡톡 터지는 거품을 매력 순위 1위로 꼽는 사람들이 많다. 샴페인은 무려 6기압으로 스파클링 와인 세계에서 비교할 상대가 없다. 그 6기압이 자연발생이란 점 또한 샴페인의 매력과 가치를 높이는 요소가 되었다. 그러나 베세라 드 벨퐁 Besserat de Bellefon은 이런 고정관념에서 벗어난 샴페인이다. 지난 11월 19일, 와인 수입사 나라셀라는 신규 출시한 하이엔드 샴페인 베세라 드 벨퐁 3종을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기포를 만드는 양조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연 베세라 드 벨퐁의 도전을 실감할 수 있는 자리였다. 

 

 


미식의 기준으로 만든 샴페인,

뀌베 데 무안 Cuvée des Moines

 


베세라 드 벨퐁은 1843년 샹파뉴의 아이 Aÿ 지역에서 시작한 샴페인 하우스이다. 1927년에 설립자인 베세라 가문과 벨퐁 가문이 혼인을 통해 새로운 럭셔리 샴페인 하우스, 베세라 드 벨퐁이 탄생했다. 현재 랑송 BCC Lanson-BCC의 일원으로 연간 80만병의 샴페인을 생산한다. 파리의 루브르, 오르세, 들라크루아 미술관과 파트너쉽을 맺었고 2019년 상트로페 범선 대회 공식 샴페인으로 선정된 바 있다.


1930년에 베세라 드 벨퐁은 파리의 유명 레스토랑에서 특별한 요청을 받는다. 그건 ‘요리를 방해하지 않으며 잘 어울릴 수 있는 부드러운 샴페인을 만들 수 있는가?’였다. 샴페인의 톡 쏘는 탄산이 요리를 압도하며 잘 어우러지지 않는다고 본 것이다. 고심 끝에 베세라 드 벨퐁은 거품을 만드는 2차 발효에서 당분의 양을 줄여 기압을 6에서 4.5 수준으로 낮췄다. 그 결과 기존의 샴페인에 비해 거품의 크기가 작아져 한결 크리미한 스타일을 얻을 수 있었다. 짜릿한 자극이 아닌 은은하고 단정한 맛의 기본 샴페인, 뀌베 데 무안이다. 이는 곧 베세라 드 벨퐁만의 스타일이 되었다. 


깔끔하고 선명한 산도를 얻기 위해 베세라 드 벨퐁은 젖산발효를 하지 않는다. 기압을 낮추면서 부드러워진 와인이 젖산발효(사과산을 부드러운 젖산으로 만드는 과정)까지 거친다면 산도가 무너져 샴페인의 신선함을 잃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베세라 드 벨퐁의 샴페인은 미세한 거품으로 부드러운 반면에 산미는 생생해서 상쾌하고 입 맛을 돋우어 준다. 식사하는 내내 즐길 수 있는 ‘가스트로노미 샴페인 gastronomic champagne’으로 환영받으며 프랑스 170개, 해외 40개의 미슐랭 레스토랑에 리스팅 되어 있다.


 

002.jpeg

 


베세라 드 벨퐁은 현재 에페르네에 위치하고 총 35헥타르의 포도밭을 소유하고 있다. 그랑 크뤼와 프르미에 크뤼 포도밭에서 수확한 포도를 재료로 샴페인을 만든다. 모든 샴페인은 처음 짜낸 뀌베만 사용한다. 베세라 드 벨퐁은 기본급 샴페인도 최소 5년 숙성 후에 출시한다. 이런 장기숙성을 통해 거품이 더 미세해지고 부드러워진다. 

 

 

cave_maison.jpg

 


베세라 드 벨퐁은 지난 2018년부터 2019년까지 대대적인 브랜드 리뉴얼을 통해 샴페인 BB로 재탄생하여 단순 명료하고 우아한 스타일을 담았다. 공식 수입사 나라셀라는 프렌치 시크의 대명사인 배우 브리지트 바르도 Brigotte Bardot의 서명이 담긴 <뀌베 브리지트 바르도>, 고혹적인 매력을 담은 <뀌베 1843> 그리고 <엑스트라 브뤼> 세 종류를 수입하고 있다. 

 

 

 

BBEXTRABRUT.jpg

 


▲ 샴페인 베세라 드 벨퐁 엑스트라 브뤼

Champagne Besserat de Bellefon Extra Brut
(품종: 피노 누아75%, 샤도네이 25%)


5년 동안 앙금 숙성 on the lees을 하고 데고르주망 degorgement 이후 최소 3년 동안 안정화와 숙성을 거친 후 출시한다. 골든 옐로 색상을 띤다. 미세한 거품들이 줄 지어서 끊임없이 솟아 오른다. 너트류와 토스트, 브리오슈, 잘 익은 사과의 향이 난다. 풍부하고 복합적이다. 우아하고 긴 여운과 함께 신선한 풍미가 입 안을 가득 채운다. 담백한 맛의 바게뜨, 정어리 통조림, 새우, 조개 요리 등 해산물과도 잘 어울린다. ‘Old Seaman’ 이라는 별명을 가진 와인으로 별이 빛나는 밤 바다의 이미지가 떠오른다.  

 

 

CHAMPAGNE-BESSERAT-DE-BELLEFON-BrigitteBardot.jpg

 


▲ 샴페인 베세라 드 벨퐁 뀌베 브리지트 바르도

Champagne Besserat de Bellefon Cuvee Brigitte Bardot

(품종: 피노 누아 60%, 샤도네이 40%)

 


양조 과정에서 100% 솔레라 리저브(20년), 10년 동안 앙금숙성 및 데고르주망 이후 6개월 동안 추가 숙성을 거치고 출시되는 와인이다. 황금빛의 외관처럼 화사하고 깊은 금빛을 띤다. 보석처럼 아름답고 미묘한 매력이 시음자의 감각을 끌어당긴다. 잘 구운 페이스트리, 황도, 꽃의 향이 마지막 한 모금이 남을 때까지 난다. 조밀한 거품이 라테의 크림 같아 놀랍고 만족스럽다. 산도와의 균형도 완벽하다. 참석자 대부분이 최고라 꼽은 와인으로 화려하면서도 촘촘하게 잘 짜인 하얀 레이스가 떠오른다. 생선, 가금류 요리와 잘 어울리고 식사 없이 즐기기에도 훌륭하다. 

 

 

CHAMPAGNE-BESSERAT-DE-BELLEFON-BlueLiquid-V2.jpg

 


▲샴페인 베세라 드 벨퐁 뀌베 BB 1843

Champagne Besserat de Bellefon Cuvee BB 1843
(품종: 피노 누아 45%, 샤도네이 45%, 피노 뫼니에 10%)


설립 연도를 이름으로 하는 이 와인은 양조 과정에서 10년간 앙금 숙성과 데고르주망 이후 6개월 숙성을 거쳐 출시된다. 10년이란 시간이 무색할 정도로 신선하며 순수한 힘이 느껴진다. 옅은 골드 톤에 호박색 테두리를 띤다. 베세라 드 벨퐁의 자랑, 촘촘한 거품이 입 안에서 부드럽게 터진다. 숲 속에 온 듯한 우디 계열의 뉘앙스, 감귤류, 이스트, 토스트의 향이 감각을 깨운다. '미드나잇 뀌베 Midnight Cuvée' 라고 불리는 와인답게 밤이 주는 신비로움과 또 다른 화려함을 보여준다. 활기찬 에너지와 풍요로움이 느껴지며 마지막 여운까지 우아하다.

 

 

수입 _ 나라셀라 (20 405 4300)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샴페인 추천] 하이엔드 샴페인 시장의 주인공, 베세라 드 벨퐁

    샴페인의 매력을 꼽자면 수도 없을 것이다. 그 중 톡톡 터지는 거품을 매력 순위 1위로 꼽는 사람들이 많다. 샴페인은 무려 6기압으로 스파클링 와인 세계에서 비교할 상대가 없다. 그 6기압이 자연발생이란 점 또한 샴페인의 매력과 가치를 높이는 요소가 되...
    Date2020.11.27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2. [와인 추천] 마가렛 리버의 정상급 와인, 아멜리아 파크

    “첨단기술은 호주 와인산업의 주된 특징이다 대부분의 와이너리가 최첨단장비를 사용하며, 가장 진보적인 기법을 익힌 와인메이커를 고용한다. 가지치기부터 수확까지 사실상 포도원의 모든 업무가 자동화되어 있다. 그러나 와인산업이 이렇게 기계화, ...
    Date2020.11.20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3. [홈플러스 와인 추천] 연말 모임, 홈파티에 어울리는 와인 Proverb

    성경의 창세기에도 등장하는 와인은 8천 년이 넘도록 인류의 곁을 떠나지 않고 함께해 온 음료다. 그래서인지 와인과 관련된 격언도 상당히 많은데, “와인은 한 병의 시 Wine is bottled poetry” 같은 문구도 그 중 하나다. 와인을 마시면서 애틋...
    Date2020.11.16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샴페인 추천] 빛을 머금은 샴페인, 앙리오 Henriot

    다사다난한 한 해, 뭔가에 홀린 듯 휩쓸려 살다 보니 연말이 어느새 두 달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도 과연 예년과 같은 연말 분위기를 즐길 수 있을까. 쉽지는 않을 것 같다. 하지만 어둠이 있기에 빛의 존재가 더욱 선명해지듯, 오늘보다 나은 내일이 찾아올 ...
    Date2020.10.27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5. [와인 추천] 폐허에서 부활한 명품, 마운트 피크

    “1920년부터 13년 가까이 지속된 미국의 금주령은 이제 막 싹트기 시작한 미국의 와인문화를 짓밟았고, 미국은 느닷없이 독한 술에서 기쁨과 위안을 찾는 사회가 되고 말았다. 금주령이 시행될 무렵, 캘리포니아에는 대략 700개가 넘는 와이너리가 있었...
    Date2020.10.23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편의점 와인 추천] 이마트24 핫픽, 꼬모 밸류

    와인이 가장 맛있는 계절, 가을이다. 유통업계가 내놓는 실적치만 봐도 일년 중 4분기 와인 판매량이 가장 높다. 실제로 이마트24의 지난해 와인 매출을 보면, 4분기 와인 매출은 1년 매출의 40.7%를 차지한다. 이어 3분기 25.3%, 2분기 20.1%, 1분기 13.8% ...
    Date2020.10.20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와인 추천] 칠레 국보급 와이너리, 쿠지노 마쿨 Cousino Macul

    와인 애호가들 사이에서 필수 앱으로 알려진 비비노(VIVINO). 비비노는 사용자 수 4200만, 상품평은 무려 1억5000만개에 달한다. 비비노 앱 사용자들은 그들이 마신 와인을 별 다섯 개로 평가하는데 별 네 개 이상을 받은 와인은 ‘믿고 마실 수 있는 품...
    Date2020.09.24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