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눈을 뜨면 가장 먼저 라디오의 클래식 음악 방송부터 튼다. 잔잔한 선율에 맞춰 하루를 준비하다 보면 모든 행위가 일종의 명상이 된다. 하다못해 커피를 내리는 몇 초의 기다림조차도 말이다. 최근에 만난 한 와인도 그랬다. 마치 오전의 클래식 음악처럼 은은하고 달콤한 무엇이 나를 감싸더니 주문을 걸었다. ‘나는 행복한 사람이다.’

 

 

“Crazy American”이라 불리던 남자

 

20세기 초 이탈리아는 정치, 경제적으로 불안이 심화되고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안정적인 삶을 찾기 위해 타국으로 떠났다. 파트리아크 마리오 비에티도 그 중 하나였는데, 미국으로 건너간 뒤 엔지니어로 자리잡아 성공을 거두고 있었다. 하지만 몇 년 뒤, 그는 모든 것을 뒤로 하고 다시 고향으로 향하는 배를 탔다. 가족과 가업에 대한 책임감, 그리고 몰락해 가는 고향에 대한 애착 때문이었다. 사람들은 이런 그를 “Crazy American”이라고 불렀다.

 

피에몬테로 돌아온 그는 바롤로를 생산하는 여러 마을의 포도재배자들과 장기 계약을 맺고 포도를 사들이기 시작했다. 굳이 다른 마을의 포도까지 사서 와인을 만드느냐고 이상하게 바라보는 사람도 있었다. 당시만 해도 자기집 앞마당의 포도로만 와인을 만들던 시대였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는 꾸준히 포도밭을 확장해서 와인생산량을 늘려 나갔고, 이내 ‘비에티 Viettii’라는 이름으로 만든 와인을 이탈리아 전역에서 찾아볼 수 있게 되었다.

 

 

Vietti.jpg

 

 

 

Cru의 탄생

 

1950년대에 들어 비에티는 피에몬테의 정상급 와인생산자 중 하나로 자리 잡았고, 미국으로도 와인을 수출하는 당시의 몇 안되는 와인 생산자 중 하나가 되었다. 마리오로부터 바통을 이어받은 그의 사위, 알프레도 큐라도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와인의 품질을 한단계 더 높이는 획기적인 개념을 도입했는데, 특정 포도밭의 포도만으로 양조한 크뤼 cru 와인을 만들어 선보인 것이다. 

 

 

Vietti.jpg

 

 

국내에서도 2015년 빈티지의 ‘비에티 바롤로 크뤼 라베라 Vietti Barolo Cru Ravera’와 ‘비에티 바르바레스코 크뤼 마세리아 Vietti Barbaresco Cru Masseria’ 같은 비에티의 크뤼 와인을 만나볼 수 있다. 이들 와인은 잘 익은 과일 풍미와 부드럽고 풍만하면서도 강건한 타닌을 드러내며 십 수년은 거뜬한 숙성잠재력을 지녔다. 숙성 초기의 이 와인을 지금 열어야 한다면, 잔에 따른 후 시간을 두고 천천히 음미하면서 마실 것을 권한다.

 

사실 비에티의 크뤼 와인들은 가격이 만만치 않다. 그리고 네비올로 와인 애호가들은 비에티의 와인이 그만큼의 가치를 지녔다는 것을 부정하지 않는다. 네비올로 품종 특유의 선명하고 향기로운 아로마, 옅은 색에서는 예상치 못했던 찌를 듯한 타닌이 주는 반전, 이 모든 것을 아우르는 우아함이 이들을 매료시키기 때문이다.

 

 

Vietti.jpg

 

 

다행히도 십만 원대 이하의 가격으로 비에티의 스타일을 충분히 보여주는 와인들도 있다. 피에몬테의 대중적인 품종인 아르네이스, 바르베라 그리고 모스카토로 만든 와인들이 그것이다(위 사진). 특히 은은한 향과 짭조름한 풍미를 지닌 ‘비에티 로에로 아르네이스 Vietti Roero Arneis’, 풍성한 과일 풍미와 부드러운 타닌, 신선한 산미가 돋보이는 ‘비에티 바르베라 다스티 Vietti Barbera d'Asti’, 이 두 와인은 음식에 곁들일 때 훌륭한 조력자가 되어준다.

 

 

수입_나라셀라 (02 405 4300)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달콤한 축복 같은 와인, 파 니엔테

    ‘멍 때리다’. 생각과 움직임을 잠시 멈춘 이 순간은 목적 없이 시간을 흘러 보내는 게으름과는 다르다. 오히려 아무 것도 하지 않을 때 흐르는 정적과 한가로움을 즐기는 행위에 가깝다. 그런 의미에서, 소파에 몸을 깊숙이 파묻고 사념을 멈춘 채...
    Date2019.06.03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2. 와인에 미친 남자들

    스포츠 마니아라면 한번쯤 들어보았을 이름, 스탠 크론키(Stan Kroenke). 부동산 재벌, 스포츠 재벌, 90억 달러의 재산가 등 그를 수식하는 단어는 어마어마하다. 실제로 그는 미국 프로축구팀 콜로라도 래피즈, NBA 덴버 너기츠, 미국프로풋볼(NFL) 로스앤젤...
    Date2019.05.30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3. 매력만점 네비올로, Vietti

    아침에 눈을 뜨면 가장 먼저 라디오의 클래식 음악 방송부터 튼다. 잔잔한 선율에 맞춰 하루를 준비하다 보면 모든 행위가 일종의 명상이 된다. 하다못해 커피를 내리는 몇 초의 기다림조차도 말이다. 최근에 만난 한 와인도 그랬다. 마치 오전의 클래식 음악...
    Date2019.05.21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캘리포니아의 TOP 가성비 와인 산지 [2] Paso Robles

    앞선 글 “캘리포니아의 TOP 가성비 와인 산지 [1] Sonoma County”에서는, 나파 밸리에 비해 훨씬 역사가 오래된 와인 산지 소노마 카운티와 그곳에서 생산되는 와인에 대해 알아보았다. 간단히 요약하면, 일조량과 기온이 높은 나파 밸리가 고급 ...
    Date2019.05.20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5. 캘리포니아의 TOP 가성비 와인 산지 [1] Sonoma County

    우리나라가 수입하는 미국 와인의 대부분은 캘리포니아에서 생산된다. 캘리포니아가 미국 전체 와인의 80% 이상을 생산하는 미국 최대의 와인 산지인 점을 감안하면 당연한 일이다. 와인애호가들 사이에서는 캘리포니아 내에서도 고급 카베르네 소비뇽 와인을 ...
    Date2019.05.16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와인, 한식에 빠지다!

    지난 글 “’더 와인 머천트’로 와인고민 끝~”에서 향기로운 봄꽃과 함께 새롭게 찾아온 ‘더 와인 머천트 The Wine Merchant’s’ 신상와인을 소개한 바 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영국의 주류 기업 ‘베리 브라더...
    Date2019.05.08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7. 스페인 와인의 자존심, 토레스 Torres

    “스페인 사람들은 와인을 ‘제조 혹은 생산한다’ 라는 말 대신 ‘공들여 만든다’는 단어를 사용한다.실제로 최근 스페인 와인은 정말 공들여 만든 정성 어린 노력의 산물이 되고 있다. 그리고 스페인의 정상급 와인양조가들은 와...
    Date2019.05.03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