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ese09_00.jpg

 

프랑스 식사 코스에서 절대로 빠지지 않는 것은 무엇일까? 와인? 아니다. 바로 치즈이다. 빵과 몇 가지 햄이 전부인 간단한 점심식사에도 치즈는 결코 빠지지 않는다.

 

부르고뉴 여행 중에 곤혹스럽기도 했지만 또 한편으로 즐거웠던 것은 바로 치즈였다. 식당에 갔을 때나 식사 초대를 받았을 때 항상 양에 넘치는 식사 후 디저트 전에 나오는 치즈는 그야말로 ‘그림의 치즈’였다. 국내에선 볼 수 없는 치즈들을 맛볼 수 있다는 즐거움이 있지만 터질 것 같은 배를 생각하면 곤혹스럽기 짝이 없는 것이다.

 

부르고뉴를 대표하는 치즈로는 에프와스 (Epoisses) 와 아베이 드 시토 (Abbaye de Cîteaux) 치즈를 꼽을 수 있다. 아베이 드 시토 치즈는 보통 시토 치즈라고 부르는데, 900년 전 쌩 니콜라 레 시토(Saint-Nicolas-lés-Cîteaux) 수도원의 수도사들이 처음 만들어져 이런 이름이 붙여졌다. 본격적인 생산은 1925년부터 지금 형태로 만들기 시작했다.

 

시토 치즈는 지름 18cm의 외피 세척 치즈로 세미-하드(Semi-hard) 타입이다. ‘치즈의 왕’이라는 에프와스의 사촌쯤 되어 보이지만 맛은 훨씬 더 마일드하고 먹기 편하다. 그리고 입 안에서 부드럽게 씹히는 식감은 매우 기분 좋고 매끄러운 느낌까지 갖게 한다. 시토 치즈는 소젖으로 만들고 지방은 약 45%를 함유하며 계절에 관계없이 1년 내내 즐겨 먹는다.

 

 

와인과의 조화

 

부르고뉴에서 생산되는 시토 치즈는 교과서대로 부르고뉴에서 생산되는 와인과 가장 잘 어울린다. 특히 보졸레 와인이나 부르고뉴 와인 중 발랄하고 과일의 풍미가 가득한 와인들이 잘 맞는다.

 

첫 번째 레드 와인으로 Emmanuel Rouget 의 Bourgogne Passe-Tout-Grains 1999 를 골랐다. 부르고뉴에서 보졸레를 제외하면 레드 품종으론 거의 피노 누아를 재배하지만, Bourgogne Passe-Tout-Grains 에서는 가메를 재배하고 피노 누아와 블랜딩을 할 수 있다. 그래서 여기 와인들은 대체적으로 아로마가 풍부하고 신선하며 타닌이 과하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Emmanuel Rouget 의 Bourgogne Passe-Tout-Grains 도 꽃이나 향긋한 과일향이 느껴져 매우 사랑스럽다. 타닌의 세고 강한 맛이 없어 마일드한 시토 치즈와는 금상첨화를 이룬다.

 

두 번째도 레드 와인을 골랐는데, Domaine Roulot 의 Monthélie 2001 이다. Côte de Beaune 의 Pommard, Volney 와 함께 중요한 레드 와인 아뻴라시옹 중 하나인 Monthélie 에서 생산되는 와인으로, 차분하고 우아한 느낌이 있어 부드러운 식감을 가진 시토 치즈와 잘 어울린다. 입 안에서 매끄럽고 목 넘김 또한 편안해서 지친 몸과 마음에 휴식을 선사한다.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볶음요리와 어울리는 와인 추천

    오징어, 낙지 볶음...새콤 달콤 풍부한 과일향과 톡 쏘는 개성으로 매콤한 음식도 가뿐히 알싸하고 매콤한 양념이 듬뿍 어우러진 쫄깃쫄깃한 낙지를 입안에서 오물조물 씹고 있으니 잠시나마 하루의 스트레스가 다 풀리는 듯 싶다. 가족들이 모인 저녁식탁에서...
    Date2009.02.12 글쓴이WineOK
    Read More
  2. 와인과 어울리는 가벼운 안주들

      와인과 음식의 조화 방법은 다양하다. 처음부터 어떤 음식과 어떤 와인으로 식탁을 꾸밀까 생각하기도 하지만, 대개는 식사를 준비하고 그에 맞는 와인 한 병을 고르거나, 편안하게 와인 한 잔 하면서 그에 맞는 간단한 먹을거리를 찾기도 한다. 특히나 식...
    Date2009.02.12 글쓴이WineOK
    Read More
  3. [와인의 단짝, 치즈] 랑그르 치즈 (Langres AOC)

      랑그르 치즈 (Langres AOC)     샹파뉴에서 생산되고 있는 랑그르 치즈는 18세기 수도사들이 만들기 시작했다. 1991년에 AOC로 지정된 랑그르 치즈는 아담한 원통 모양이며 오렌지 색깔에 광택이 난다. 숙성 시킬 때 소금물로 겉면을 세척하기 때문에 외피...
    Date2008.07.18 글쓴이WineOK
    Read More
  4. [와인의 단짝, 치즈] 퐁 레베크 (Pont l'Eveque)

      초복, 중복, 말복으로 이어지는 한 여름이 되면 뭘 먹어야 할 지 고민이다. 무더위가 위세를 떨치는 때라면 텁텁한 레드 와인보다는 상쾌한 화이트 와인이 제격이다. 이런 화이트 와인과 아주 좋은 궁합을 이루는 치즈를 소개해 본다.   퐁 레베크(Pont-L’e...
    Date2007.08.06 글쓴이WineOK
    Read More
  5. [와인의 단짝, 치즈] 샤비슈 뒤 뽀아또(Chabichou du Poitou)

      나른한 봄이 되면 상큼하고 신선한 봄나물이 생각나는 것처럼 치즈도 계절을 탄다. 봄이 되면 무거운 겨울 옷을 벗어 던지고 싶은 것처럼 치즈도 크리미한 것 보다 가벼운 것을 찾게 되는데, 요즘 같은 봄철에 잘 어울리는 대표적인 치즈가 염소 치즈이다. ...
    Date2007.04.18 글쓴이WineOK
    Read More
  6. [와인의 단짝, 치즈] 에멘탈(Emmental)

      TV 애니메이션 ‘톰과 제리’에서 제리가 좋아하는 치즈로 어떤 치즈보다 친숙한 느낌이 드는 에멘탈 치즈는 스위스가 본고장이지만 프랑스, 미국 등 다른 여러 나라에서도 만들어지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보통 에멘탈과 에멘탈 그랑크뤼(Emmental Grand Cr...
    Date2006.12.20 글쓴이WineOK
    Read More
  7. [와인의 단짝, 치즈] 아베이 드 시토 (Abbaye de Cîteaux)

      프랑스 식사 코스에서 절대로 빠지지 않는 것은 무엇일까? 와인? 아니다. 바로 치즈이다. 빵과 몇 가지 햄이 전부인 간단한 점심식사에도 치즈는 결코 빠지지 않는다.   부르고뉴 여행 중에 곤혹스럽기도 했지만 또 한편으로 즐거웠던 것은 바로 치즈였다. ...
    Date2006.09.13 글쓴이WineOK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5 36 37 38 39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