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이 다가오면서 모임 약속이 하나 둘씩 잡히기 시작한다. 개중에는 각자 와인을 한 병씩 들고 와서 함께 나누는 모임도 있다. 경험상 이런 모임의 경우 열에 아홉은 레드 와인을 들고 나타난다. 그러다 화장실 거울 앞에서 온통 짙은 보라색으로 착색된 치아를 마주하면 어찌나 민망해지는지.

 

우리 나라가 워낙 레드 와인 소비가 많기도 하지만, 생각해 보면 상황에 따라 다양한 타입의 와인을 대입하는 개인의 센스가 부족한 감도 없지 않다. 여러 사람이 모여 대화와 음식을 나누는 자리에는 와인 또한 다양한 스타일로 준비하는 것이 좋다. 모임의 단계별로 어울리는 와인이 있을 뿐만 아니라, 누군가의 취향을 배려하는 행위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P1550046.jpg

 

 

 

시작은 언제나 분위기 돋우는

스파클링 와인


모임의 분위기를 돋우기에 스파클링 와인 만한 것이 있을까. 가느다란 기포가 생기 있게 솟아오르는 스파클링 와인은, 보는 것만으로도 앞으로 흥미롭고 유쾌한 시간이 펼쳐질 거라는 기대감을 품게 한다. 그리고 한 모금 들이키는 순간 느껴지는 청량함과 짜릿함은 기분을 상쾌하게 해주고 입맛을 돌게 한다.


라 마르카 프로세코 La Marca Prosecco’는 매년 판매가 급증하고 있는 이탈리아산 스파클링 와인이다(아래 사진). 2007년에는 프로세코 중에서 최초로 <Wine Spectator 100대 와인> 중 하나로 선정되면서 프로세코의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했다. 프로세코는 샴페인에 비해 훨씬 가격이 저렴하면서도 가성비가 뛰어나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lamarca.jpg

 

 

음식은 더 맛있게, 대화는 더 맛깔 나게 해주는

우아한 화이트 와인


테이블 위로 기다리던 음식이 차례로 등장하면 우리들의 입과 손은 더 바빠진다. 정성스레 만든 음식의 맛있는 풍미는 오감을 만족시켜 주고 대화는 점점 더 활기를 띠어 간다. 이 때 높은 산도와 향긋한 아로마를 지닌 화이트 와인은 음식과 대화 모두를 돋보이게 해주는 뛰어난 조력자다.


샤도네이는 가장 대표적인 화이트 와인 품종이다. 추운 지역에서 생산되는 경우 미네랄, 녹색 사과, 감귤류, 자몽의 향이 나며 상쾌하고 파삭하고 가볍다. 반면, 캘리포니아처럼 더운 지역에서 생산되는 샤도네이는 풍성하고 짙은 열대 과일 풍미를 발산하며 구조감이 견고하다. 와인 양조자가 오크통에서 와인을 숙성시키는 경우 매혹적인 오크 향을 드러내기도 한다. 1997년부터 올해까지 <Wine Spectator 100대 와인>에 일곱 차례나 선정된 ‘랜드마크 오버룩 샤도네이 Landmark Overlook Chardonnay’는 프리미엄급 캘리포니아 샤도네이의 전형을 보여주는 와인이다(아래 사진).

 

landmark.jpg

 

 

 

분위기가 무르익을 땐

무게감 있는 레드 와인


이제 테이블 한 켠에 마개를 열어 두었던 레드 와인이 등장할 차례다. 묵직한 병 안에서 숨 죽이고 있던 레드 와인의 풍미는 산소와 접촉하면서 서서히 짙어진다. 매끈하게 다듬어진 레드 와인의 타닌은 육류 요리와 함께하기에 그만이다. 입 안을 덥혀 오는 알코올의 열기와 잘 익은 검붉은 과일의 풍미는 절정으로 향하는 모임의 분위기와도 잘 어울린다.


비냐 빅(Vina VIK)의 ‘밀라칼라 Milla Cala’는 칠레 와인도 클래식한 보르도 와인처럼 고급스러울 수 있다는 것을 잘 보여주는 와인이다(아래 사진). 프랑스 보르도의 특급 와이너리인 샤토 파비(Ch, Pavie)의 소유주 패트릭과 노르웨이 출신의 억만장자 사업가 알렉산더 빅이 의기투합해서 만든 와인이다. 올해 <Wine Spectator 100대 와인>에서 22위를 차지하면서 와인애호가와 소믈리에들 사이에서 꼭 마셔 봐야할 와인으로 자리를 굳혔다.
 

milla cala.jpg

 

수입_ 인터와인 (070 7897 2619)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1만원대 칠레 카베르네 소비뇽 와인은 어떤 맛일까?

    우리나라 와인소비자들이 마트에서 가장 많이 구매하는 와인은 카베르네 소비뇽 품종으로 만든 데일리급 칠레 와인이다. 가성비가 뛰어나고, 짙은 풍미와 적당히 높은 알코올 도수로 소비자들의 입맛에 어필하기 때문이다. 숙성 기간을 거칠 필요없이 출시 후 ...
    Date2019.01.24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2. 와인 입문자들을 위한 안내서 

    매년 1월은 자타공인 새로운 시작 혹은 결심의 달이다. 외국어 학원과 피트니스 센터가 일년 중 가장 호황을 누리는 달도 다름아닌 1월이다. 2019년 달력의 첫 장을 펴며 김과장도 ‘뭔가 배워볼까?’라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은근히 음식 맛을 따...
    Date2019.01.15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3. 바롤로 VS 브루넬로 디 몬탈치노

    이탈리아 북부 피에몬테Piemonte 지역의 바롤로 와인과 중부 토스카나Toscana 지역의 브루넬로 디 몬탈치노 와인은 이탈리아 레드 와인을 대표한다. 스타일은 다르지만, 네비올로Nebbiolo 품종과 산조베제Sangiovese 품종의 정수로 꼽히는 두 와인의 DOCG 규정...
    Date2019.01.07 글쓴이이상철
    Read More
  4. [와인 추천] 누구나 사랑에 빠지는 와인, 모스카토

    와인을 좋아하는 지인 중 대부분은 그들이 ‘와인 덕후’의 길로 들어서게 된 계기를 기억한다. 안타까운 건 나는 어떻게 이 길로 빠졌는지, 무엇에 매력을 느껴 첫 시작을 하게 됐는지 전혀 모르겠다는 거다. 잃어버린 첫사랑이랄까. 다행인 건 와...
    Date2018.12.20 글쓴이양진원
    Read More
  5. [와인 추천] 마트에서 만날 수 있는 캘리포니아 피노 누아

    최근 재미있는 시음회에 참석했다. 국내 대형 마트에서 판매하는 1만~4만원대의 캘리포니아산 피노 누아 와인을 모아 놓고 비교해 보는 자리였다. 밝은 빛깔에 과일 풍미가 풍부하고 질감이 부드러운 피노 누아Pinot Noir는 세계적으로 널리 사랑받는 품종이...
    Date2018.12.19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연말파티를 위한 와인 큐레이션

    연말이 다가오면서 모임 약속이 하나 둘씩 잡히기 시작한다. 개중에는 각자 와인을 한 병씩 들고 와서 함께 나누는 모임도 있다. 경험상 이런 모임의 경우 열에 아홉은 레드 와인을 들고 나타난다. 그러다 화장실 거울 앞에서 온통 짙은 보라색으로 착색된 치...
    Date2018.11.29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기온과 빈티지 점수의 관계

    와인은 포도로 만들어 진다. 그리고 와인의 품질은 당해 재배된 포도의 상태에 따라 영향을 받는다. 포도는 봄에 새순이 돋고 꽃이 피고 열매를 맺으며 여름과 가을의 햇빛을 받아 결실을 맺고 가을에 수확된다. 이 과정에서 기온과 강수량이 적절하고 서리나 ...
    Date2018.11.05 글쓴이이상철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