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사람들이 와인을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는 와인과 음식이 조화를 이룰 때 대단한 시너지를 내기 때문이다. 그래서 와인을 생산하는 국가에서는 오래전부터 항상 식탁에 와인이 빠지지 않고 등장해왔다. 국내에서도 와인의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데, 와인이 우리 입맛에 잘 맞고 음식과도 꽤 괜찮은 궁합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물론 모든 와인이 어떤 음식에나 잘 어울리는 것은 아니다. 와인은 생산자, 품종, 생산지역에 따라 풍미와 스타일이 매우 다양한데, 이를 고려하지 않고 와인을 골랐다가 자칫 준비한 음식과 맞지 않아 당황하게 되는 수도 있다. 하지만 다행히도 와인 중에는 여러 음식과 무난하게 잘 어울리는 것도 있다. 예를 들면 피노 누아 같은 와인이 그것이다. 피노 누아는 어떤 특징을 가진 품종일까? <와인 테이스팅 노트 따라하기>에서 저자 뱅상 가스니에는 피노 누아의 특징을 이렇게 설명한다.


“피노 누아 품종은 가볍고 과일 맛이 많고 실크 같은 질감과 더불어 밝은 빛깔에 섬세하면서 풍부한 향기를 발산하는 레드 와인을 만든다. 오랜 시간이 지나도 잘 숙성되며 블랙체리, 가죽, 향신료, 바닐라, 훈연향 등의 상당히 다양한 특징을 보여준다. 프랑스 부르고뉴의 피노 누아가 가장 뛰어나지만 북아메리카에서 생산된 것도 매우 훌륭하다.”

 


한식.jpg

 


서양에서는 이미 피노 누아가 육류, 생선 요리할 것 없이 두루 잘 어울리는 만능 와인으로 알려져 있다. 오리, 버섯, 연어, 참치 같은 재료를 사용한 요리라면 더욱 그렇다. 국내에서도 와인애호가들이 참치, 연어, 버섯요리에 피노 누아를 곁들여 즐기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피노 누아는 여러 가지 재료로 다양한 풍미를 내는 한식과도 잘 어울린다. 실제로 최근 대치동의 한 레스토랑에서 여러 가지 한식 요리에 피노 누아를 곁들일 기회가 있었다. 떡갈비, 잡채, 전, 육회 등으로 이루어진 밥상에 함께 놓인 와인은 캘리포니아의 소규모 와인생산자 ‘브라이들우드Bridlewood’가 만든 피노 누아 와인이었다(아래 사진). 간이 세지 않고 담백한 한식 요리와 향긋하고 매끈한 이 와인은 마치 단짝처럼 잘 어울렸다.
 

브라이들우드 피노 누아는 미국의 유명한 와인 매체 Wine Spectator에서 “어떤 경우에나 잘 어울리는 캘리포니아 피노 누아 와인 10” 중 하나로 선정된 바 있는 와인이다("10 California Pinot Noirs for the Savvy Shopper”). 브라이들우드 피노 누아는 캘리포니아 센트럴 코스트의 몬테레이 카운티에서 재배한 포도로 만든다. 이곳의 포도 재배 환경은 “피노 누아의 성지”라 불리는 프랑스 부르고뉴의 그것과 흡사하며 와인은 우아한 아로마와 부드러운 타닌 그리고 균형 잡힌 산도가 인상적이며 긴 여운을 남긴다.

 

 

bridlewood_pn.jpg

 


브라이들우드Bridlewood는 캘리포니아 센트럴 코스트의 대표적인 크래프트 와인 생산자이다. 이때 ‘크래프트 와인(craft wine)’은 개인 또는 가족 단위 와인생산자가 열정과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서 소량 생산하는, 따라서 생산자의 개성이 오롯이 담긴 와인을 일컫는다. 크래프트 와인은 기업형 와인생산자가 매년 수백만 병씩 생산하는 맛과 품질이 표준화된 와인과는 다르다. 브라이들우드는 연간 4만 케이스 정도의 와인을 생산하며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시장으로 약 4천 케이스 정도 수출한다. 


브라이들우드의 와인 양조팀은 포도 재배와 선별, 와인 양조에 이르기까지 그들이 쏟아 붓는 열정과 정성에 대단한 자부심을 느낀다. 이들은 센트럴 코스트 최고의 토양에서 자란 포도만 사용하며, 서로 다른 구획에서 수확한 포도를 별도로 양조하여 고유의 풍미를 유지하게끔 한다. 와인을 숙성시키는 오크통도 최고급만 쓴다. 포도밭 선정에서부터 효모나 나무통 선택 등에 이르기까지 브라이들우드의 양조팀은 어떤 디테일도 놓치지 않는다.

 


bridlewood_wine.jpg

<브라이들우드 카베르네소비뇽 그리고 샤르도네>

 

 

브라이들우드는 사랑스런 아로마의 피노 누아를 비롯해 복합적인 풍미와 부드러운 질감이 돋보이는 카베르네 소비뇽, 맛있는 산도와 풍부한 열대 과일 풍미를 지닌 샤르도네 와인도 생산한다. 이들 와인은 현재 홈플러스에서 24,900원에 판매 중이다.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음식과 두루 어울리는 만능 와인, 피노 누아 Pinot Noir

    많은 사람들이 와인을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는 와인과 음식이 조화를 이룰 때 대단한 시너지를 내기 때문이다. 그래서 와인을 생산하는 국가에서는 오래전부터 항상 식탁에 와인이 빠지지 않고 등장해왔다. 국내에서도 와인의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데,...
    Date2018.11.15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2. 마일즈는 왜 산타 바바라로 갔을까

    와인 좀 마신다는 사람 중에 영화 <사이드웨이 Sideways>(2004)를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와인애호가인 소심남 마일즈와 그의 절친이며 플레이보이인 잭의 와인 여정을 코믹하게 그린 이 영화는 당시 전세계 와인애호가들 사이에 회자되었다. 그리고 이 ...
    Date2018.11.02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3. [연인]의 고장에서 탄생한 와인, 베르티코

    1992년, “욕망으로 남기에는 아름다운 세기의 로맨스”라는 문구로 호기심을 자아내며 개봉 당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영화가 있다. 1920년대 프랑스 식민지였던 베트남을 무대로 가난한 10대 프랑스 소녀와 부유한 중국인 청년의 이루어질 수 없...
    Date2018.10.31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홈플러스에서 만날 수 있는 맛있는 레드 와인, 윈즈 Wynns

    호주에서 카베르네 소비뇽이 가장 맛있는 곳, 쿠나와라 Coonawarra 와인생산국으로서 호주하면 쉬라즈가 가장 먼저 떠오를 것이다. 프랑스 론을 떠난 시라는 호주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며 대표품종의 자리를 꿰찼고 개명까지 했다. 오늘날 “호주 쉬라즈&r...
    Date2018.10.29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5. 와인요? 편의점에서 사죠

    “와인 잘 팔려요.” 와인 구색 늘려가는 편의점 편의점에서 와인을 구매하는 이들이 부쩍 늘었다. 와인 매출이 매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하고 있는 GS25의 경우, 4월 한달 와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6.7% 급증했고 1/4분기 와인 매출은 66.8% 증...
    Date2018.09.19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프리미엄화로 승부하는 홈플러스 와인

    ‘B+ 프리미엄’ 또는 ‘플라시보 소비’는 최근의 소비 트렌드를 잘 나타내는 키워드이다. 전자는 기존의 대중 제품에 새로운 가치를 입혀 업그레이드함으로써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것을 의미하며, 후자는 소비자에게 가...
    Date2018.09.17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정점에 닿은 호주 첨단 양조업의 거울, 맥기건 와인즈

    와인 오스트레일리아Wine Australia에 의하면 2017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국내의 호주 와인 수입이 24%나 증가했다(수입액 기준, 호주 회계연도). 호주는 세계 5위의 와인생산국으로 몇몇 브랜드가 국내에서 선전하고 있지만 워낙 프랑스, 칠레와 미국의 ...
    Date2018.09.13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