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ese09_00.jpg

 

프랑스 식사 코스에서 절대로 빠지지 않는 것은 무엇일까? 와인? 아니다. 바로 치즈이다. 빵과 몇 가지 햄이 전부인 간단한 점심식사에도 치즈는 결코 빠지지 않는다.

 

부르고뉴 여행 중에 곤혹스럽기도 했지만 또 한편으로 즐거웠던 것은 바로 치즈였다. 식당에 갔을 때나 식사 초대를 받았을 때 항상 양에 넘치는 식사 후 디저트 전에 나오는 치즈는 그야말로 ‘그림의 치즈’였다. 국내에선 볼 수 없는 치즈들을 맛볼 수 있다는 즐거움이 있지만 터질 것 같은 배를 생각하면 곤혹스럽기 짝이 없는 것이다.

 

부르고뉴를 대표하는 치즈로는 에프와스 (Epoisses) 와 아베이 드 시토 (Abbaye de Cîteaux) 치즈를 꼽을 수 있다. 아베이 드 시토 치즈는 보통 시토 치즈라고 부르는데, 900년 전 쌩 니콜라 레 시토(Saint-Nicolas-lés-Cîteaux) 수도원의 수도사들이 처음 만들어져 이런 이름이 붙여졌다. 본격적인 생산은 1925년부터 지금 형태로 만들기 시작했다.

 

시토 치즈는 지름 18cm의 외피 세척 치즈로 세미-하드(Semi-hard) 타입이다. ‘치즈의 왕’이라는 에프와스의 사촌쯤 되어 보이지만 맛은 훨씬 더 마일드하고 먹기 편하다. 그리고 입 안에서 부드럽게 씹히는 식감은 매우 기분 좋고 매끄러운 느낌까지 갖게 한다. 시토 치즈는 소젖으로 만들고 지방은 약 45%를 함유하며 계절에 관계없이 1년 내내 즐겨 먹는다.

 

 

와인과의 조화

 

부르고뉴에서 생산되는 시토 치즈는 교과서대로 부르고뉴에서 생산되는 와인과 가장 잘 어울린다. 특히 보졸레 와인이나 부르고뉴 와인 중 발랄하고 과일의 풍미가 가득한 와인들이 잘 맞는다.

 

첫 번째 레드 와인으로 Emmanuel Rouget 의 Bourgogne Passe-Tout-Grains 1999 를 골랐다. 부르고뉴에서 보졸레를 제외하면 레드 품종으론 거의 피노 누아를 재배하지만, Bourgogne Passe-Tout-Grains 에서는 가메를 재배하고 피노 누아와 블랜딩을 할 수 있다. 그래서 여기 와인들은 대체적으로 아로마가 풍부하고 신선하며 타닌이 과하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Emmanuel Rouget 의 Bourgogne Passe-Tout-Grains 도 꽃이나 향긋한 과일향이 느껴져 매우 사랑스럽다. 타닌의 세고 강한 맛이 없어 마일드한 시토 치즈와는 금상첨화를 이룬다.

 

두 번째도 레드 와인을 골랐는데, Domaine Roulot 의 Monthélie 2001 이다. Côte de Beaune 의 Pommard, Volney 와 함께 중요한 레드 와인 아뻴라시옹 중 하나인 Monthélie 에서 생산되는 와인으로, 차분하고 우아한 느낌이 있어 부드러운 식감을 가진 시토 치즈와 잘 어울린다. 입 안에서 매끄럽고 목 넘김 또한 편안해서 지친 몸과 마음에 휴식을 선사한다.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와인의 단짝, 치즈] 샤비슈 뒤 뽀아또(Chabichou du Poitou)

      나른한 봄이 되면 상큼하고 신선한 봄나물이 생각나는 것처럼 치즈도 계절을 탄다. 봄이 되면 무거운 겨울 옷을 벗어 던지고 싶은 것처럼 치즈도 크리미한 것 보다 가벼운 것을 찾게 되는데, 요즘 같은 봄철에 잘 어울리는 대표적인 치즈가 염소 치즈이다. ...
    Date2007.04.18 글쓴이WineOK
    Read More
  2. [와인의 단짝, 치즈] 에멘탈(Emmental)

      TV 애니메이션 ‘톰과 제리’에서 제리가 좋아하는 치즈로 어떤 치즈보다 친숙한 느낌이 드는 에멘탈 치즈는 스위스가 본고장이지만 프랑스, 미국 등 다른 여러 나라에서도 만들어지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보통 에멘탈과 에멘탈 그랑크뤼(Emmental Grand Cr...
    Date2006.12.20 글쓴이WineOK
    Read More
  3. [와인의 단짝, 치즈] 아베이 드 시토 (Abbaye de Cîteaux)

      프랑스 식사 코스에서 절대로 빠지지 않는 것은 무엇일까? 와인? 아니다. 바로 치즈이다. 빵과 몇 가지 햄이 전부인 간단한 점심식사에도 치즈는 결코 빠지지 않는다.   부르고뉴 여행 중에 곤혹스럽기도 했지만 또 한편으로 즐거웠던 것은 바로 치즈였다. ...
    Date2006.09.13 글쓴이WineOK
    Read More
  4. [와인의 단짝, 치즈] 브리야 사바랭 아피네 (Brillat Savarin Affinee)

    18세기 프랑스의 법률가이자 미식가로 유명한 브리야 사바랭의 이름을 딴 브리야 사바랭 치즈는 1930년대 앙리 안드르에(Henri Androuet)가 만들었다. 이 치즈는 트리플 크림(Triple-Crème) 또는 더블 크림(Double-Crème) 치즈 계열로 나눠지는데, 정교하고 ...
    Date2006.04.05 글쓴이WineOK
    Read More
  5. [와인의 단짝, 치즈] 먼스터(Munster/ Munster-G

          먼스터 치즈는 프랑스 동북부에 있는 보주(Vosges) 산맥을 사이에 두고 서로 다른 이름으로 불려졌다. 동쪽의 알자스(Alsace)에서는 Munster, 서쪽의 로렌(Lorraine)에서는 Géromé라고 했는데, 1978년에 Munster-Géromé AOC로 합쳐졌다.   다른 많은 치...
    Date2006.02.22 글쓴이WineOK
    Read More
  6. [와인의 단짝, 치즈] 블루 도베르뉴(Bleu d’Auvergne)

        독특하고 강한 맛을 즐기는 분들께 권하는 블루치즈는 프랑스 지방마다 약간씩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일전에 소개한 쌩 넥때르를 생산하는 프랑스 오베르뉴 지방은 유명한 블루치즈 중 하나인 블루 도베르뉴(Bleu d’Auvergne) 치즈의 원산지로도 알려...
    Date2005.09.12 글쓴이WineOK
    Read More
  7. [와인의 단짝, 치즈] 뇌프샤텔 (Neufchâtel)

      까망베르(Camembert) 치즈로 유명한 프랑스 북부 노르망디 지방은 다양한 치즈를 생산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뇌프샤텔(Neufchâtel)에서 생산되는 ‘뇌프샤텔’ 또는 ‘뇌샤텔’ 이라고 불리는 이 치즈는 브리나 까망베르와 비슷한 흰색 피막의 연성 치즈이다.  ...
    Date2005.08.16 글쓴이WineOK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5 36 37 38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