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 아르헨티나는 세계 5위의 와인 생산국, 세계 10위의 와인 수출국이다. 또한 자국에서 소비되는 와인이 연간 천만 헥토리터로, 와인이 식문화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세계 7위의 와인 소비국이기도 하다.


와인 좀 마신다는 이들에게 아르헨티나의 말벡 와인은 낯설지 않다. 말벡Malbec 하면 자연스럽게 아르헨티나를 떠올릴 정도다(사실 말벡은 프랑스에서 기원한 품종이지만 아르헨티나에서 큰 성공을 거두었다).


아르헨티나 말벡 와인은 입 안을 가득 채우는 무게감, 강렬하고 짙은 색, 짙은 과즙, 유연한 질감, 부드럽고 달콤한 타닌이 일반적인 특징이다. 블랙베리, 자두 같은 과일 맛이 풍성하고 커피, 향신료, 오크의 풍미도 선명하게 드러난다. 말벡 와인은 복잡하거나 까다로운 스타일이 아니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 누구와 마시든 부담 없이 편안하게 즐길 수 있다.

 

 

ANDELUNA ALTITUD.jpg

 


아르헨티나 내에서도 멘도자Mendoza는 최고급 와인 산지로 꼽힌다. 멘도자 지역의 부티크 와이너리, 안델루나 Andeluna에서 생산하는 ‘알티튜드 말벡 Altitud Malbec’은 1300미터 고지에서 재배한 말벡 포도로 만든다(위 사진). 이 와인은 <2017 Korea Wine Challenge>에서 금메달, <Decanter Wine Awards>에서 금메달, 와인 전문 매체와 평론가들로부터 90점 이상의 높은 점수를 받으며 그 품질을 입증한 와인이다. 현재 2014 빈티지가 수입사 와이넬을 통해 유통 중이며 소비자 가격은 7만원대다.

 

 

ANDELUNA 1300.jpg

 


안델루나의 또다른 말벡 와인 ‘안델루나 1300 말벡 Andeluna 1300 Malbec’은 좀더 저렴한 가격으로 아르헨티나 말벡의 전형적인 풍미를 느껴볼 수 있게 해준다(위 사진). 마찬가지로 1300미터 고지에서 재배한 말벡 포도로 만든다. 이 와인은 <2015 DECANTER Asia Wine Awards> 동메달, <2014 Korea Wine Challenge> 금메달, <2011 Argentina Wine Awards> 금메달 수상 경력을 가지고 있다. 현재 2016 빈티지가 유통 중이며 소비자 가격은 4만원대다.

 

 

PASIONADO.jpg

 


말벡에 보르도 품종(메를로, 카베르네 소비뇽, 카베르네 프랑)을 블렌딩해서 만든 ‘안델루나 파시오나도 꽈뜨로 세파스 Andeluna Pasionado Cuatro Cepas’ 와인도 눈여겨 볼만하다(위 사진). 멘도자 내에서도 최고의 포도밭이 위치한 구알타야리 Gualtallary에서 재배한 포도로 만드는 안델루나의 플래그십 와인이다. 품종 별로 프랑스산 새 오크통에서 12개월 숙성시킨 후 블렌딩하여 또다시 6개월간 프랑스산 새 오크통에서 숙성시킨다. <2017 Decanter Wine Awards> 금메달, <2014 Argentina Wine Awards> 금메달을 수상한 바 있다. 국내에는 2014 빈티지가 유통 중이며 소비자 가격은 18만원대다.

 

 

안델루나.jpg

 


안델루나(Andeluna)라는 이름은 아르헨티나의 달이 광대한 안데스산맥을 밝히는 곳인, 멘도자 투풍가토 밸리의 아름다움과 문화유산을 상징하는 의미로 탄생하였다. 안델루나 와이너리는 안데스 산맥의 1300미터 고지의 언덕에 위치해 있으며, 이곳에서 탄생한 와인은 아르헨티나 와인의 모범이라 할 만큼 세련되고 모던한 스타일을 보여준다.

 

 

수입_ 와이넬 (02-325-3008)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와인추천] 아르헨티나 말벡 와인의 모범, 안델루나

    오늘날 아르헨티나는 세계 5위의 와인 생산국, 세계 10위의 와인 수출국이다. 또한 자국에서 소비되는 와인이 연간 천만 헥토리터로, 와인이 식문화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세계 7위의 와인 소비국이기도 하다. 와인 좀 마신다는 이들에게 아르헨티나의 말...
    Date2018.05.31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2. 황금의 땅에서 찾은 금보다 귀한 와인, 비냐 빅

    <칠레에서 아름다운 와이너리로 손꼽히는 비냐 빅의 와이너리 전경> 한국와인시장에서 칠레와인의 위치는 각별하다. 잘 알다시피 칠레는 한국의 첫 FTA 대상국이란 장점을 기반으로 ‘가성비 좋은 와인’, ‘쉽게 마실 수 있는 와인’이란...
    Date2018.05.30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3. 시라 와인 애호가를 위한 와인 추천_K 빈트너스

    “잘 만든 시라Syrah 와인은 입맛을 돋우는 맛있는 풍미를 지닌다. 그 안에는 꽃, 과일, 허브, 올리브, 으깬 후추, 훈제한 또는 구운 고기 등을 연상시키는 다양한 맛과 향이 존재한다. 시라의 이러한 풍미는 신선하고 선명하며 때로는 야성적으로 느껴...
    Date2018.05.28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내일의 주인공, 케이빈트너스와 오린스위프트

    지난 5월 15일 현재 미국와인업계의 루키로 떠오른 찰스 스미스Charles Smith의 ‘케이빈트너스K Vintners’, 그리고 강렬한 개성을 가진 부티크와인 ‘오린스위프트Orin Swift’의 와인들이 격돌했다. 두 와인을 수입하는 롯데주류가 소...
    Date2018.05.22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5. 우리는 왜 샴페인을 좋아할까?

    어둡고 고요한 와인 동굴에서 수 년의 숙성을 마친 샴페인은 우리의 입 안에 흘러 들어오는 순간 마치 솜사탕처럼 입 안에 녹아 퍼지며 혀를 간지럽힌다. 이 기분 좋은 자극은 곧 뇌로 전달되고, 새침했던 기분이 언제 그랬냐는 듯이 명랑해 지거나 머릿속을 ...
    Date2018.04.20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카베르네 소비뇽의 제왕'에서 ‘신세계 와인의 거목'으로, 케이머스

    지난 4월 9일 ‘카베르네 소비뇽의 제왕’으로 군림해온 케이머스Caymus Vineyards의 CEO이자 수석 와인메이커인 척 와그너가 새로운 와인, 에멀로Emmolo를 가지고 방한했다. 때마침 수입사 나라셀라는 케이머스&와그너패밀리 와인 시음회를 열...
    Date2018.04.16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7. 프랑스 말벡의 부활, 샤또 라그레제트

    “품질이 좋은 말벡 와인은 깊고 어두운 색, 입 안을 가득 채우는 풍성한 과즙, 벨벳처럼 부드러운 질감, 높은 알코올 도수와 짙은 과일 풍미를 드러낸다. 그래서 누구든 쉽게 좋아할 수 있다.” 위 문장은 와인 평론가 잰시스 로빈슨이 “아...
    Date2018.04.09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 43 Next
/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