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즈 쿠나와라.jpg

 

 

 

레스토랑이나 바에서 근무하는 소믈리에의 역할은 막중하다. 수십 년간 잠자고 있던 위대한 올드 빈티지 와인을 오픈할 때, 파워플한 와인에 숨을 불어 넣어 주어야 할 때, 언제 깨어날지 알 수 없는 고요하기만 한 고가의 와인을 핸들링 할 때 등. 마개를 연 후 3시간 이후에 마셔야 할지 5시간 이후에 마셔야 할지 감이 잡히지 않는 수많은 경우의 수에, 이런 상황들을 이미 경험한 숙련된 인력의 스킬은 힘을 발한다. 물론 이들을 더 자주 접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드문 일이며 업장에서 와인을 마실 때는 집에서는 영 맛이 나지 않던 기본급의 와인도 남다르게 느껴지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고 보면 레스토랑에서는 마개를 열었을 때 즉각적인 반응이 나오는 와인들이 판매하기도 쉽고 구매하는 쪽에도 부담이 없다. 이런 관점이라면 호주 쿠나와라 지역에서 생산되는 윈즈(Wynns)는 우아한 공간에도, 다소 정신이 없는 고깃집의 와인 리스트에도 합격이다. 와인을 잔에 따르면 코를 가까이 가져가기도 전에 미네랄 풍미와 블랙베리 아로마가 얇은 줄기를 따라 잔에서 뛰쳐나오니, 그냥 합격이 아닌 특차 합격점을 주고 싶다. 뿐만 아니다. 잔에 손을 대기도 전에 와인의 풍미가 공간을 가득 채워 주위의 시선을 사로잡는 아로마의 향연이 펼쳐진다.

 


쿠나와라 지역을 대표하는 와이너리,

윈즈 Wynns

 

 

wynns_coonawara.jpg

 


호주 쿠나와라 지역을 대표하는 윈즈 와이너리는 이 모든 것을 독특한 떼루아의 표현이라고 설명한다. 약 60만 년 전 쿠나와라는 제 12기 빙하기에 속해 있었다. 각각의 빙하기는 새로운 해안선을 형성하면서 사토(sandstone) 위에 석회암 능선을 형성했는데 쿠나와라도 그중 하나다. 이후 가벼운 점토질이 바람에 날린 토사에 석회암에서 빗물에 의해 추출된 칼슘이 혼합되어, 햇빛을 받아 산화되거나 철분 성분과 합쳐져 붉은색이 선명한 푸석푸석한 흙이 덮였다. 이것이 바로 핑크빛 흙을 의미하는 테라로사(terrarosa, 아래 사진)다.

 

 

테라로사.jpg

 


지표면에서 40~50cm 밑에는 배수가 잘되는 석회암층이 자리하며 약 2m 아래로는 지하수가 안정적으로 흐른다. 이는 수분이 부족한 상황에서도 물을 잘 흡수하는 동시에, 배수가 좋은 석회암 위를 테라로사가 잘 덮고 있어 보다 알찬 포도송이를 만들어낸다. 물론 이러한 환경은 와인의 농도와도 직결된다. 포도 재배에 있어 유토피아 같은 곳이라고 할 수 있지만, 이것이 다가 아니다. 


쿠나와라는 좋은 토양 조건뿐 아니라 호주 남쪽으로 내려와 있는 지리적 위치로 타 지역에 비해 서늘하다. 또한 해안에서 가까워 여름내내 남극해류와 편서풍이 불어와 온도 유지에 도움을 준다. 이러한 지역적 차이를 먼저 알아보고 1800년대 후반부터 포도밭을 일구기 시작해 호주를 넘어 최고 수준의 와인을 만들어 낸 곳이 바로 윈즈 와이너리다. 1950년대 데이비드 윈즈(David Wynns)는 와이너리를 매입해 자신의 이름을 붙여 오늘날의 윈즈 와이너리의 틀을 만들었으며, 이는 장기 숙성용 쿠나와라 까베네 소비뇽의 탄생을 알리는 신호탄이 되었다. 

 

 

윈즈.jpg

 

 

 

윈즈 쿠나와라 까베네 소비뇽

Wynns Coonawarra Cabernet Sauvignon 

(위 왼쪽 사진)

 


호주 전역이 그렇듯 쿠나와라의 대표 품종은 원래 쉬라즈였다. 하지만 1960년대 초부터 까베네 소비뇽 재배가 이상적인 지역이라는 것이 밝혀진 후 오늘날에는 무려 60%에 달하는 지역에서 생산된다. 윈즈 쿠나와라 까버네 소비뇽은 까베네 소비뇽에서 기대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보여준다. 라벤더와 같은 화사한 허브 아로마와 까시스, 잘 익은 검은 체리, 자두 등의 아로마를 필두로 입맛을 다시게 하는 상쾌한 산도가 있어 식사에 곁들이기도 제격이며 13%대의 알코올 도수도 부담스럽지 않다. 매끄럽고 존재감 있는 타닌감과 약간의 숙성된 체더치즈, 흙내음을 후미에 남긴다. 

 


윈즈 쿠나와라 쉬라즈

Wynns Coonawarra Shiraz

(위 오른쪽 사진)

 


후추, 넛맥과 같은 향신료, 잘 익은 블랙 베리, 루바브 등의 과실향과 감초의 아로마가 다채롭게 느껴진다. 힘이 좋으면서도 결이 고운 타닌감으로 우아한 질감을 선사하며 마른 월계수 잎을 떠오르게 하는 후미를 남긴다. 스테이크나 체더, 파르마산과 같은 경성 치즈는 물론이며 족발이나 갈비찜과 같은 한식에도 잘 어울린다. 

 

 

문의 _ 제이와인 (02-419-7443)

 

 

양진원.jpg

 

 

글_ 양진원 < 와인칼럼니스트·프리랜서 와인 강사 >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주목할 만한 칠레 와인, 비냐 빅 

    세계 3대 영화제 중 하나 칸 영화제엔 ‘주목할 만한 시선’이란 부문이 있다. 다양한 지역과 문화영역의 색다른 영화들을 초청해서 상영한다. 여기서도 경쟁부문처럼 수상작이 나오며 우리 영화도 두 번이나 수상한 바 있다. 만약에 세계의 수많은 ...
    Date2019.11.06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2. [와인 추천] 따르는 즉시, 모두가 바라본다. 윈즈 쿠나와라

    레스토랑이나 바에서 근무하는 소믈리에의 역할은 막중하다. 수십 년간 잠자고 있던 위대한 올드 빈티지 와인을 오픈할 때, 파워플한 와인에 숨을 불어 넣어 주어야 할 때, 언제 깨어날지 알 수 없는 고요하기만 한 고가의 와인을 핸들링 할 때 등. 마개를 연...
    Date2019.10.21 글쓴이양진원
    Read More
  3. [홈플러스 가성비 TOP 와인 추천] 캐년로드 Canyon Road

    “와인을 만들면서 깨달은 것이 있어요. 한 잔의 와인만큼 나와 가족들, 친구들에게 즐거움과 행복을 가져다주는 것은 없다는 것이죠. 내가 만든 와인을 나누면서 그들의 미소를 보고 그들의 웃음소리를 듣는 것은 정말 기분 좋은 일이에요.” &lsq...
    Date2019.10.15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와인 추천] 외유내강의 카르메네르, 몬테스 퍼플 앤젤

    지금까지 국내에서 가장 많은 누적 판매량을 기록한 와인은 무엇일까? 단일 브랜드로는 ‘몬테스 Montes’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1998년 수입사 나라셀라를 통해 국내에 선보인 몬테스는, 지난 4월 누적 판매 1천만 병을 돌파하며 ‘국민와인&...
    Date2019.10.07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5. [와인 추천] 보졸레의 꽃, 플뢰리 Fleurie

    “이곳은 가장 과소평가된 와인 산지 중 하나에요. 가장 가성비가 뛰어난 와인을 만드는 곳인데 말이죠. 이곳의 와인을 마실 때면 기분이 정말 좋아져요. (와인 한 병을 가리키며) 이 와인의 경우 일단 마시기 시작하면 멈출 수가 없어요. 어떻게 이렇게...
    Date2019.09.19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골프 애호가를 위한 와인 추천

    골퍼는 와인을 좋아해. “골프는 인생의 도전과도 같아요. 한 홀, 한 홀이 다 다르거든요. 분명히 제가 제 공을 치는데도, 티샷했을 때, 세컨샷 했을 때, 퍼트했을 때 다 달라요. 대신 어떤 상황에서든 도전할 수 있는 희망도 보이고 용기도 생기죠. 좌...
    Date2019.09.02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와인 추천] 빛나는 안데스의 별, 카이켄 Kaiken

    걸음마를 떼기 시작한 아기는 누군가의 도움 없인 걸을 수 없다. 넘어지고 일어나길 반복하면서 드디어 아기 스스로 걷기 시작하면 새로운 페이지가 눈앞에 펼쳐진다. 칠레 고품질 와인의 프런티어, 몬테스Montes의 후광에 힘입어 성장의 궤도에 오른 아르헨...
    Date2019.08.26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 36 Next
/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