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들어 편의점에서 와인 사는 횟수가 늘고 있다. 집에서 몇 걸음이면 닿는 거리에 있고, 와인사러 간다고 차려 입을 필요도 없다. 처음에는 ‘그래도 백화점이나 대형 마트에서 파는 와인이 더 낫지 않을까?’하는 의구심이 마음 한 켠에 자리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냉장고에 넣어두었던 9900원짜리 화이트와인 한 잔이 하루의 피로를 말끔히 씻겨주는 기분 좋은 경험을 한 이후로 편의점 와인의 팬이 되었다.


실제로, 편의성과 가성비 덕분에 편의점의 와인 매출은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GS25의 경우 매년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전체 주류 중에서도 와인 매출의 성장이 가장 두드러진다고 한다. 편의성과 가성비에 더해, 편의점 와인의 또다른 장점은 바로 대중성이다. 편의점 와인들은 대부분 한국인이 애호하는 품종의 와인이거나 한국인이 즐겨먹는 음식에 무난하게 잘 어울리는 와인들이다.

 

 

햄버그 스테이크, 순대에 곁들여 본
네이처 사운드 Nature Sound
(GS25, 9900원)


‘네이처 사운드 Nature Sound’는 호주의 쉬라즈 품종으로 만든 레드 와인이다. 쉬라즈 품종으로 만든 와인답게 과일 풍미가 짙고 산도가 좋다. 새콤한 체리와 화사한 민트 향이 은은하게 드러나고, 무게감이 무겁지 않아 부담없이 편하게 즐길 만한 와인이다. 쉬라즈 와인에는 스테이크, 향신료를 더한 볶음요리, 바비큐 등이 잘 어울리는 음식으로 추천되곤 한다. 실제로 전자레인지에 데우기만 하면 되는 간편식 스테이크에 네이처 사운드를 반주로 곁들였을 때 완벽에 가까운 마리아주를 경험할 수 있었다.
 

 

네이처사운드.jpg<간편식 스테이크와 네이처 사운드>

 


쉬라즈 품종의 레드 와인은 삶은 육류 요리, 햄버거, 소시지 같은 음식과도 잘 어울린다. 흩날리는 눈발을 맞으며 집으로 돌아가는 길, 포장마차에서 김이 모락모락 나는 따끈한 순대를 팔고 있으면 그냥 지나치기 힘들다. 떡볶이 양념에 살짝 적신 순대와 네이처 사운드 한 잔은, 쉽게 떠올리지 못했던 이색 마리아주를 발견하는 즐거움을 줄 것이다.
 

 

네이처사운드_순대.JPG<순대, 떡볶이와 네이처 사운드>

 

 

불고기덮밥에 곁들여 본
세크레토 말벡 Secreto Malbec
(CU, 19900원)


세크레토 말벡은 칠레에서 말벡 품종으로 만든 레드 와인이다. 잉크처럼 짙은 색과 강렬한 과일 풍미, 묵직하면서도 부드러운 질감이 특징인 말벡은 한국인이 선호하는 레드 와인 품종 중 하나다. 말벡 역시 쉬라즈 품종처럼 육류 요리와 잘 어울리는데, 특히 양념이 된 불고기나 갈비에 곁들였을 때 최고의 마리아주를 뽐낸다. 
 

 

시크레토_불고기덮밥.JPG

<불고기덮밥과 세크레토 말벡>

 


간단한 안주와 함께 마시기 좋은
발데파블로 상그리아 레드 (GS25, 3,700원, 375ml)
솔데뻬냐스 비노 블랑코 Soldepenas Vino Blanco (GS25, 3,700원, 375ml)

 

과일_상그리아.JPG

<딸기, 오렌지와 함께한 발데파블로 상그리아 레드>

 


대부분의 와인은 750ml병에 담겨 있다. 둘이서 나눠 마신다 해도 만만치 않은 양이다. 와인 한두 잔 정도면 충분할 것 같은 날엔 375ml 하프보틀 와인을 골라보자. 가격도 저렴하고, 묶음으로 할인판매 할 때에는 더 저렴한 가격으로 다득할 수 있다. 향기로운 꽃과 과일 향이 느껴지는 와인 칵테일, 발데파블로 상그리아 레드(375ml)는 차갑게만 마셔도 충분히 즐길 만하지만 달콤한 과일을 곁들일 때 더 맛있어진다. 
 

 

치즈_화이트와인.JPG

<브뤼, 까망베르, 고다 치즈와 솔데뻬냐스 화이트와인>
 

 

와인과 치즈는 두말할 것 없는 조합이다. 경험상, 카망베르(Camembert) 치즈와 브리(Brie) 치즈처럼 부드러운 치즈는 화이트와인과 더 잘 어울린다. 신선하고 아삭한 산도에 꽃, 과일향이 은은하게 어우러지는 화이트와인, 솔데뻬냐스 비노 블랑코를 편의점에서 발견한다면 그냥 지나치지 말 것. 

 

특히 늦은 저녁 잠들기 전, 또는 이웃이나 지인을 초대해 캐주얼한 술자리를 즐길 때 위에 소개한 두 조합, 과일과 발데파블로 상그리아 레드 그리고 치즈와 솔데페냐스 비노 블랑코를 기억하자.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로맨틱한 화이트데이를 원한다고?

    화이트데이라 달달한 사탕을 준비했다고? 이제 그런 어리석은 짓은 그만! 제아무리 화이트데이가 ‘사탕을 선물하는 날’이라는 사전적 의미를 담고 있다 해도, 사탕은 너무 진부한 선물 레파토리다. 로맨틱한 감성을 적셔 줄 무언가가 간절한 날. ...
    Date2019.03.14 글쓴이송수진
    Read More
  2. 꽃이 펴서 와인을 골랐습니다

    봄이다. 통장을 스치는 월급처럼 가버릴지도 모를. 그 사이 동반자 미세먼지는 얼마나 기승을 부릴 것이며 찐 베이지 연 베이지 깔별로 장만한 트렌치코트는 몇 번이나 꺼내 입으려나 모르겠지만, 그래도 꽃이 피고 지는 동안 로제 와인은 종류별로 마셔 주리...
    Date2019.03.14 글쓴이강은영
    Read More
  3. 눈 속에서 탄생한 달콤한 와인, Icewine

    세상에서 가장 달콤한 와인을 꼽으라면 아이스와인(Icewine)이 빠질 수 없다. 아이스와인 1리터당 180그램, 많게는 320그램의 잔여 당분을 함유한다. 영하 8~12도의 날씨에 얼어붙은 포도를 수확, 양조해서 얻은 이 당분은 말그대로 천연 당분이다. 포도밭에 ...
    Date2019.02.27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가성비 갑, 1만원대 화이트 와인 추천_ 샤르도네 편

    레드 와인 소비가 지배적이던 국내 시장에서 드라이한 화이트 와인의 소비가 꾸준히 늘고 있다. 데일리급 와인 중에서도 특히 화이트 와인의 가성비가 뛰어난 점, 화이트 와인의 높은 산도 덕분에 음식에 곁들이기 좋다는 사실을 소비자들이 알게 된 것이다. ...
    Date2019.02.25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5. [와인 추천] 편의성, 가성비, 대중성의 삼박자 갖춘 편의점 와인

    요즘 들어 편의점에서 와인 사는 횟수가 늘고 있다. 집에서 몇 걸음이면 닿는 거리에 있고, 와인사러 간다고 차려 입을 필요도 없다. 처음에는 ‘그래도 백화점이나 대형 마트에서 파는 와인이 더 낫지 않을까?’하는 의구심이 마음 한 켠에 자리했...
    Date2019.02.20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발렌타인데이 와인, 달콤하거나 또는 로맨틱하거나

    발렌타인데이인 오늘 저녁은 평소보다 특별해야 할 것 같다. 그래서 테이블엔 장미꽃을 담은 화병을 놓고 메뉴에는 직접 만든 디저트도 포함시켰다. 근처 홈플러스에서 평소 즐기던 와인도 몇 병 사왔다. 수많은 와인들 속에서 발견한 보석 같은 와인들이다. ...
    Date2019.02.12 글쓴이WineOK
    Read More
  7. 1만원대 칠레 카베르네 소비뇽 와인은 어떤 맛일까?

    우리나라 와인소비자들이 마트에서 가장 많이 구매하는 와인은 카베르네 소비뇽 품종으로 만든 데일리급 칠레 와인이다. 가성비가 뛰어나고, 짙은 풍미와 적당히 높은 알코올 도수로 소비자들의 입맛에 어필하기 때문이다. 숙성 기간을 거칠 필요없이 출시 후 ...
    Date2019.01.24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