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국내에서 가장 많은 누적 판매량을 기록한 와인은 무엇일까? 단일 브랜드로는 ‘몬테스 Montes’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1998년 수입사 나라셀라를 통해 국내에 선보인 몬테스는, 지난 4월 누적 판매 1천만 병을 돌파하며 ‘국민와인’으로서의 아성을 다시 한번 자랑했다.

 

 

_MG_0635.jpg

 

 

최근 몬테스의 창업자, 아우렐리오 몬테스 회장이 먼 땅 칠레에서 한국을 찾았다. 그의 두 손에는 몬테스의 아이콘 와인 중 하나인 ‘몬테스 퍼플 앤젤 Montes Purple Angel’이 들려 있었다. 그것도 15년이나 숙성된 2004 빈티지 퍼플 앤젤이었다. 퍼플 앤젤은 2011년에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칠레를 방문했을 때 정상 만찬에 등장해 화제가 되었던 와인이기도 하다. 퍼플 앤젤은 칠레의 대표 품종인 카르메네르 Carmenere로 만들며 프랑스산 오크통에서 오랜 숙성을 거친 후 출시된다. 국내에는 총 27종의 다양한 와인이 몬테스 이름 아래 수입되고 있는데, 퍼플 앤젤은 ‘몬테스 타이타’와 ‘몬테스 알파 엠’, ‘몬테스 폴리 시라’와 함께 최상위 아이콘 와인에 속한다.

 

 

CARMENERE.jpg

 

 

칠레에서는 카베르네 소비뇽을 포함한 보르도 품종이 광범위하게 재배된다. 프랑스 보르도에서는 오래 전에 자취를 감추었지만 오늘날 칠레를 대표하는 품종으로 알려진 카르메네르도 그 중 하나다. 카르메네르는 19세기 후반 프랑스에서 칠레로 전해졌는데, 재미있는 사실은 칠레 사람들이 이 품종을 오랫동안 메를로 Merlot 품종으로 착각해 왔다는 것이다(실제로 카르메네르는 과일 풍미와 부드러운 질감이 메를로와 흡사하다). 그들은 1990년대에 들어서야 그들이 마시던 메를로 와인이 카르메네르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카르메네르는 과일 맛이 카베르네 소비뇽보다 더 많다. 메를로만큼 부드럽고 마시기 쉽지만, 과도하게 잼 같거나 시럽 같은 특징은 아니다. 카르메네르로 만든 와인은 원숙하고 부드러우며 복합미가 뛰어나고 짙은 색 과일의 향과 풍미를 드러낸다. 또한 여운이 깔끔하고 드라이하다. 다만 타닌과 산도의 강도는 높지 않은데, 이를 보완하기 위해 몬테스 퍼플 앤젤의 경우 소량의 프티 베르도 품종을 블렌딩한다.

 


Montes Purple Angel 2004.jpg

 


Purple Angel 이라는 이름에는 두 가지 의미가 담겨 있다. 하나는, 카르메네르를 수확해서 즙을 짰을 때 띠는 짙은 보라색, 또 하나는 몬테스의 공동 창업자 故 더글라스 머레이 씨가 생전에 여러 번의 죽을 고비를 넘겼는데 이것이 수호 천사의 가호였다는 믿음이다. 퍼플 앤젤은 몬테스의 여느 와인과 마찬가지로 클래식 음악이 흐르는 고요한 셀러에서 숙성을 거친다. 셀러의 분위기가 어찌나 평온하고 경건한지, 몬테스 양조장을 방문한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단원들이 이곳에서 즉석으로 연주를 했을 정도다.

 


MONTES.jpg

 


이러한 태생 때문일까. 2004 빈티지의 퍼플 앤젤은 마치 외유내강의 여인을 마주한 것 같다. 잔에 담긴 퍼플 앤젤은 우아하고 감미로운 풍미와 매끄럽고 유연한 질감을 지닌 유순한 와인이다. 하지만 병 속에서 십여 년의 세월을 견뎌냈을 만큼 그 본성은 강건하고 단단하다. 함께 시음한 2011과 2016 빈티지의 퍼플 앤젤에서는 그 단단한 본성이 더 잘 드러난다. 그리고 한창 숙성 중인 이 두 와인은 2004 빈티지의 퍼플 앤젤에 비해 좀더 생기롭고 과일 풍미가 도드라진다. 운이 좋다면 여러분도 시중에 유통 중인 2016 빈티지 퍼플 앤젤을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국내에 아직 출시되진 않았지만, 수확량이 적은 대신 고도로 농축된 풍미를 지닌 2017 빈티지의 퍼플 앤젤도 기대해 볼만 하다.

 

 

 

문의 _ 나라셀라 (02. 405. 4300)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와인 추천] 외유내강의 카르메네르, 몬테스 퍼플 앤젤

    지금까지 국내에서 가장 많은 누적 판매량을 기록한 와인은 무엇일까? 단일 브랜드로는 ‘몬테스 Montes’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1998년 수입사 나라셀라를 통해 국내에 선보인 몬테스는, 지난 4월 누적 판매 1천만 병을 돌파하며 ‘국민와인&...
    Date2019.10.07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2. [와인 추천] 보졸레의 꽃, 플뢰리 Fleurie

    “이곳은 가장 과소평가된 와인 산지 중 하나에요. 가장 가성비가 뛰어난 와인을 만드는 곳인데 말이죠. 이곳의 와인을 마실 때면 기분이 정말 좋아져요. (와인 한 병을 가리키며) 이 와인의 경우 일단 마시기 시작하면 멈출 수가 없어요. 어떻게 이렇게...
    Date2019.09.19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3. 골프 애호가를 위한 와인 추천

    골퍼는 와인을 좋아해. “골프는 인생의 도전과도 같아요. 한 홀, 한 홀이 다 다르거든요. 분명히 제가 제 공을 치는데도, 티샷했을 때, 세컨샷 했을 때, 퍼트했을 때 다 달라요. 대신 어떤 상황에서든 도전할 수 있는 희망도 보이고 용기도 생기죠. 좌...
    Date2019.09.02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와인 추천] 빛나는 안데스의 별, 카이켄 Kaiken

    걸음마를 떼기 시작한 아기는 누군가의 도움 없인 걸을 수 없다. 넘어지고 일어나길 반복하면서 드디어 아기 스스로 걷기 시작하면 새로운 페이지가 눈앞에 펼쳐진다. 칠레 고품질 와인의 프런티어, 몬테스Montes의 후광에 힘입어 성장의 궤도에 오른 아르헨...
    Date2019.08.26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5. 깐깐하고 스마트한 소비자를 위한 와인 추천_ 와인 머천트

    와인 애호가에게나 와인 입문자에게나 와인을 고르는 일은 언제나 까다롭다. 와인의 종류가 셀 수 없이 많을 뿐만 아니라, 믿고 살 수 있는 브랜드인지 확신할 만한 정보가 충분히 제공되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래서 상당수의 소비자들은 누군가의 ...
    Date2019.07.23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시베리에서 온 누드 와인, Vin Sauvage à Poil 뱅 쇼바지 아 포알

    (Château de la Terriere의 대표 Gregory Barbet와 와인메이커 Frédéric Maignet) 2009년, 보헤미안을 자칭하는 누나는 가족모임에 와인 한 병을 들고 왔다. “이게 바로 내추럴 와인이라는 거야, 인위적인 작업 없이 토양에서 나오...
    Date2019.07.16 글쓴이원정화
    Read More
  7. [주목 이 와인!] 억만장자의 와인, 비냐 빅 Vina VIK

    최근 소믈리에와 와인애호가들 사이에서 입소문을 타며 호기심을 더해가는 와인이 있다. 와이너리의 셀러에서 수년의 숙성을 거친 후 출시되어 지금 당장 마개를 열어도 맛있게 마실 수 있고 월등한 품질에 비해 가격이 합리적인 장점을 갖춘 ‘비냐 빅 V...
    Date2019.06.28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4 Next
/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