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S

손진호 Stephane SON (sonwine@daum.net)
프랑스 파리 10대학에서 역사를 전공하고, 그 과정에서 발견한 와인의 매력에 빠져 1999년 귀국 이후 중앙대학교 소믈리에 과정을 개설, 한국 와인 교육의 기초를 다져왔다. 현재 <손진호 와인연구소>를 설립, 여러 대학과 교육 기관에 출강하고 있다. 인류의 문화 유산이라는 인문학적 코드로 와인을 교육하고 전파하는 그의 와인 강의는 평판이 높으며, 와인 출판물 저자로서, 칼럼니스트로서 그리고 컨설턴트로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알파르코.jpg
 
 
 
 
 또 다른 칼럼 ‘손진호의 와인식탁’을 시작하며...
 
얼마 전 누군가로부터 와인 마시기 좋은 곳을 추천해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스마트기기 주소록을 넘겨보며 떠오른 수십 군데 중에서 정작 맘 먹고 추천할 곳이 많지는 않았다. 곰곰이 생각해 보니, 추천할 만한 곳이 없어서가 아니라 필자 스스로 확신하기가 힘든 까닭이었다. 그래서 이번 기회에 레스토랑 정밀 탐방을 해보기로 했다.
 
먼저 어떤 곳이 와인 마시기에 좋은 곳인지를 자문해 보았다. 무엇보다도, 와인과 어울릴 맛깔스런 음식이 있어야 한다. 업장의 콘셉트를 살린 차별화한 와인리스트도 중요하다. 이왕이면 좋은 글라스가 제공되면 좋겠고, 경우에 따라선 마시고 싶은 와인 한 병 정도는 코르키지 부담 없이 가져갈 수 있으면 좋을 것 같기도 하다. 물론 이는 필자의 기준일 뿐이고, 이 모두를 갖추었다고 해서 무조건 와인 마시기에 완벽한 레스토랑이 될 수는 없다. 그래도 이 기준에 가장 적합한 곳들을 찾아보려 한다.
 
한편으로는, 먹방과 쿡방이 넘치는 이 시대에 또 다른 음식 칼럼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 두렵기도 하지만, 필자의 다른 세 칼럼- 쏨-열전, Great Wine People, 와인피플 -이 그러했듯 일단 시작해 보기로 했다. 이 분야의 전문가는 아니지만, 미美와 그에 대한 평가는 다분히 주관적이기에, 절대적인 평가보다는 객관적으로 사실을 알리고 필자의 주관적인 견해를 덧붙이는 정도에 머무를 것이다.
 
 
 알 파르코의 시작
 
특정 지역에서 나는 제품은 그 지방의 문화와 전통에 익숙한 누군가가 만든 것이다. 따라서 그 제품을 이해하려면 그곳의 문화와 사람을 알아야 한다. 사람과 문화 라는 개념 속에서 공통 분모를 생각해 보면, 축제, 노래, 춤, 음식 등의 개념이 떠오른다. 이 중 이탈리아 사람들은 식문화를 아주 중요시하는데, 모든 비즈니스가 식탁에서 마무리될 정도다. 따라서 이탈리아 사람들과 사업을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그 지역의 음식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게 된다.
 
알파르코 _1.jpg
 
와인을 좋아하는 애호가들은 토스카나 하면 끼안띠 와인이 떠오르겠지만, 의류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에게는 토스카나 가죽 제품 Cuoio di Toscana가 떠오를 것이다. 그만큼 토스카나의 양가죽 제품은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이 가죽 제품을 수입했던 故 홍경택 회장은 자신이 오랜 기간 접했던 토스카나 지방의 음식을 한국에 선보이기 위해 2003년에 레스토랑을 열었다. 지금은 이탈리아 음식이 한국의 양식당을 석권한 상태지만, 그때만 해도 이탈리아 음식에 대해 잘 모르던 시절이었다. 그것도 파인 다이닝의 불모지인 강동구에 말이다!
 
이곳의 이름은 알 파르코 Al Parco. 파르코는 이탈리아어로 공원을 의미한다. 장소를 뜻하는 전치사 a 와 남성 정관사 il 이 결합한 al 이 앞에 있으니 공원에서 라는 의미가 되겠다. 아, 이제 이 이름을 쓴 이유가 이해가 된다. 알 파르코 는 서울 강동구의 올림픽공원을 끼고 있다. 식당의 위치가 올림픽공원의 북2문 앞 삼거리에 있다. 남문 쪽이었다면 송파구에 속했을 텐데, 안타깝게도 북문 쪽이어서 강동구가 되었다고 이곳의 대표 홍 이사는 우스개 소리를 했다.
 
 
 자연스럽고 편안한 토스카나 음식점
 
알 파르코의 초창기에는 청담동 지역에도 지점이 있었다. 이 지역은 예나 지금이나 와인 소비가 두드러지는 곳이다. 청담동 알 파르코는 필자도 몇 번 방문한 적이 있지만 올림픽공원 알 파르코는 최근 들어 처음 방문하였다. 밖에서만 보고 지나쳤을 때는 격식을 차린 파인 다이닝 레스토랑일 것으로 짐작했는데, 실제로는 소박하고 자연스러운 분위기가 물씬 풍겼다. 그리고 음식과 와인을 즐기며 시간을 보내는 동안 이곳이 주는 편안함에 흠뻑 빠져들었다.
 
레스토랑 입구에 들어서니 가장 먼저 지중해 느낌의 채색 자기가 눈에 띠었다. 그 밑에 놓인 큼직한 추억의 성냥갑은 왠지 골동품 전시 같은 느낌이 들게 했다. 실내에는 아이를 동반한 가족 단위 고객들이 많이 보였는데, 이 아이들의 자유분방함과 웃음 소리는 이곳에 편안한 분위기를 더했다. 그리고 고객들의 가벼운 외출복 차림은, 이곳이 가족들과 가볍게 외식하러 나오기에 좋은 곳이라고 말해주는 것 같았다.
 
알파르코.jpg
 
알 파르코의 실내 장식은 이탈리아 피렌체의 레스토랑을 연상시키는데, 원목 가구와 창문 덧문, 채색 타일로 장식된 입구에 놓인 커다란 탁자, 작은 화병과 알록달록한 꽃 등은 토스카나 스타일을 제대로 구현해 놓았다. 편안한 토스카나 스타일의 실내 장식과 더불어 고객들이 편안하게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배려하는 직원들의 모습도 돋보였다.
 
 
 알 파르코의 음식
 
알 파르코 음식 또한 토스카나식을 표방한다. 여기에, 한국인의 입맛에 맞도록 시칠리아와 샤르데냐 같은 맛이 좀더 강한 지역의 음식도 제공한다. 또한 토마토 소스를 사용한 음식을 주로 만들며, 재료 본연의 맛을 살리는 심플한 가정식 요리가 이곳의 스타일을 대표한다. 원형을 변형시키지 않고 이탈리안 고유의 풍미를 재현하려는 흔적이 엿보인다.
 
현재 부친의 뒤를 이어 알 파르코를 운영하고 있는 홍동명 이사의 설명에 따르면, 이곳의 메뉴는 큰 변화 없이 일상적인 생활 음식이 주를 이루며 제철 식자재만 달라진다. 음식을 담는 접시의 디자인은 무척 간결한데, 크고 화려하며 무거운 접시보다는 음식을 담는 기능에 충실한 것을 선호하기 때문이란다. 그리고 건강식을 추구하는 모친의 철학이 반영되어 이곳의 음식은 매우 담백하다.
 
알파르코_신정훈.jpg
 
주방을 책임지는 신정훈 셰프는 알 파르코 창업 때부터 지금까지 무려 15년을 함께 했다. 1996년부터 이탈리아 음식을 중심으로 요리 생활을 시작한 그는, 라 꾸치나와 푸치니 등에서 근무하다가 이탈리아 피렌체의 전통 토스카나 레스토랑 ‘꼴레 디 발델사 Colle di Val dElsa’에서 연수했다. 아마 그곳에서 몇 년 뒤 알 파르코를 설립하게 될 홍 회장을 만났던 모양이다.
 
그는 알 파르코의 메뉴에 계절별로 2~3가지씩 약간의 변화를 준다. 그러나 홍 회장의 유지대로 피렌체 스타일의 분위기와 음식을 추구하는 것이 기본 방향이다. 피렌체를 여행했던 이들이 이곳의 음식을 맛보고는 여행의 기억을 떠올리며 만족해하는 모습도 종종 볼 수 있다고 한다.
 
필자가 추천하는 음식은 보타르가 Bottarga, 트리파 Trippa 등 토스카나 전통 스타일의 음식이다. 보타르가는 해안가 지역 화이트 와인, 예컨대 트레비아노 다브루쪼, 베르디끼오, 베르멘티노 등이 아주 잘 어울린다. 트리파와는 산지오베제 베이스 레드 와인을 추천한다. 보타르가 같은 특별한 식자재는 직원이 이탈리아를 방문할 때 직접 사오는 것들이다. 이곳의 토스카나 전통 빵은 소금을 넣지 않기 때문에, 올리브유 종지 안에 소금을 넣어 올리브와 함께 찍어 먹는다.
 
 
 와인 리스트
 
알 파르코의 와인 리스트는 약 150여 종의 와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90%가 이탈리아 와인인데, 계열사인 비노비노가 수입하는 것들이 대부분이며 일부 슈퍼 투스칸 와인은 다른 수입사 제품을 쓰기도 한다. 이탈리아 와인을 가장 오래 전부터 수입해 온 비노비노가 리스트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어찌 보면 당연하다. 덕분에 알 파르코의 와인 리스트는 알토 아디제부터 시칠리아까지 이탈리아 전역의 와인을 다채롭게 포함하고 있다.
 
와인 리스트의 앞장에는 Top Selling Wine들이 깔끔하게 정렬되어 있는데, “상큼하고 드라이한 스파클링 와인”, “적절한 산도와 꽃향기가 풍부한 화이트 와인”, “힘과 타닌이 있는 레드 와인” 등 이해하기 쉬운 설명을 덧붙여 10여 개 카테고리로 분류해 놓았다. 가격도 부담 없는 4~6만 원대 와인들이다.
 
와인리스트.jpg
 
그 뒤를 이어 프로세코, 프란치아 코르타, 프랑스 샹파뉴를 망라하여 16종의 스파클링 와인이 등장하는데, 이들은 식사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식전의 미각을 깨우는 역할을 할 것이다. 화이트 와인은 소아베 Soave와 그레코 Greco를 비롯해 총 29종이 있다. 나머지는 레드 와인인데, 피렌체 스타일 음식 콘셉트와 맞는 토스카나 와인 48종을 비롯하여 피에몬테가 28종, 기타 이탈리아 지역이 31종이다. 리스트의 마지막 장에는 Prestige Selection of Al Parco 라고 해서 총 19종의 이탈리아 프리미엄 레드 & 화이트 와인을 선별해 놓았다.
 
하프 보틀(375ml) 와인도 스파클링 와인과 스위트 와인을 포함하여 8종이나 있다. 두 사람이 식사할 경우 스파클링 한 병과 레드 한 병을 각각 하프 보틀로 주문하면 적절할 것이다. 매그넘 보틀(1.5L) 와인도 5종이나 된다. 애호가라면, 750ml 와인보다 매그넘 사이즈가 안정적인 숙성으로 인하여 품질이 더 좋을 수 있다는 것을 알 것이다. 가격도 만족스러워서, 레스토랑을 방문한 단체 고객들에게 합리적일 제안이 될 수 있다.
 
그라빠 Grappa도 2종이 구비되어 있는데 잔 단위 또는 병 단위로 선택할 수 있다. 이탈리아 식당에서 식후에 그라빠 한 잔 마실 수 있다면 행복이다. 만 원이라는 가격도 합리적이다. 그라빠는 양주 Hard Liquor보다는 와인의 파생품으로 보는 것이 맞으며, 이탈리아 와인 전문 레스토랑이라면 그라빠 정도는 갖추는 게 좋다.하우스 와인으로는 화이트 1종과 레드 2종으로 모두 이탈리아 와인이다. 리슬링이 포함되어 있는 것이 예외적인데, 아부르쪼 주에서 생산된 것으로 알코올 13%에 잔당이 살짝 남아 부드럽다.
 
이탈리아 식당으로서 알 파르코의 와인 리스트는 거의 완벽하다. 4만 원대에서 중저가를 거쳐 고가 와인까지, 스파클링에서 레드까지, 드라이에서 스위트까지, 모스카또에서 그라빠까지, 이탈리아가 공급할 수 있는 모든 타입과 스타일의 와인이 합리적인 가격과 참신한 디자인으로 짜임새 있게 만들어진 완소 리스트이다.
 
고객의 절반 이상은 이곳이 이탈리아 와인 전문 레스토랑이라는 것을 알고 찾는다. 고객이 와인을 직접 들고 오는 경우는 많지 않은데, 와인 리스트가 좋기도 할뿐더러 와인 반입 비용이 높아서이기도 하다(4만 원). 단, 건물 2층에 있는 <에노테카 비노비노> 와인숍(아래 사진)에서 구입한 와인에 한해서는 반입 비용을 50% 할인 받을 수 있다.
 
한편, 알 파크로에서는 잘토 Zalto 글라스를 만날 수 있는데, 특별한 경우에 이 글라스를 테이블에 올린다. 홍 이사가 이탈리아 북부 포라도리 Foradori 양조장을 방문해서 와인을 시음할 때 잘토라는 글라스를 처음으로 접했다고 한다. 필자도 이 글라스에 와인을 마셔보았는데, 무척 가볍고 잔대가 부러질 듯 가늘고 길었다.
 
비노비노.jpg
 
홍동명 이사는 작고하신 선친이 만들어 놓은 음식 스타일과 분위기를 온전히 고수하며 레스토랑을 지금까지 유지해 온 것이 자랑스럽다고 말한다. 그리고 이탈리아 와인을 맛있는 음식과 함께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곳을 늘려나가는 것이 그의 바램이다. 알 파르코는 2011년부터 4년 연속 블루 리본 Blue Ribbon 업체로 선정되기도 한 강동구의 명소이다. 강동 나들이가 쉽지 않다 하더라도, 설립일 즈음에 열리는 갈라 디너와 연간 7~8회 정도 진행되는 비노비노 와인 시음회를 통해 알 파르코를 방문해 보는 것도 좋겠다.
 
 
 
< 알 파르코의 음식과 와인 매칭 >
 
 
Histonium.jpg
 
Riesling, Histonium, Abruzzo IGT, Jasci
 
아페리티프로 제공된 아부르쪼의 리슬링 와인. 독일과 알자스의 대표 와인인 리슬링이 이탈리아 북부 지방에서는 곧잘 재배되지만, 중부 지방의 리슬링은 처음이다. 알코올 13%에 잔당이 약간 있어 부드럽다. 하우스 와인으로 제격이다.
 
 
pecorino.jpg
 
▲ Spaghetti alla Botarga & Offida DOCG Pecorino, De Angelis
 
이어서 루콜라와 새우를 곁들인 샐러드와 함께 스파게티 알라 보타르가라는 특이한 음식이 나왔다. 소금에 절여 말린 샤르데냐산 숭어 알을 사용한 파스타인데, 짭조름하고 비릿한 젓갈 내음과 해안의 요오드 풍미가 명란젓 같은 발효 음식에 익숙한 우리 입맛에 친숙할 것 같다. 강한 풍미와는 달리 맛은 슴슴하고 숭어 알 씹히는 식감이 느껴진다. 데 안젤리스의 뻬꼬리노 화이트 와인을 곁들였는데, 이 품종은 이탈리아 화이트 와인 르네상스의 대표 품종이다. 풍부한 향과 무난한 산도, 여유 있는 몸집에 알코올의 힘을 갖춘 이 와인은 견실한 샐러드부터 파스타까지 책임지는 팔방미인형 와인이다. 특히 알코올 향과 견실한 보디가 어란의 비릿한 내음을 잘 받쳐 주었다.
 
 
peteglia.jpg
 
Trippa alla Fiorentina & Montecucco DOC, Sangiovese Riserva, Peteglia, 2006
 
안티파스토 트리파 알라 피오렌티나는 레드 와인을 넣고 조린 토마토 소스에 부드럽게 조리한 토스카나 전통 양곱창 요리이다. 소의 두 번째 위인 벌집양을 어슷어슷 썰어 익혀서 부드럽고도 찰지다. 곁들인 와인은 다소 생소한 몬테꾸꼬 와인 2006년 빈티지. 산지오베제 품종으로 만든 이 와인은 익어가면서 소박한 농촌의 정경을 향으로 보여주는 듯했는데, 요리와도 잘 어울렸다. 뒤이어 마개를 연 그라브너의 암포라 브랙 화이트 와인 역시 요리와 무난히 어울리는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요리만큼이나 와인 역시 빼어나다는 반증이었다.
 
 
gravner.jpg
 
Filetto di Branzino & Venezia Giulia IGT, Bianco BREG, Anfora, Gravner, 2006
 
메인 요리는 올리브 소스의 농어. 광어나 대구에 비해 담백하고 깨끗한 맛을 내며 흙내음 같은 독특한 풍미가 있었다. 함께한 와인은 이탈리아 동북부의 자연주의 생산자 그라브너의 암포라 브랙으로, 소비뇽 블랑 45%, 피노 그리지오 30%, 샤르도네 15%, 리슬링 이탈리코 10%를 섞어 만든 복합미가 대단한 화이트 와인이다. 아름다운 오렌지 구릿빛 색상에 구수한 고령토의 흙내음이 특징이며 향긋한 감귤과 탱자, 사과와 개암향이 은은하게 솟아난다. 14.5%의 알코올과 부드러운 질감은 안정감 있게 메인 요리를 리드한다.
 
 
 
※ 알 파르코
주소_ 서울시 강동구 성내1동 468-3, 파크뷰캐슬 1F
전화_ 02-483-7066)
손진호.jpg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손진호의 SOMM-열전 04] Marriott의 Merite, 정하봉 소믈리에

    매년 초, 필자는 Wine Spectator에서 발표하는 전년도 'Top 100 와인' 리스트를 분석하고 시음하는 특강을 기획하여 진행한다. 2014년 1월이었던가, 이 특강에 등록한 이들의 먕단을 살펴보다 낯익은 이름 하나를 발견했다. 정하봉 소믈리에였다. 그 ...
    Date2017.05.24 글쓴이손진호
    Read More
  2. [손진호] 와인피플 09_ 부산 와인공간 '바인' 박경아 대표

    박경아 대표에 대한 필자의 기억은 한참을 거슬러 올라간다. 기억력이 좋은 편도 아닌데, 박 대표와 만난 기억은 또렷하다. 필자가 초짜배기 와인 강사였던 시절이니, 2004~2005년 정도가 아니었을까 싶다. 당시 부산에 강의를 하러 내려갔다가 해운대 달맞이...
    Date2016.08.17 글쓴이손진호
    Read More
  3. 와인피플 08_대전 트레비니 강철호 대표

    대단한 젊은이다. 니트족, 캥거루족 같은 단어들이 난무하는 이 시대에 가정도 꾸리고, 직장도 있고, 자기 사업도 한다. 그것도 30대 중반에! 정말 착실한 젊은이다. 가정에 성실하고, 직장에 충실하며, 사업에 헌신한다. 필자가 그를 처음 만난 것은 수입사 ...
    Date2016.06.09 글쓴이손진호
    Read More
  4. [손진호의 SOMM-열전 03] ZALTO 김용희 대표

    2000년대 초반 '쉐죠이'라는 와인바에서 긴 머리의 블루스 기타리스트 겸 소믈리에로 활동을 시작한 후, 현재 한국 최고의 소믈리에로 우뚝 선 김용희 소믈리에. 오랫동안 '가든 플레이스'를 자신의 성역처럼 지켰던 그가 최근 와인글라스 수...
    Date2016.02.17 글쓴이손진호
    Read More
  5. 와인피플 07_ 대구 '인비노' 오너-소믈리에 황승호 대표

    2015년 4월에 한겨레신문사 부속 경제월간지 <이코노미 인사이트>로부터 와인을 주제로 한 별책 부록 제작을 의뢰 받았던 적이 있다. 나는 이 부록 마지막 편에 전국 각지에서 와인을 적합하고 편안하게 마실 수 있는 공간을 소개하는 꼭지를 넣었다. 이 작업...
    Date2015.12.10 글쓴이손진호
    Read More
  6. 와인피플 06_바르바롤스쿠올라 백난영 대표

    2011년쯤인가? 그해 겨울에 서울에서 한 여성의 전화를 받았다. 이탈리아에 거주하는데, 와인투어 프로그램을 소개하고 싶다고. 피에몬테의 주요 산지를 연계한 교육 투어 상품이었는데, 성사되지는 못했다. 그 후 몇 년이 지나 서울 남산 국립극장 식당인 &#...
    Date2015.10.28 글쓴이손진호
    Read More
  7. [손진호의 와인식탁] 강동의 피렌체, 알 파르코

     또 다른 칼럼 ‘손진호의 와인식탁’을 시작하며... 얼마 전 누군가로부터 와인 마시기 좋은 곳을 추천해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스마트기기 주소록을 넘겨보며 떠오른 수십 군데 중에서 정작 맘 먹고 추천할 곳이 많지는 않았다. 곰곰이 생각해 ...
    Date2015.08.13 글쓴이손진호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