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 잘 팔려요.”
와인 구색 늘려가는 편의점

 

편의점에서 와인을 구매하는 이들이 부쩍 늘었다. 와인 매출이 매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하고 있는 GS25의 경우, 4월 한달 와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6.7% 급증했고 1/4분기 와인 매출은 66.8% 증가했다. GS25의 전체 주류 상품 중에서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여주는 것 역시 와인이다.


이처럼 와인 매출의 급속한 성장을 목격하고 있는 편의점 업계는 매장 내 와인의 종류를 늘리고 다양화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GS25는 아예 와인만 다루는 전문 MD를 두어 와인의 품질, 브랜드, 유통을 별도로 관리한다. 와인 전문 MD를 도입한 것은 편의점 업계에서는 GS25가 최초다. 

 

 

예술을 담은 넘버시리즈 와인 선보여 대박 난 GS25


GS25 김유미 와인 MD의 말에 따르면, 편의점에서 와인을 구매하는 이들의 대부분은 2040 세대이며 성별의 차이는 와인 구매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로 찾는 와인의 가격대는 15000~25000원 사이로 크게 부담스러운 편은 아니며, 프로모션 중이거나 익숙한 브랜드의 와인을 선호한다. 또한 레드 와인 구매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다.


2016년과 2017년에 출시된  '넘버나인 크로이처 NO.9’과 ‘넘버투 로만체 NO.2'는, 편의점 와인 고객의 성향과 취향에 딱 맞아 떨어지는 전략으로 출시 1년만에 10만병씩 팔리며 큰 성공을 거둔 대표적인 사례다. 이러한 여세를 몰아, GS25는 9월에 자연을 담은 와인 ‘Nature Sound’를 출시한다(아래 사진).

 

 

Nature Sound.jpg

 

 

카베르네 소비뇽 품종을 사용한 '크로이처 NO.9’, ‘로만체 NO.2'와 달리 ‘Nature Sound’는 호주의 대표적인 품종 쉬라즈로 만든 와인이다. 쉬라즈는 한국인의 입맛에 잘 맞는 레드 와인 품종 중 하나로, 진하고 강렬하고 오래 지속되는 풍미가 특징이며 숙성 초기에도 부담 없이 마시기 좋다. ‘Nature Sound’의 레이블에는 호주 최고의 명소로 꼽히는 그레이트 오션 로드(Great Ocean Road)가 그려져 있는데, 레이블의 QR코드를 스캔하면 그레이트 오션 로드의 아름다운 경관을 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다.

 

 

QR code.png

<QR코드를 클릭 또는 스캔하면 영상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Nature Sound’를 생산하는 호주의 와이너리, 쏜클락(Thorn-Clarke)은 호주 최고의 와인 산지로 알려진 바로사 밸리에 위치해 있다. 만드는 와인마다 세계적인 상을 휩쓸며 호주의 정상급 와인생산자로 평가받는다. 국내에는 하이트진로를 통해 쏜클락의 여러 가지 프리미엄 와인들이 수입, 유통되고 있다.

 

 

thornclarke.jpg

<호주 바로사 밸리에서 6대째 와인을 만들고 있는 와인 명가, 쏜클락 가문>

 

 

뛰어난 접근성과 편의성을 갖춘 편의점은 젊은 와인소비자들 사이에서 와인을 구매하는 새로운 주요 채널로 급부상하고 있다. 그리고 와인 업계에서는 와인에 대한 소비자들의 진입 장벽이 낮아지고 있다며 편의점의 등장을 반기는 분위기다. 앞서 살펴본 와인은, 편의점과 와인 업계가 와인의 다양화와 품질 향상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이러한 노력이 커다란 결실을 맺을 수 있음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다. 편의점의 등장 덕분에 와인의 대중화가 더욱 속도를 낼 것임은 분명해 보인다.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와인요? 편의점에서 사죠

    “와인 잘 팔려요.” 와인 구색 늘려가는 편의점 편의점에서 와인을 구매하는 이들이 부쩍 늘었다. 와인 매출이 매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하고 있는 GS25의 경우, 4월 한달 와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96.7% 급증했고 1/4분기 와인 매출은 66.8% 증...
    Date2018.09.19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2. 프리미엄화로 승부하는 홈플러스 와인

    ‘B+ 프리미엄’ 또는 ‘플라시보 소비’는 최근의 소비 트렌드를 잘 나타내는 키워드이다. 전자는 기존의 대중 제품에 새로운 가치를 입혀 업그레이드함으로써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는 것을 의미하며, 후자는 소비자에게 가...
    Date2018.09.17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3. 정점에 닿은 호주 첨단 양조업의 거울, 맥기건 와인즈

    와인 오스트레일리아Wine Australia에 의하면 2017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국내의 호주 와인 수입이 24%나 증가했다(수입액 기준, 호주 회계연도). 호주는 세계 5위의 와인생산국으로 몇몇 브랜드가 국내에서 선전하고 있지만 워낙 프랑스, 칠레와 미국의 ...
    Date2018.09.13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4. 남프랑스의 그랑크뤼, 도마스 가삭

    2016년은 와인 명인들의 타계 소식이 끊이지 않은 암울한 해로 기록된다. 프랑스만 해도 샤토 마고의 양조가 폴 퐁탈리에, 샤또네프 뒤 파프의 전설 앙리 보노, 보르도의 저명한 양조학자 드니 뒤보르디유 같은 여러 거장을 잃었다. 같은 해, 마스 드 도마스 ...
    Date2018.09.11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5. 소비뇽 블랑 와인의 일인자, 킴 크로포드

    소비뇽 블랑 하면 어디? 뉴질랜드! 미국의 한 종합주류 매거진이 와인전문 앱 Vivino※와 함께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소비뇽 블랑 와인 Top 10>에 대한 조사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흥미롭게도, 아니, 어쩌면 당연하게도 10개 와인 중 7개가 뉴질랜드산 ...
    Date2018.08.30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와인의 낙원, 칠레

    <비냐 빅 Vina VIK> 칠레는 포도를 비롯한 과일이 자라기에 안성맞춤인 과일의 낙원이다. 태평양과 안데스 산맥, 아타카마 사막과 남극 대륙이 칠레를 둘러싸 병충해의 접근을 원천봉쇄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19세기 후반 유럽의 포도밭을 무자비하게 휩쓸었...
    Date2018.08.22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샴페인 앙리오의 결정체, 뀌베 에메라 2005

    “앙리오에선 샤르도네의 역할이 중요하다. 하얀 백악질 토양에서 오는 미네랄, 신선한 과일풍미, 우수한 숙성력을 높이 사기 때문이다. 샤르도네는 앙리오 스타일을 완성하는 주역이다.” 최근 한국을 첫 방문한 메종 앙리오Masion Henriot의 와인...
    Date2018.07.24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