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한 해도 예년과 별다를 바 없이 지난 듯하다. 특별히 좋았던 일도 나빴던 일도 없다. 하지만 평범했다는 것만으로도 왠지 감사한 마음이 드는 게 사실이다. 요즘 같은 세상에 평온한 일상만큼 소중한 것이 있을까. 그것을 사수했다는 것만으로도 자축할 일이며 좋은 와인의 마개를 열기에 충분한 이유다.

 

 

bisol (2).JPG

 

 

프리미엄 프로세코, Bisol을 열다


전세계적으로 프로세코의 인기가 대단하다. 프로세코Prosecco는 이탈리아 북동부의 베네토 지역에서 생산되는 가볍고 상쾌한 스파클링 와인이다. 과일의 단맛과 쌉쌀한 아몬드의 풍미가 살짝 느껴지며 청량한 기포가 입안을 가볍게 톡톡 건드리는 맛있는 와인이다. 와인이 병 속에서 2차발효를 일으켜 기포가 생성되는 샴페인과 달리, 프로세코의 기포는 대형 탱크 안에서 와인이 2차발효를 일으키면서 생긴다. 비용과 시간이 훨씬 덜 들기 때문에 대부분의 프로세코가 샴페인보다 저렴하다.

 

 

bisol-cartizze.png

 

 

프로세코 생산자 중에서 기억해둘 이름 중 하나는 ‘비솔Bisol’이다. 비솔 가문은 1542년부터 지금까지 23대에 걸쳐 프로세코를 생산해 온 프로세코 역사의 산증인이다. 이들이 소유한 최상급 포도원 중에는 세계의 스파클링 와인 산지 중 가장 비싸다고 알려진 카르티제Cartizze 포도원도 포함된다. 여기서 만드는 ‘비솔 카르티제 프로세코Bisol Cartizze Prosecco’는 <죽기 전에 꼭 마셔봐야 할 와인 1001>에 선정되기도 했다(위 사진).

 

 

전천후 스파클링 와인, 프로세코


일반적으로 프로세코를 포함한 스파클링 와인은 가볍게 마시는 식전주로 자주 등장한다. 실제로 스파클링 와인의 청량함과 산뜻함은 식사 전에 입맛을 돋울 뿐만 아니라 모임의 분위기를 띄우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된다. 요리와 함께 즐기더라도 카나페, 샐러드, 해산물 요리처럼 가벼운 음식과 매칭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들 스파클링 와인은 생각보다 훨씬 다양한 음식, 안주와 매칭이 가능한 전천후 와인이다.

 


P1560677.JPG

 


산도가 높고 드라이한 스파클링 와인은 기름기 많은 음식과 먹기에 안성맞춤이다. 자칫 느끼할 수 있는 기름기를 잡아주고 재료의 풍미와 식감을 증폭시켜 준다. 얼마 전 새우와 한치 튀김에 곁들인 ‘벨스타 프로세코 Belstar Prosecco’가 딱 그런 와인이었다. Belstar는 ‘살기 좋은 곳’이라는 의미를 지닌 지역 방언이며, 벨스타 프로세코는 비솔이 내놓은 대중적이고 합리적인 가격의 프로세코다(아래 사진).


 

belstar.JPG

 


프로세코가 잘 어울리는 또다른 음식은 바로 피자다. 피자 하면 탄산음료나 맥주를 떠올리기 쉽지만, 탄산음료의 찐득한 설탕맛과 맥주의 더부룩함이 싫은 이들에게는 포도 천연의 단맛과 상큼한 산미를 지닌 프로세코가 완벽한 대안이다.

 


P1560683.JPG

 


산미가 높고 구조가 단단하며 균형이 잘 잡힌, 소위 프리미엄 프로세코는 바비큐나 스테이크 같은 육류 요리에도 잘 어울린다. 프로세코 생산의 중심지인 발도비아데네(Valdobbiadene)는 프리미엄 프로세코 생산지로 명성이 높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비솔 크레데 Bisol Crede’는 점토질 토양의 수준급 포도원에서 수확한 포도로 만든 대단히 세련된 프로세코다. 연말연시 모임에서 돋보일 와인을 찾는다면 이 프로세코가 그런 와인이 될 것이다.
 

 

bisol-crede.jpg

 

 

(수입_ 하이트진로 (080-210-0150))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연말 모임 빛내줄 스파클링 와인, 비솔 프로세코

    올 한 해도 예년과 별다를 바 없이 지난 듯하다. 특별히 좋았던 일도 나빴던 일도 없다. 하지만 평범했다는 것만으로도 왠지 감사한 마음이 드는 게 사실이다. 요즘 같은 세상에 평온한 일상만큼 소중한 것이 있을까. 그것을 사수했다는 것만으로도 자축할 일...
    Date2018.11.23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2. [와인 추천] 새 술은 새 부대에, 바소 2014

    지난 2009년 한국시장 전용으로 출시되었던 다나 에스테이트Dana Estate의 ‘바소Vaso’는 2010 G20 정상회의, 2012 핵안보정상회의 등 국내에서 열린 여러 국제행사에서 만찬주로 선정되며 인기를 누렸다. 올 11월에 선보인 바소 2014는 과거의 바...
    Date2018.11.19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3. 음식과 두루 어울리는 만능 와인, 피노 누아 Pinot Noir

    많은 사람들이 와인을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는 와인과 음식이 조화를 이룰 때 대단한 시너지를 내기 때문이다. 그래서 와인을 생산하는 국가에서는 오래전부터 항상 식탁에 와인이 빠지지 않고 등장해왔다. 국내에서도 와인의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데,...
    Date2018.11.15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마일즈는 왜 산타 바바라로 갔을까

    와인 좀 마신다는 사람 중에 영화 <사이드웨이 Sideways>(2004)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와인애호가인 소심남 마일즈와 그의 절친이며 플레이보이인 잭의 와인 여정을 코믹하게 그린 이 영화는 당시 전세계 와인애호가들 사이에 회자되었다. 그리고 이 ...
    Date2018.11.02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5. [연인]의 고장에서 탄생한 와인, 베르티코

    1992년, “욕망으로 남기에는 아름다운 세기의 로맨스”라는 문구로 호기심을 자아내며 개봉 당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영화가 있다. 1920년대 프랑스 식민지였던 베트남을 무대로 가난한 10대 프랑스 소녀와 부유한 중국인 청년의 이루어질 수 없...
    Date2018.10.31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홈플러스에서 만날 수 있는 맛있는 레드 와인, 윈즈 Wynns

    호주에서 카베르네 소비뇽이 가장 맛있는 곳, 쿠나와라 Coonawarra 와인생산국으로서 호주하면 쉬라즈가 가장 먼저 떠오를 것이다. 프랑스 론을 떠난 시라는 호주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며 대표품종의 자리를 꿰찼고 개명까지 했다. 오늘날 “호주 쉬라즈&r...
    Date2018.10.29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7. 와인요? 편의점에서 사죠

    “와인 잘 팔려요.” 와인 구색 늘려가는 편의점 편의점에서 와인을 구매하는 이들이 부쩍 늘었다. 와인 매출이 매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하고 있는 GS25의 경우, 4월 한달 와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6.7% 급증했고 1/4분기 와인 매출은 66.8% 증...
    Date2018.09.19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