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TEAU LAGREZETTE.jpg

 

 
“품질이 좋은 말벡 와인은 깊고 어두운 색, 입 안을 가득 채우는 풍성한 과즙, 벨벳처럼 부드러운 질감, 높은 알코올 도수와 짙은 과일 풍미를 드러낸다. 그래서 누구든 쉽게 좋아할 수 있다.”
 
위 문장은 와인 평론가 잰시스 로빈슨이 “아르헨티나의 말벡 와인”에 대해 설명한 글의 일부분이다. 실제로 오늘날 말벡을 가장 많이 생산하는 국가는 남미의 아르헨티나이며, 소비자들이 접하는 대부분의 말벡 와인도 아르헨티나에서 나온다. 이 때문인지 말벡이 가장 먼저 뿌리를 내린 곳이 프랑스이며, 한때 프랑스의 말벡이 그 짙은 색과 풍미로 유럽 전역을 매료시켰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MALBEC.jpg

<과거에 보르도 와인은 색이 연하고 묽었다. 그래서 말벡처럼 어둡고 짙은 와인을 섞는 경우도 더러 있었다.>

 
 
프랑스에서 오세루아(Auxerrois) 또는 코(Côt)라고도 불리는 말벡은 중세와 근대에 걸쳐 보르도를 포함한 프랑스 남서부 지역에서 번성했다. 그러나 19세기 말의 필록세라(phylloxera, 포도나무뿌리진디) 창궐, 20세기 말의 대혹한 등을 견뎌내지 못하고 대부분 자취를 감추었다. 그나마 지금까지 프랑스에서 말벡 와인의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곳은 바로 카오르(Cahors) 지역이다.
 
중세 시대만 해도 카오르의 말벡은 짙고 어두운 색 때문에 "black wine 검은 와인"이라 불리며 영국을 비롯한 유럽의 와인 애호가들을 열광시켰다. 그 인기가 얼마나 대단했던지 보르도에서 “the Privilege de Bordeaux 보르도를 위한 특혜”라는 정책을 도입했을 정도다. 보르도 와인이 다 팔리기 전까지는 카오르를 비롯한 다른 지역 와인이 보르도 항구에서 선적되는 것을 금지하는 이 정책으로 인해 보르도 와인 산업은 대단한 수혜를 누렸다.
 
 

LAGREZETTE.jpg

<샤또 라그레제트, 2007 빈티지>

 

 
“최상급 카오르(의 말벡 와인)은 근육질이 느껴지고 장기 숙성용으로 더할 나위 없이 적합하다. 시간이 지나면서 더욱 정제되고 벨벳 같은 느낌이 강해지며, 섬세함이 뚜렷해지고, 여운은 거의 무한대로 지속된다.”
 
‘세계 최연소 마스터 소믈리에’의 타이틀을 가진 뱅상 가스니에는 그의 저서 <와인 테이스팅 노트 따라하기>에서 카오르의 말벡을 위와 같이 묘사한다. 또한 최상급 카오르 말벡 와인은 검은 과일, 향신료, 말린 허브, 초콜릿, 송로버섯, 가죽 향이 나고 견고한 타닌, 농축미와 섬세함을 겸비한다고 덧붙이며 너무 어릴 때 마시지 말고 몇 년 기다릴 것을 권한다.
 
지난 해부터 수입사 나라셀라를 통해 국내 수입, 유통되고 있는 ‘샤또 라그레제트Chateau Lagrezette’ 2007년 빈티지(위 사진)는 가스니에가 설명하는 고급 카오르 말벡 와인의 모범 사례다. 10년 가까이 숙성된 이 와인은 강렬한 색과 향으로 우리의 감각을 먼저 사로잡은 뒤 솜사탕 녹듯 입안 전체에 스며들며 즐거운 반전과 충격을 선사한다. 소비자가격은 9만원대이며 육류 요리, 양념이 가미된 버섯 요리, 라구 소스 파스타 등과 함께 즐기면 좋다.
 

 

CAHORS.jpg

<슈발리에 드 샤또 라그레제트, 2014 빈티지>

 

 

9만원대의 가격이 부담스럽다면 샤또 라그레제트의 다음 두 가지 와인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하나는 ‘슈발리에 뒤 샤또 라그레제트Chevaliers du Chateau Lagrezette’, 다른 하나는 ‘퍼플 오리지널 말벡Purple Original Malbec’이며 소비자가격은 각각 6만원대, 3만원대이다.
 
슈발리에 뒤 샤또 라그레제트(위 사진)의 경우, 살집 있는 과즙이 관능적으로 느껴지며 붉은 꽃을 연상시키는 향이 은은하게 더해져 무척 매력적이다.
 
 

PURPLE.jpg<퍼플 오리지널 말벡, 2015 빈티지>

 

 

<2018 대한민국 주류대상>의 ‘레드 와인 구대륙 5만원 미만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한 저력을 지닌 퍼플 오리지널 말벡은(위 사진) 비교적 저렴한 3만원대의 가격으로 프랑스산 말벡의 장점을 훌륭하게 전달한다.
 
 

제목 없음.jpg

 


1980년, 당시 까르띠에Cartier의 CEO였던 알랭 도미니크 페랭(현재 까르띠에 현대 미술재단 대표)은 오랜 세월 방치되어 먼지에 덮여 있던 라그레제트 성을 인수하였고 25년에 걸쳐 복원 사업을 진행하였다. 위 사진은 예전의 장엄하고 아름다운 모습을 되찾은 샤또 라그레제트.  1503년에 이곳에서 말벡 와인을 만들었다는 기록이 전해지고 있으며, 지금은 세계적인 와인메이커이자 양조학자인 미셸 롤랑이 합류하여 카오르 말벡의 정수를 담은 와인을 만들고 있다.
 
 
수입_ 나라셀라 (02. 405. 4300)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시라 와인 애호가를 위한 와인 추천_K 빈트너스

    “잘 만든 시라Syrah 와인은 입맛을 돋우는 맛있는 풍미를 지닌다. 그 안에는 꽃, 과일, 허브, 올리브, 으깬 후추, 훈제한 또는 구운 고기 등을 연상시키는 다양한 맛과 향이 존재한다. 시라의 이러한 풍미는 신선하고 선명하며 때로는 야성적으로 느껴...
    Date2018.05.28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2. 내일의 주인공, 케이빈트너스와 오린스위프트

    지난 5월 15일 현재 미국와인업계의 루키로 떠오른 찰스 스미스Charles Smith의 ‘케이빈트너스K Vintners’, 그리고 강렬한 개성을 가진 부티크와인 ‘오린스위프트Orin Swift’의 와인들이 격돌했다. 두 와인을 수입하는 롯데주류가 소...
    Date2018.05.22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3. 우리는 왜 샴페인을 좋아할까?

    어둡고 고요한 와인 동굴에서 수 년의 숙성을 마친 샴페인은 우리의 입 안에 흘러 들어오는 순간 마치 솜사탕처럼 입 안에 녹아 퍼지며 혀를 간지럽힌다. 이 기분 좋은 자극은 곧 뇌로 전달되고, 새침했던 기분이 언제 그랬냐는 듯이 명랑해 지거나 머릿속을 ...
    Date2018.04.20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카베르네 소비뇽의 제왕'에서 ‘신세계 와인의 거목'으로, 케이머스

    지난 4월 9일 ‘카베르네 소비뇽의 제왕’으로 군림해온 케이머스Caymus Vineyards의 CEO이자 수석 와인메이커인 척 와그너가 새로운 와인, 에멀로Emmolo를 가지고 방한했다. 때마침 수입사 나라셀라는 케이머스&와그너패밀리 와인 시음회를 열...
    Date2018.04.16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5. 프랑스 말벡의 부활, 샤또 라그레제트

    “품질이 좋은 말벡 와인은 깊고 어두운 색, 입 안을 가득 채우는 풍성한 과즙, 벨벳처럼 부드러운 질감, 높은 알코올 도수와 짙은 과일 풍미를 드러낸다. 그래서 누구든 쉽게 좋아할 수 있다.” 위 문장은 와인 평론가 잰시스 로빈슨이 “아...
    Date2018.04.09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새로운 것에 목마른 와인애호가를 위한 와인 추천_리베라

    세계 각국의 프리미엄 와인을 수입, 유통하는 수입사 나라셀라가 최근 이탈리아 풀리아Puglia 지역의 명성 높은 와인 ‘리베라Rivera’를 출시해 화제가 되고 있다. 풀리아는 이탈리아 동남부에 뒷발굽 모양으로 자리한 지역이며, 이탈리아에서 가...
    Date2018.03.13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최고의 아이스와인, 필리터리Pillitteri

    메이플 시럽과 아이스하키로 유명한 캐나다를 주목할 만한 와인 생산국으로 소개하면 고개를 갸우뚱할지도 모르겠다. 얼음과 눈이 가득한 겨울왕국의 이미지만 떠오르는 캐나다에서 와인이라니 말이다. 그러나 캐나다는 세계가 인정하는 아이스와인 생산국이...
    Date2018.02.28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