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달콤한 와인을 꼽으라면 아이스와인(Icewine)이 빠질 수 없다. 아이스와인 1리터당 180그램, 많게는 320그램의 잔여 당분을 함유한다. 영하 8~12도의 날씨에 얼어붙은 포도를 수확, 양조해서 얻은 이 당분은 말그대로 천연 당분이다. 포도밭에 꽁꽁 언 채 매달린 포도는 어찌나 달콤한지 포도밭 주변을 어슬렁거리는 야생 동물들도 탐을 낸다. 그래서 농부들은 포도를 보호하기 위해 포도밭에 그물을 치기도 한다.


아이스와인은 18세기 말 독일, 오스트리아 등지에서 만들기 시작했다. 지금은 독일과 함께 캐나다가 아이스와인 강국으로 자리잡았다. 캐나다 내에서도 온타리오 주의 아이스와인이 가장 유명하며 주로 사용하는 품종은 비달 블랑, 리슬링, 카베르네 프랑 등이다. 아래 영상은 온타리오 주에 위치한 세계 최대의 아이스와인 생산자 ‘필리터리 Pillitteri’가 제작한 것으로, 아이스와인을 만드는 과정이 담겨있다. 


 

 

 

영상을 통해 발견한 흥미로운 사실은, 아이스와인 1병을 만드는데 일반 와인의 약 10배에 해당하는 양의 포도를 사용한다는 것이다. 언 포도를 압축해서 양조하기 때문이다. 시중에서 5만원 미만의 아이스와인은 찾아보기 힘든 것도 이처럼 많은 양의 포도가 사용되는 까닭이다. 만약 이보다 저렴한 아이스와인을 찾았다면 그 와인은 인위적으로 대량의 포도를 얼려서 양조한 와인이다. 이런 와인은 레이블에 고유명사인 Icewine이라고 표기할 수 없으며, 대신 Ice Wine이라고 표기한다. 

 

 

VQA.png

 


정통 캐나다 아이스와인의 경우, 레이블에 VQA(Vintners Quality Alliance의 약자) 로고를 부착하고 있다(위 사진). VAQ는 포도와 와인의 품질을 보증하는 제도이며, VAQ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허용된 품종만 사용해야 하고 포도 재배 및 양조에 관한 규정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필리터리.JPG

 


아이스와인은 복숭아, 파인애플, 오렌지 향, 리치 열매를 연상시키는 농축되고 달콤한 향을 발산한다. 입 안에서는 마치 시럽과 같은 풍미가 느껴지고 적당한 산도와 깔끔하고 긴 여운을 선사한다. 알코올 도수는 일반 와인에 비해 낮은 11도 정도. 아이스와인은 대표적인 디저트 와인으로, 8-12도 정도로 차갑게 해서 블루 치즈에 곁들이면 환상적이다. 뿐만 아니라 과일이 들어간 대부분의 디저트와도 잘 어울린다. 아이스와인은 10년 정도 숙성이 가능하나, 출시 후 가까운 시일 내에 신선한 상태로 즐기는 것이 가장 좋다.

 


Pillitteri.JPG

 


필리터리 아이스와인은 국내에 유통 중인 대표적인 캐나다 아이스와인이다(위 사진). 수입사 하이트진로를통해 수입되고 있으며 ‘Frozen Tundra Vidal Icewine’(소비자가 9만원대), ‘Vidal Icewine Reserve’(소비자가 15만원대), ‘Cabernet Sauvignon Icewine Reserve’(9만원대)의 세 종류를 시중에서 만날 수 있다. ‘’필리터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최고의 아이스와인, 필리터리Pillitteri”에서 다룬 바 있으니 참고하도록 하자.

 

 

수입_하이트진로 (080-210-0150)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해외가격 부럽지 않은 가성비 와인 추천

    와인을 살 때 해외 시장가와 비교해 볼 때가 있다. 보통 국내 소비자가는 해외 평균가에 비해 2~3배 차이가 난다. 이 차이는 일정 부분 감내하는 수밖에 도리가 없다. 우선, 아직은 국내 시장의 규모가 작은 편이라는 점에서 가격경쟁력이 떨어지고, 먼 바다를...
    Date2019.04.30 글쓴이강은영
    Read More
  2. 아르헨티나 말벡 와인은 어떤 맛일까?

    오늘날 아르헨티나는 세계 5위의 와인 생산국, 세계 10위의 와인 수출국이다. 또한 자국에서 소비되는 와인이 연간 천만 헥토리터로, 와인이 식문화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세계 7위의 와인 소비국이기도 하다. 와인 좀 마신다는 이들에게 아르헨티나의 말...
    Date2019.04.25 글쓴이WineOK
    Read More
  3. 순한 술이 좋다! 저도주 와인의 대표주자, 모스카토Moscato

    봄햇살이 따사롭다. 베란다에 내놓은 화초들도 햇살을 만끽하며 겨우내 감춰두었던 싱싱한 녹색 살갗을 보란듯이 드러낸다. 이 녹색의 건강함은 전염성이 강해서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심신이 건강해지는 느낌이다. 언제부터인가 웰빙(well-being)이라는 단어가...
    Date2019.04.05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로맨틱한 화이트데이를 원한다고?

    화이트데이라 달달한 사탕을 준비했다고? 이제 그런 어리석은 짓은 그만! 제아무리 화이트데이가 ‘사탕을 선물하는 날’이라는 사전적 의미를 담고 있다 해도, 사탕은 너무 진부한 선물 레파토리다. 로맨틱한 감성을 적셔 줄 무언가가 간절한 날. ...
    Date2019.03.14 글쓴이송수진
    Read More
  5. 꽃이 펴서 와인을 골랐습니다

    봄이다. 통장을 스치는 월급처럼 가버릴지도 모를. 그 사이 동반자 미세먼지는 얼마나 기승을 부릴 것이며 찐 베이지 연 베이지 깔별로 장만한 트렌치코트는 몇 번이나 꺼내 입으려나 모르겠지만, 그래도 꽃이 피고 지는 동안 로제 와인은 종류별로 마셔 주리...
    Date2019.03.14 글쓴이강은영
    Read More
  6. 눈 속에서 탄생한 달콤한 와인, Icewine

    세상에서 가장 달콤한 와인을 꼽으라면 아이스와인(Icewine)이 빠질 수 없다. 아이스와인 1리터당 180그램, 많게는 320그램의 잔여 당분을 함유한다. 영하 8~12도의 날씨에 얼어붙은 포도를 수확, 양조해서 얻은 이 당분은 말그대로 천연 당분이다. 포도밭에 ...
    Date2019.02.27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가성비 갑, 1만원대 화이트 와인 추천_ 샤르도네 편

    레드 와인 소비가 지배적이던 국내 시장에서 드라이한 화이트 와인의 소비가 꾸준히 늘고 있다. 데일리급 와인 중에서도 특히 화이트 와인의 가성비가 뛰어난 점, 화이트 와인의 높은 산도 덕분에 음식에 곁들이기 좋다는 사실을 소비자들이 알게 된 것이다. ...
    Date2019.02.25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