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데이라 달달한 사탕을 준비했다고? 이제 그런 어리석은 짓은 그만! 제아무리 화이트데이가 ‘사탕을 선물하는 날’이라는 사전적 의미를 담고 있다 해도, 사탕은 너무 진부한 선물 레파토리다. 로맨틱한 감성을 적셔 줄 무언가가 간절한 날. 그렇다고 너무 비싼 선물은 부담스러운 당신에게 고하니, 와인으로 화이트데이를 완성해보시길. 와인에 익숙하지 않다고 당황하지 말자. 언제든 편하게 들릴 수 있는 홈플러스 와인으로만 리스트를 꾸렸다. 이제 당신 앞에 놓여질 건 성공적인 데이트의 완성이다. 센스 넘친다는 소리가 들려오는 건 물론이요, 무르익은 분위기로 잊지 못할 화이트데이를 만들어줄 와인을 소개한다. 

 

 

BBR Champagne.jpg

 

 

"특별한 날을 빛내 줄 샴페인"
베리 브라더스 앤 러드 샴페인 브륏
Berry Bros & Rudd Champagne brut 

 

로맨틱한 날에 필요한 와인, 바로 샴페인이다. 저마다 천차만별의 가격을 자랑하는 샴페인 앞에 선택 장애가 찾아오는 건 시간문제겠지만, ‘베리 브라더스 앤 러드’라는 이름만 외워둬도 이런 걱정을 덜 수 있다(이하 BBR). BBR은 세계적인 명성을 가진 주류유통회사이자 영국에서 가장 오래된 주류 회사다. 홈플러스에 소개되는 와인들은 믿음 가득한 품질 덕에 사람들의 손길을 사로잡는 건 물론, 합리적인 가격을 앞세운다. BBR 샴페인은 매혹적인 꽃향기, 복숭아와 같은 과실 향에 시트러스함까지. 다양한 매력을 보여준다. 구운 빵의 효모 향과 긴 피니시가 인상적인 전형적인 샴페인의 매력을 고스란히 담아낸 와인이다.(위 사진)

 

 

홈플러스_BBR.jpg

 

 

"저녁식사에 곁들일 와인이 고민이라면"


① 베리 브라더스 앤 러드 샤또네프 뒤 파프 2015
    Berry Bros & Rudd Chateauneuf du Pape 2015


베리 브라더스 앤 러드가 소개하는 와인이자, 남부 론의 와인 명가 페랑 패밀리가 선보이는 와인이다. 남부 론의 샤또네프 뒤 파프는 ‘교황의 새로운 성’이라는 의미를 가진 지역이다. 그래서 여기서 생산되는 와인을 ‘교황의 와인’이라고도 부른다. BBR 샤또네프 뒤 파프는 레드베리와 블랙베리의 과일 향과 은은하게 퍼지는 향신료의 향이 피어오른다. 여기에 부드럽지만 힘있는 타닌이 더해져 파워풀하면서도 우아한 매력이 성큼 다가온다. 육류 요리와 환상의 궁합을 보이는 와인, 멋진 저녁 데이트 완성에 이만한 와인도 없다.(위 사진 왼쪽)

 

 

② 베리 브라더스 앤 러드 뽀이약 2013
    Berry Bros & Rudd Pauillac 2013


남부 론이 익숙하지 않다면, 와인의 본고장 보르도로 향하면 된다. BBR 뽀이약 그랑 크뤼 5등급 샤또, 그랑 푸이 라코스테가 만드는 가성비 최고의 뽀이약 와인이다. 블랙커런트, 삼나무 향이 기분 좋게 감돈다. 탄탄한 골격이 인상적인 타닌 뒤로 이어지는 신선한 산도 덕에 숙성된 치즈와 페어링하기도 더할 나위 없다.(위 사진 오른쪽)

 

밴락_쉐필드.jpg

 

 

"로맨틱한 분위기에 마침표를 찍고 싶다면"


① 벤락 모스카토
    Banrock Station Moscato

 

레드 와인은 그저 무겁고, 화이트 와인은 밋밋하다 느끼는 사람들에게 모스카토는 구세주 같은 존재다. 봄바람처럼 살랑거리는 모스카토 한 잔에서는 샴페인과는 또 다른 매력이 흐른다. 특히 이 와인은 입안에 머금으면 레몬, 패션 프루트, 파인애플 등의 풍부한 향이 전율처럼 퍼진다. 적당한 산도 덕에 신전주로도 좋고, 달달한 케이크와 함께 디저트 와인으로 즐기기에도 그만이다. 달콤하고 향긋한 향에 몸을 맡기고 올라오는 가볍지만 발랄한 기포까지, 분위기를 한층 더 흥겹게 만들기 충분하다. 언제 어디서든 오픈할 수 있는 베스트 아이템.(위 사진 왼쪽)

 

 

② 쉐필드 토니포트
    Sheffield Tawny Port


달달한 분위기에 마침표가 필요하다면, 고민하지 말고 포트와인으로 갈아타자. 주정 강화 와인이면 맥없이 풀어질 것만 같던 분위기에 일순간 집중도가 넘쳐흐른다. 달콤하고 농익은 과일 향, 카카오와 각종 향신료 향이 농축미 가득안고 다가오는 이 와인은 스테이크와도 잘 어울린다. 달콤하고 집중도 있는 과실 향 덕분에 식후 디저트 와인으로 마시기에 편하다. 땅콩, 아몬드 등 견과류와 초콜릿, 치즈 등 고소하고 달콤한 음식들과 어울린다.(위 사진 오른쪽)

 

 

헬로월드.jpg

 

 

"귀여운 레이블로 상대방의 마음을 사로잡을"

'헬로 월드' 시리즈


이름만 들어도 귀여움이 물씬 풍기는 헬로월드 시리즈. 스페인에서도 가장 역동적인 와인 산지로 손꼽히는 라 만차 지역의 쿠엔카에서 와인을 생산하는 핀카 라 에스타카에서 생산하는 시리즈다. 300ha의 부지에서 와인을 생산하는 이곳은 스페인 토착 품종과 다양한 국제 품종을 적절하게 사용하면서 국내외 시장의 많은 소비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헬로 월드 시리즈는 말 그대로 ‘국제 시장에 인사한다’는 의미다. 다양한 국가의 소비자들에게 소개하는 와인인 만큼 국제 품종을 사용했다. 여기에 스크류 캡과 코르크 마개의 장점을 더한 헬렉스 캡을 사용해, 젊은 소비자들에게 인기 만점이다. 귀여운 레이블 덕분에 존재감이 빛나는 와인으로, 선물용으로도 좋고, 누군가와 같이 마시기에도 부담이 없다.

 

① 헬로 월드 까베르네 프랑 2015
    Hello World Cabernet Franc 


잔에 와인을 따르면 짙은 가넷 색이 영롱하게 피어오른다. 그 뒤로 잘 익은 과실 향과 향신료의 향이 뒤섞여 복합적인 풍미가 밀려온다. 덕분에 토마토 스튜나 갈비찜같이 양념이 강한 음식과 함께해도 와인의 존재감이 빛난다.(위 사진 왼쪽)

 

② 헬로 월드 쁘띠 베르도 2015
    Hello World Petit Verdot


한마디로 안정적. 감초향과 잘 익은 과실 향이 어우러진 덕분에 한 모금 한 모금이 지루하지 않다. 구조감과 뛰어난 피니쉬 덕에 잔을 내려놓을 틈이 없다. 훈제 오리와 같은 육류와 함께라면 와인병이 비는 속도는 더 빨라진다.(위 사진 중앙)

 

③ 헬로 월드 비오니에 2015
    Hello World Viognier 


침샘을 자극하는 연한 레몬 컬러에 눈길이 먼저 간다. 흰 꽃향기와 망고, 패션 프루츠 등의 화사한 과일 향이 봄날의 기운과 안성맞춤이다. 적절한 산도와 신선함에 감미로운 여운이 어우러져 완벽한 화이트 와인이 완성됐다. 여느 화이트 와인처럼 다양한 음식과 즐기기 좋고, 매콤한 생선 요리와는 특히 궁합이 좋다.(위 사진 오른쪽)
 

 

 

글_ 송수진 ㅣ 와인리뷰 기자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해외가격 부럽지 않은 가성비 와인 추천

    와인을 살 때 해외 시장가와 비교해 볼 때가 있다. 보통 국내 소비자가는 해외 평균가에 비해 2~3배 차이가 난다. 이 차이는 일정 부분 감내하는 수밖에 도리가 없다. 우선, 아직은 국내 시장의 규모가 작은 편이라는 점에서 가격경쟁력이 떨어지고, 먼 바다를...
    Date2019.04.30 글쓴이강은영
    Read More
  2. 아르헨티나 말벡 와인은 어떤 맛일까?

    오늘날 아르헨티나는 세계 5위의 와인 생산국, 세계 10위의 와인 수출국이다. 또한 자국에서 소비되는 와인이 연간 천만 헥토리터로, 와인이 식문화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세계 7위의 와인 소비국이기도 하다. 와인 좀 마신다는 이들에게 아르헨티나의 말...
    Date2019.04.25 글쓴이WineOK
    Read More
  3. 순한 술이 좋다! 저도주 와인의 대표주자, 모스카토Moscato

    봄햇살이 따사롭다. 베란다에 내놓은 화초들도 햇살을 만끽하며 겨우내 감춰두었던 싱싱한 녹색 살갗을 보란듯이 드러낸다. 이 녹색의 건강함은 전염성이 강해서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심신이 건강해지는 느낌이다. 언제부터인가 웰빙(well-being)이라는 단어가...
    Date2019.04.05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로맨틱한 화이트데이를 원한다고?

    화이트데이라 달달한 사탕을 준비했다고? 이제 그런 어리석은 짓은 그만! 제아무리 화이트데이가 ‘사탕을 선물하는 날’이라는 사전적 의미를 담고 있다 해도, 사탕은 너무 진부한 선물 레파토리다. 로맨틱한 감성을 적셔 줄 무언가가 간절한 날. ...
    Date2019.03.14 글쓴이송수진
    Read More
  5. 꽃이 펴서 와인을 골랐습니다

    봄이다. 통장을 스치는 월급처럼 가버릴지도 모를. 그 사이 동반자 미세먼지는 얼마나 기승을 부릴 것이며 찐 베이지 연 베이지 깔별로 장만한 트렌치코트는 몇 번이나 꺼내 입으려나 모르겠지만, 그래도 꽃이 피고 지는 동안 로제 와인은 종류별로 마셔 주리...
    Date2019.03.14 글쓴이강은영
    Read More
  6. 눈 속에서 탄생한 달콤한 와인, Icewine

    세상에서 가장 달콤한 와인을 꼽으라면 아이스와인(Icewine)이 빠질 수 없다. 아이스와인 1리터당 180그램, 많게는 320그램의 잔여 당분을 함유한다. 영하 8~12도의 날씨에 얼어붙은 포도를 수확, 양조해서 얻은 이 당분은 말그대로 천연 당분이다. 포도밭에 ...
    Date2019.02.27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가성비 갑, 1만원대 화이트 와인 추천_ 샤르도네 편

    레드 와인 소비가 지배적이던 국내 시장에서 드라이한 화이트 와인의 소비가 꾸준히 늘고 있다. 데일리급 와인 중에서도 특히 화이트 와인의 가성비가 뛰어난 점, 화이트 와인의 높은 산도 덕분에 음식에 곁들이기 좋다는 사실을 소비자들이 알게 된 것이다. ...
    Date2019.02.25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