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기술은 호주 와인산업의 주된 특징이다 대부분의 와이너리가 최첨단장비를 사용하며, 가장 진보적인 기법을 익힌 와인메이커를 고용한다. 가지치기부터 수확까지 사실상 포도원의 모든 업무가 자동화되어 있다. 그러나 와인산업이 이렇게 기계화, 정교화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호주 와인은 호주 사람을 닮아 외향적이고 허세를 부리지 않는다. 그리고 그런 특성에 걸맞게 대부분 가격에 부담이 없다. 호주에서 가장 좋은 와인들 역시 가격 대비 가치가 상당히 높다.”
_ <더 와인바이블>, 캐런 맥닐 저

 

 

 

호주의 정상급 와인 산지, 마가렛 리버


서호주에서 포도나무가 재배된 것은 남호주나 빅토리아에서 처음 포도나무가 재배된 것보다 몇 년 이른 1829년이다. 서호주에서 가장 유명하고 야심 찬 와인 산지는 인도양 쪽으로 팔꿈치가 툭 튀어나온 듯한 바람받이 구역, 마가렛 리버다. 원래 목재로 유명한 마가렛 리버는 1980년대에 이르러 우아하고 진하며 청명한 카베르네 소비뇽 와인으로 세계의 이목을 끌게 되었다.

 

 

Amelia Parks_2.jpg

 


해안 지방이라는 위치와 자갈 토양의 결합은 일부 와인 생산자들에게 보르도를 상기시켰고, 덕분에 카베르네 소비뇽과 메를로 같은 보르도의 적포도뿐 아니라 세미용과 소비뇽 블랑 같은 보르도의 청포도 품종까지 재배하게 되었다. 반면, 샤르도네가 처음 마가렛 리버에 재배되었을 때 그것은 일종의 도박처럼 여겨졌다. 나중에 밝혀졌지만, 샤르도네는 그 지역과 거의 마법 같은 친화력을 지니고 있다. 마가렛 리버의 샤르도네는 호주에서 생산되는 최고의 와인 중 하나로 꼽히기도 한다.

 


호주 와인 TOP 5%에 드는 아멜리아 파크(Amelia Park)


2009년에 첫 선을 보인 와인 ‘아멜리아 파크(Amelia Park)’은 마가렛 리버에서 생산된다. 아멜리아 파크 와이너리는<Gourmet Traveler>에서 3년 연속 ‘마가렛 리버 베스트 셀러 도어’ 타이틀 획득, 2014년에 <Melbourne International Wine Competition>의 ‘Margaret River Winery of the Year’에 선정되면서 호주 와인 산업에 위대한 신성이 등장했음을 알렸다.

 

 

제목 없음.jpg

 


아래 사진은 아멜리아 파크의 와인메이커 Jeremy Gordon. 연륜과 전문성을 두루 갖춘 그는 호주에서 손에 꼽히는 와인메이커로, 와인메이커에게 주어지는 최고의 상인 ‘Jimmy Watson Memorial Trophy’를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2015년에는 <International Wine Challenge>가 선정하는 ‘International Red Winemaker of the Year’의 최종 후보에 오르며 다시 한번 호주 최고의 와인메이커임을 증명했다.

 

 

Amelia Parks_1.jpg

 


그가 만든 아멜리아 파크 와인 역시 <International Wine Competition>, <Decanter World Wine Awards>, <Hong Kong International Wine & Spirit Competition>, <National Wine Show of Australia>, <Margaret River Wine Show>, <Perth Royal Wine Show>, <Winewise Championships> 등 수많은 와인 대회에서 트로피와 메달을 석권했다. 아멜리아 파크 와인의 우수성에 방점을 찍은 것은 James Halliday의 <Wine Companion>에서 별 다섯 개를 받은 것이다. 이로써 아멜리아 파크 와인은 마가렛 리버에서 가장 뛰어난 와인, 그리고 호주에서 TOP 5% 안에 드는 와인임을 입증했다. 국내에는 수입사 제이와인을 통해 아멜리아 파크 와인이 수입, 유통될 예정이며 각 와인의 특징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AMELIA PARK COLLECTION

아멜리아 파크 콜렉션

 

 

AMELIA PARK COLLECTION.jpg

 


‘아멜리아 파크 콜렉션’은 아멜리아 파크 와이너리의 프리미엄급 와인이다. 국내에서는 2종의 아멜리아 파크 콜렉션 와인이 수입되고 있으며 각각 카베르네 메를로 그리고 샤르도네 품종으로 만들었다.

 

 

아멜리아 박_까베네 멜롯_상품이미지.png

아멜리아 파크 콜렉션, 카베르네 메를로
AMELIA PARK COLLECTION CABERNET MERLOT



여러 군데의 포도밭에서 기온이 낮은 한밤 중에 포도를 수확하기 때문에 수확하는 데만 해도 몇 개월이 걸린다. 수확한 포도는 포도밭 별로 나뉘어 양조과정을 거치며, 12개월 가량 프랑스산 오크통에서 발효와 숙성을 거친 후 최종적으로 블렌딩된다. 카베르네 소비뇽, 메를로에 소량의 말벡과 프티 베르도 품종이 블렌딩된 이 와인은 매우 향기롭고 입안에서는 과일 풍미가 풍성하다. 촘촘한 타닌, 우아한 구조감이 일품이다.

 

 

아멜리아 박_샤도네이_상품이미지.png아멜리아 파크 콜렉션, 샤르도네
AMELIA PARK COLLECTION CHARDONNAY

 


세 군데 포도밭에서 밤중에 손수확한 포도는 송이 채 부드럽게 압착된 후 천연 효모와 함께 발효를 거치며, 프랑스산 오크통에서 효모 앙금과 함께 9개월 정도 숙성된 후 출시된다. 와인의 신선한 포도 풍미와 산미가 압권이며 백도, 배, 꿀 등의 맛있는 풍미가 은은하게 드러난다. 또한 열대 과일, 감귤류, 미네랄의 여운이 길게 이어진다.

 


AMELIA PARK RESERVE COLLECTION

아멜리아 파크 리저브 콜렉션

 

Reserve Collection.jpg

 


‘아멜리아 파크 리저브 콜렉션’은 아멜리아 파크 와이너리의 아이콘 와인이다. 가장 뛰어난 포도밭에서 수확한 포도로만 만들며, 포도는 구획별로 나뉘어 프랑스산 오크통에서 18개월의 숙성을 거친 후 블렌딩된다. 국내에는 카베르네 소비뇽, 쉬라즈, 샤르도네의 세 가지 와인이 수입된다.

 

 

아멜리아 박_리저브 까베네쇼비뇽_상품이미지.png

아멜리아 파크 리저브 콜렉션, 카베르네 소비뇽
AMELIA PARK RESERVE COLLECTION, CABERNET SAUVIGNON

(2018 빈티지)

 


서늘한 밤 중에 수확한 포도는, 섬세한 풍미와 포도 본연의 색을 최대한 추출하기 위해 저온에서 발효를 거친다. 이후 프랑스산 오크통에서 18개월 정도 숙성된 후 출시되는데, 블루 베리, 카시스, 제비꽃, 흑연 등 품종 특유의 향이 복합적으로 드러난다. 아름다운 균형미와 잘 갖춘 구조감이 붉은 베리류의 과일 풍미, 부드러운 타닌과 조화를 이룬다. 숙성력 또한 뛰어나다. 아멜리아 파크 리저브 콜렉션 카베르네 소비뇽은 James Halliday로부터 96점, Ray Jordan으로부터 96점, <Margaret River Wine Show 2015>에서 금메달, <Royal Melbourne Wine Awards 2015>와 <International Wine Show 2016> 그리고 <Wine Show WA 2016>에서 동메달을 획득하기도 했다.

 

 

아멜리아 박_리저브 샤도네이_상품이미지.png

아멜리아 파크 리저브 콜렉션, 샤르도네
AMELIA PARK RESERVE COLLECTION, CHARDONNAY

(2018 빈티지)

 


기온이 찬 새벽녘에 손수확한 포도를 송이 채 부드럽게 착즙한 후 천연 효모로 발효시킨다. 이후 프랑스산 오크통에서 9개월 숙성한 후 출시한다. 핵과일과 감귤류의 풍미가 섬세하고 순수하게 드러나며, 입안에서는 뛰어난 균형감과 길게 이어지는 과일 풍미가 느껴진다. 화이트 와인임에도 장기숙성력을 갖춘 와인이다. ‘아멜리아 파크 리저브 콜렉션 샤르도네’는 <JAMES HALLIDAY CHARDONNAY CHALLENGE 2017>에서 최종 승자로 뽑힌 바 있다. 

 

 

아멜리아 박_쉬라즈_상품이미지.png

아멜리아 파크 리저브 콜렉션, 쉬라즈
AMELIA PARK RESERVE COLLECTION, SHIRAZ

(2017빈티지)

 


차가운 밤 중에 수확한 포도를 저온 발효한 후 프랑스산 오크통에서 18개월 정도 숙성시켰다. 자두, 체리, 모카, 향신료 등 다채로운 향이 풍성하게 드러나고 입안에서는 검붉은 베리와 감초 풍미도 느껴진다. 타닌은 비단처럼 매끄럽다. ‘아멜리아 파크 리저브 콜렉션 쉬라즈’는 James Halliday로부터 96점, Ray Jordan으로부터 97점, Ray Jordan의 <Best of the West 2018>에서 ‘Best Shiraz Runner-Up’으로 선정된 바 있다.

 

 

수입) 제이와인 (02-419-7443)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샴페인 추천] 하이엔드 샴페인 시장의 주인공, 베세라 드 벨퐁

    샴페인의 매력을 꼽자면 수도 없을 것이다. 그 중 톡톡 터지는 거품을 매력 순위 1위로 꼽는 사람들이 많다. 샴페인은 무려 6기압으로 스파클링 와인 세계에서 비교할 상대가 없다. 그 6기압이 자연발생이란 점 또한 샴페인의 매력과 가치를 높이는 요소가 되...
    Date2020.11.27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2. [와인 추천] 마가렛 리버의 정상급 와인, 아멜리아 파크

    “첨단기술은 호주 와인산업의 주된 특징이다 대부분의 와이너리가 최첨단장비를 사용하며, 가장 진보적인 기법을 익힌 와인메이커를 고용한다. 가지치기부터 수확까지 사실상 포도원의 모든 업무가 자동화되어 있다. 그러나 와인산업이 이렇게 기계화, ...
    Date2020.11.20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3. [홈플러스 와인 추천] 연말 모임, 홈파티에 어울리는 와인 Proverb

    성경의 창세기에도 등장하는 와인은 8천 년이 넘도록 인류의 곁을 떠나지 않고 함께해 온 음료다. 그래서인지 와인과 관련된 격언도 상당히 많은데, “와인은 한 병의 시 Wine is bottled poetry” 같은 문구도 그 중 하나다. 와인을 마시면서 애틋...
    Date2020.11.16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샴페인 추천] 빛을 머금은 샴페인, 앙리오 Henriot

    다사다난한 한 해, 뭔가에 홀린 듯 휩쓸려 살다 보니 연말이 어느새 두 달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도 과연 예년과 같은 연말 분위기를 즐길 수 있을까. 쉽지는 않을 것 같다. 하지만 어둠이 있기에 빛의 존재가 더욱 선명해지듯, 오늘보다 나은 내일이 찾아올 ...
    Date2020.10.27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5. [와인 추천] 폐허에서 부활한 명품, 마운트 피크

    “1920년부터 13년 가까이 지속된 미국의 금주령은 이제 막 싹트기 시작한 미국의 와인문화를 짓밟았고, 미국은 느닷없이 독한 술에서 기쁨과 위안을 찾는 사회가 되고 말았다. 금주령이 시행될 무렵, 캘리포니아에는 대략 700개가 넘는 와이너리가 있었...
    Date2020.10.23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편의점 와인 추천] 이마트24 핫픽, 꼬모 밸류

    와인이 가장 맛있는 계절, 가을이다. 유통업계가 내놓는 실적치만 봐도 일년 중 4분기 와인 판매량이 가장 높다. 실제로 이마트24의 지난해 와인 매출을 보면, 4분기 와인 매출은 1년 매출의 40.7%를 차지한다. 이어 3분기 25.3%, 2분기 20.1%, 1분기 13.8% ...
    Date2020.10.20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와인 추천] 칠레 국보급 와이너리, 쿠지노 마쿨 Cousino Macul

    와인 애호가들 사이에서 필수 앱으로 알려진 비비노(VIVINO). 비비노는 사용자 수 4200만, 상품평은 무려 1억5000만개에 달한다. 비비노 앱 사용자들은 그들이 마신 와인을 별 다섯 개로 평가하는데 별 네 개 이상을 받은 와인은 ‘믿고 마실 수 있는 품...
    Date2020.09.24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