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ese0508(2).jpg

 

까망베르(Camembert) 치즈로 유명한 프랑스 북부 노르망디 지방은 다양한 치즈를 생산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뇌프샤텔(Neufchâtel)에서 생산되는 ‘뇌프샤텔’ 또는 ‘뇌샤텔’ 이라고 불리는 이 치즈는 브리나 까망베르와 비슷한 흰색 피막의 연성 치즈이다.

 

1035년에 처음 만들어지기 시작했으나 19세기에 이르러서야 파리 사람들에게 알려졌고 1977년에 AOC 지정이 되었다. 하얀 가루(곰팡이)가 뿌려져 있고 부드러운 껍질에 싸여있는 이 치즈는 매우 매끄러운 속을 가지고 있다. 보통 무게와 모양에 따라 6가지로 만들어지는데, 사각형, 원통형, 하트 모양이 대표적인 모양으로 하트 모양의 경우, 현지에서는 발렌타인 데이나 어머니 날 선물용으로 많이 쓰인다.

 

뇌프샤텔 치즈는 레닛에 하얀 곰팡이 생겨 덮힌 후 10일에서 3주가 지나야 본래의 향과 맛을 가지게 된다. 크림 치즈와 비슷한 느낌이지만 크림 치즈보다 지방(Fat)은 적고 느낌은 훨씬 부드럽다. 그리고 버섯, 약간 톡 쏘는 듯한 향과 맛, 상큼한 신맛을 함께 느낄 수 있다. 뇌프샤텔 치즈의 먹기 좋은 시기는 여름에서 가을로, 8월부터 11월로 갓 구운 빵과 곁들여 먹으면 매우 좋다.

 

 

와인과의 조화

 

뇌프샤텔은 부드럽고 균형 잡힌 맛을 가진 와인들과 어울리는데, 쌩떼밀리옹이나 뽀므롤 와인이나 꼬뜨 뒤 론 등이 손꼽힌다.

 

첫번째 와인은 뽀므롤의 Château La Pointe 이다. 메를로 75%, 까베르네 프랑 25%의 포도 배합률을 가진 이 와인은 풍부하고 섬세한 맛, 부드러운 탄닌을 가짐으로 유명하다.

 

감초 향과 담배 향이 살짝 느껴지는 블랙체리의 맛으로 뒤이어 살짝 느껴지는 깊은 버섯향은 뇌프샤텔이 가진 버섯 향과 잘 어울린다. 또한 따뜻하고 긴 탄닌은 약간 딱딱한 빵 껍질느낌 같은 치즈 맛과도 꽤 어울린다.

 

두 번째는 쌩테밀리옹 그랑크뤼 와인인 Château Petit-Figeac 이다. 뽀므롤 AOC와 경계를 이룬 곳에 위치한 작은 포도밭에서 재배한 까베르네 소비뇽(40%), 메를로(60%)로 만든다.

 

쌩떼밀리옹과 뽀므롤 와인의 복합적인 면을 느낄 수 있으며 부드럽고 우아한 맛을 자랑하는데, 치즈가 가진 매끄러운 질감과 잘 어울려 최상의 하모니를 느낄 수 있다.

 

 

 

 

프랑스농식품진흥공사 소펙사(SOPEXA) 치즈 사진 제공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와인의 단짝, 치즈] 뇌프샤텔 (Neufchâtel)

      까망베르(Camembert) 치즈로 유명한 프랑스 북부 노르망디 지방은 다양한 치즈를 생산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뇌프샤텔(Neufchâtel)에서 생산되는 ‘뇌프샤텔’ 또는 ‘뇌샤텔’ 이라고 불리는 이 치즈는 브리나 까망베르와 비슷한 흰색 피막의 연성 치즈이다.  ...
    Date2005.08.16 글쓴이WineOK
    Read More
  2. [와인의 단짝, 치즈] 쌩 넥때르 (Saint Nectaire)

      수세기 동안 쌩 넥때르(Saint Nectaire) 는 프랑스 중남부의 오베르뉴(Auvergne)에서 전통적인 방법으로 만들어지는 치즈이다.   1955년에 AOC 지정이 되었고 여름과 가을에 먹기 좋으며 쌩 뽈랭(Saint Paulin)이나 껑딸(Cantal)과 같은 반 경성 치즈이다. ...
    Date2005.07.25 글쓴이WineOK
    Read More
  3. [와인의 단짝, 치즈] 크로땡 샤비뇰 (Crottin de Chavignol)

      지난번에 린고 뒤 배리 (Lingot du Berry)를 소개하며 잠시 언급했던 크로땡 샤비뇰(Crottin de Chavignol)은 염소치즈 중 가장 유명한 치즈로 상세르(Sancerre) 부근의 샤비뇰이 원산지다. 16세기부터 만들어졌던 크로땡 샤비뇰은 1976년에 AOC 지정이 되...
    Date2005.06.16 글쓴이WineOK
    Read More
  4. [와인의 단짝, 치즈] 에프와스 (Epoisses)

      에프와스 (Epoisses)   일설에 의하면 16세기 초 수도사가 만들기 시작했다는 에프와스 치즈. 19세기 초 유명했던 프랑스의 미식가 브라아-사바렝(Brillat-Savarin)은 치즈 중에서 에프와스 치즈를 ‘치즈의 왕’ 이라 하며 찬사를 보냈다.   또한 부르고뉴의...
    Date2005.05.04 글쓴이WineOK
    Read More
  5. [와인의 단짝, 치즈] 린고 뒤 배리 (Lingot du Berry)

    죽은 듯한 마른 나뭇가지에 연두빛 새싹이 돋는 봄,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지만, 춘곤증과 함께 부쩍 입맛이 떨어지는 계절이기도 하다. 이 계절에 아주 먹기 좋은 린고 뒤 배리 (Lingot du Berry)는 주로 봄부터 가을까지 즐겨먹는 염소 치즈이다.     프랑스...
    Date2005.04.09 글쓴이WineOK
    Read More
  6. [와인의 단짝, 치즈] 쌩 뽈랭 (Saint-Paulin)

      Saint-Paulin(쌩 뽈랭) 치즈는 Port-du-Salut(포르 뒤 살뤼)를 본떠 만든 와인들 중 하나로, 오래 전부터 수도사들이 독점하여 만들었으나, 현재는 Bretagne(브레타뉴)와 Maine(마이엔느)지방에서 만들고 있다.   쌩 뽈랭 치즈는 현재 남아있는 치즈 중 프...
    Date2005.03.17 글쓴이WineOK
    Read More
  7. [와인의 단짝, 치즈] 샤우르스 (Chaource)

        샴페인으로 유명한 프랑스 북부 샹파뉴(Champagne)지방은 샤우르스 치즈(Chaource)로도 유명하다. 일찍이 14세기부터 만들어 먹었던 이 치즈는 언뜻 보면 까망베르 치즈와 비슷해 보여도, 구조감은 까망베르보다 부드럽고 크리미하다.   샤우르스는 전통적...
    Date2005.02.02 글쓴이WineOK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8 39 40 41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