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S

은광표

2010년 10월 제100차를 맞이한 와인 아카데미에 이어 제101차 독일 와인의 현재를 주제로 테이스팅이 열렸다.

독일 레드 와인의 재발견


흔히 독일을 화이트 와인의 천국이라 부르고 있다. 2000년 이후로 반은 맞지만 반은 틀린 말이 되고 있다. 독일 와인은 우리가 생각지 못할 정도로 품질 높은 레드 와인들이 점점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2008년 독일와인협회의 통계를 보면 레드 와인의 생산이 2000년부터 증가하기 시작하여 레드 와인이 36.4%, 화이트 와인이 63.6%를 차지했다. 점점 레드 와인의 생산이 증가세란 것을 알 수 있다.

여전히 독일 와인의 주류는 리슬링이다. 전체 재배 면적에서 22,434ha(21.9%)를 차지하는 리슬링은 세계 리슬링 재배 면적의 약 60%나 되고 있다. 독일에서 각광받는 레드 품종, 슈페트부르군더(피노 누아)는 11,800ha (11.5%)를 차지하며 놀랍게도 그 면적은 부르고뉴, 미국에 이어 3위에 달할 정도로 넓다.

리슬링과 슈페트부르군더는 부르고뉴의 샤르도네와 피노 누아처럼 이상적인 짝을 이루며 세계 와인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두 품종 모두 비교적 서늘한 기후(cool climate varietals)에서 잘 자라며 독일의 테르와를 잘 반영하는 고급 품종에 속한다.

독일에서 슈페트부르군더가 유명한 지역은 바덴(Baden), 뷔템베르그(Württemberg), 팔츠(Pfalz), 프랑켄(Franken), 라인가우(Rheingau)로 꼽고 이외의 지역에서도 재배가 늘고 있다. 슈페트부르군더 와인의 특징은 잘 익은 체리와 라스베리의 풍미와 함께 높은 산미와 약간 달콤한 뉘앙스를 가진다.

드라이 화이트 와인의 진면목


독일 화이트 와인에서 스위트 와인은 주류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었다. 그러나 레드 와인 못지않게 드라이 화이트 와인에 대한 요구는 계속되었다. 세계 와인 시장의 유행, 음식과의 조화 등을 이유로 드라이 화이트 와인의 생산이 늘어갔다.

독일 와인은 당도에 따라 레이블에 표시할 수 있다.

Troken
Very dry
9g/L 이하(잔당)
Feinferb
Semi-dry
법적 기준 없음
Halbtroken
Off-dry
9-18g/L
Lieblich
Sweet
45g/L 이하
Suss
Sweet
45g/L 이상


<잔당 함유에 따른 와인 타입을 나타내는 명칭과 기준>

위의 표에서 잔당 기준으로 트로켄(Troken), 파인헤브(Feinferb)에 속하면 보통 드라이 타입의 와인이라고 할 수 있다. 타입별 생산량을 비교해보면 드라이 타입 와인의 생산량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다.


* 2009년 생산량 통계

Troken
Halbtroken
Lieblich Suss
3,274,000 (hl)
1,969,000 (hl)
2,818,000 (hl)


<와인 타입별 생산량 비교>

독일 와인은 계속적으로 변화하고 있으며 곧 세계 시장에서 도약으로 이어지고 있다. 앞으로 독일 와인의 성장과 변화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보여진다.

<시음와인 소개>

1) Von Buhl Riesling Sekt Brut 2005


시트러스 계열의 상쾌하고 신선한 향으로
가볍게 마시기 좋은 스파클링 와인

2) Dönnhoff Riesling Trocken 2009


많은 참석자들이 좋았다고 했던 와인으로
Dönnhoff는 나헤(Nahe)의 톱 와이너리에
속한다. 매우 산뜻하면서도 부드러운 향이
매력적이다.

3) Staatlicher Hofkeller Wurzburger
Stein Riesling Kabinett Trocken2007

매우 드라이하고 힘이 느껴졌다.
상쾌하고 부드러운 청사과의 맛이 났다.
독특한 매력의 와인

4) Dreissigacker Spaetburgunder 2005


부드럽고 베리류의 향이 잘 살아있는 레드 와인으로
가격대비 훌륭했다.

5) Markus Molitor

Trabacher Schlossberg

Spaetburgunder 2004


깊이감과 섬세하고 부드러운 촉감,

구운 향 그리고 달콤한 붉은색 과일

풍미가 조화롭고 인상 깊었다.

부르고뉴 와인과 비교해도 좋을 정도라며

호평을 받았다.

6) Fritz Haag
Brauneberger Juffer-Sonnenuhr

Spaetlese 2008


달콤한 향과 맛이 입 안에서 퍼지면서

기분이 좋아진다. 산미도 적당해서

단 맛과 잘 조화를 이루고 여운도 길게 이어진다.

7) Robert Weil Riesling Spaetlese Trocken 2006


Fritz Haag와 함께 스위트 와인의 명가이다.

농익은 복숭아와 모과 향이 매혹적이다.

입 안에서 부드럽게 감싸며 달콤한 느낌이 길게 이어진다.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wineok

    제102차 와인 아카데미: 지역별 샴페인 테이스팅

    한 해를 정리하는 12월을 맞이하며 준비하는 와인 아카데미의 주제는 언제나 샴페인으로 이제 베스트와인의 전통이 되고 있다. 이번 와인 아카데미에서는 샹퍄뉴의 지역별 테르와에 따른 특색을 반영한 샴페인들을 한자리에 모았다. 지역에 따라 재배품종이 ...
    Date2011.01.14
    Read More
  2. wineok

    제101차 와인 아카데미: 독일 와인의 현재

    2010년 10월 제100차를 맞이한 와인 아카데미에 이어 제101차 독일 와인의 현재를 주제로 테이스팅이 열렸다. 독일 레드 와인의 재발견 흔히 독일을 화이트 와인의 천국이라 부르고 있다. 2000년 이후로 반은 맞지만 반은 틀린 말이 되고 있다. 독일 와인은 ...
    Date2011.01.12
    Read More
  3. wineok

    제103차 와인 아카데미: 지역별 바롤로 테이스팅

    날짜/시간 : 2011-01-22 오후 3시 ~ 5시 장소 : CASA del VINO 강사 : 은광표(Bestwine & CASA del VINO 대표) 회비 : 100,000원 참석가능수 : 22 신청안내 : * 은행:국민은행 / 계좌번호:383-21-0123-295 / 이름:베스트와인(은광표) * 성명을 입금자명으로 확...
    Date2011.01.06
    Read More
  4. 와인과 오크의 관계 (1)

    ‘프랑스산 오크통에서 18개월 숙성’ 혹은 ‘새 오크통 사용 비율 60%’ 등 와인의 기술적인 세부 설명을 접하면서 우리는 이 오크에 익숙해져 있다. 오크통은 2000년 동안 와인의 발효, 숙성, 운반용으로 다방면에 사용되었다. 오크통 숙성은 고급 와인의 조건 ...
    Date2011.01.06
    Read More
  5. 2010 보르도 그랑 크뤼 전문인 시음회 - 2007 빈티지 공개

    보르도 그랑 크뤼 연맹(UGCB)이 주최하고 프랑스 농식품 진흥공사(소펙사)가 주관하는 '2010 보르도 그랑 크뤼 전문인 시음회'가 지난 12월 6일에 열렸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시점에서 열리는 이 시음회는 올해로 7회째를 맞이 했다. 와인 업계 종사자들을 대...
    Date2010.12.10
    Read More
  6. wineok

    제102차 와인 아카데미: 지역별 샹파뉴 테이스팅

    날짜/시간 : 2010-12-18 오후 3시 ~ 5시 장소 : CASA del VINO 강사 : 은광표 (Bestwine & Casa del Vino 대표) 회비 : 9만원 참석가능수 : 22 신청안내 : * 은행:국민은행 / 계좌번호:383-21-0123-295 / 이름:베스트와인(은광표) * 성명을 입금자명으로 확인...
    Date2010.12.03
    Read More
  7. wineok

    떠오르는 뉴질랜드 레드 와인의 세계

    소비뇽 블랑의 이례적인 성공으로 뉴질랜드는 아로마틱 화이트 포도 품종의 천국으로 등극했다. 그러나 뉴질랜드는 레드 와인이 주도하는 국제 와인 시장에서 큰 위력을 발휘 못하는 신생 와인 생산국이었다. 지난 10월 26 존 포레스트 박사가 뉴질랜드 와인...
    Date2010.11.24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 105 Next
/ 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