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ese0507(2).jpg

 

수세기 동안 쌩 넥때르(Saint Nectaire) 는 프랑스 중남부의 오베르뉴(Auvergne)에서 전통적인 방법으로 만들어지는 치즈이다.

 

1955년에 AOC 지정이 되었고 여름과 가을에 먹기 좋으며 쌩 뽈랭(Saint Paulin)이나 껑딸(Cantal)과 같은 반 경성 치즈이다.

 

숙성 기간에 따라 희거나 노란색 혹은 붉은 색 곰팡이 핀 껍질을 가진 쌩 넥때르의 속은 크리미하고 매우 부드럽다. 실크 같은 질감과 동시에 무게감도 느낄 수 있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지푸라기 냄새, 버섯, 신 향기가 먼저 코를 찌르고 짭짤하며 너트류, 매운맛을 느낄 수 있다.

 

쌩 넥때르의 이런 복합적인 향기와 맛은 5-8주 동안 숙성 기간을 거쳐야만 가질 수 있다.

 

쌩 넥때르는 따뜻한 샐러드로 만들어 먹어도 좋고 그냥 에피타이저로 먹어도 좋다. 한 여름이 가장 먹기 좋은 시기이니, 입 맛 없는 여름 밤에 와인과 함께 먹어보면 어떨까...

 

 

 

와인과의 조화

 

보통 쌩 넥때르는 부르고뉴 와인이나 보르도에서도 쌩떼스떼프(St. Estèphe) 와인과 잘 어울리는 편이다.

 

쌩떼스떼프 와인 중 CBE(Cru Bourgeois Exceptional)인 Château de Pez 2000을 골랐다. 평소에도 웬만한 그랑크뤼보다 훨씬 좋다는 평을 받는 Château de Pez는 빈티지 덕으로 최고의 품질을 보여주고 있다.

 

샴페인 크리스탈로 유명한 루이 뢰더러(Louis Roederer)社가 소유하고 있는데, 말린 자두, 블랙커런트 등의 과일향과 구운향과 오크향이 풍부한 풀 바디 와인이다. 이렇게 직선적인 느낌의 와인과 어떨까 의심이 가겠지만, 놀랍게도 쌩 넥때르의 복합적인 향과 스파이시한 맛이 잘 어울리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치즈의 견과류 맛과 와인의 말린 과일 맛은 환상적일 정도로 조화롭다.

 

화이트 와인으로 르와르 Savennières 의 Clos de la Bergerie 2002, Nicolas Joly 를 추천한다. 이 와인의 생산자인 Nicola Joly는 바이오다이내믹(Biodynamic) 농업의 선구자로 알려져 있다.

 

슈냉 블랑으로 만드는 이 와인은 화이트 와인 답지 않게 묵직한 바디감을 느낄 수 있는데 아름다운 꽃향과 미네랄 느낌, 달콤하게 잘 익은 과일맛이 난다. 쌩 넥때르가 가진 풍부한 건초와 땅 내음 같은 복합적이고 독특한 향과 어울려 입 안에서 공명을 친다.

 

 

 

프랑스농식품진흥공사 소펙사(SOPEXA) 치즈 사진 제공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와인의 단짝, 치즈] 블루 도베르뉴(Bleu d’Auvergne)

        독특하고 강한 맛을 즐기는 분들께 권하는 블루치즈는 프랑스 지방마다 약간씩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일전에 소개한 쌩 넥때르를 생산하는 프랑스 오베르뉴 지방은 유명한 블루치즈 중 하나인 블루 도베르뉴(Bleu d’Auvergne) 치즈의 원산지로도 알려...
    Date2005.09.12 글쓴이WineOK
    Read More
  2. [와인의 단짝, 치즈] 뇌프샤텔 (Neufchâtel)

      까망베르(Camembert) 치즈로 유명한 프랑스 북부 노르망디 지방은 다양한 치즈를 생산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뇌프샤텔(Neufchâtel)에서 생산되는 ‘뇌프샤텔’ 또는 ‘뇌샤텔’ 이라고 불리는 이 치즈는 브리나 까망베르와 비슷한 흰색 피막의 연성 치즈이다.  ...
    Date2005.08.16 글쓴이WineOK
    Read More
  3. [와인의 단짝, 치즈] 쌩 넥때르 (Saint Nectaire)

      수세기 동안 쌩 넥때르(Saint Nectaire) 는 프랑스 중남부의 오베르뉴(Auvergne)에서 전통적인 방법으로 만들어지는 치즈이다.   1955년에 AOC 지정이 되었고 여름과 가을에 먹기 좋으며 쌩 뽈랭(Saint Paulin)이나 껑딸(Cantal)과 같은 반 경성 치즈이다. ...
    Date2005.07.25 글쓴이WineOK
    Read More
  4. [와인의 단짝, 치즈] 크로땡 샤비뇰 (Crottin de Chavignol)

      지난번에 린고 뒤 배리 (Lingot du Berry)를 소개하며 잠시 언급했던 크로땡 샤비뇰(Crottin de Chavignol)은 염소치즈 중 가장 유명한 치즈로 상세르(Sancerre) 부근의 샤비뇰이 원산지다. 16세기부터 만들어졌던 크로땡 샤비뇰은 1976년에 AOC 지정이 되...
    Date2005.06.16 글쓴이WineOK
    Read More
  5. [와인의 단짝, 치즈] 에프와스 (Epoisses)

      에프와스 (Epoisses)   일설에 의하면 16세기 초 수도사가 만들기 시작했다는 에프와스 치즈. 19세기 초 유명했던 프랑스의 미식가 브라아-사바렝(Brillat-Savarin)은 치즈 중에서 에프와스 치즈를 ‘치즈의 왕’ 이라 하며 찬사를 보냈다.   또한 부르고뉴의...
    Date2005.05.04 글쓴이WineOK
    Read More
  6. [와인의 단짝, 치즈] 린고 뒤 배리 (Lingot du Berry)

    죽은 듯한 마른 나뭇가지에 연두빛 새싹이 돋는 봄,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지만, 춘곤증과 함께 부쩍 입맛이 떨어지는 계절이기도 하다. 이 계절에 아주 먹기 좋은 린고 뒤 배리 (Lingot du Berry)는 주로 봄부터 가을까지 즐겨먹는 염소 치즈이다.     프랑스...
    Date2005.04.09 글쓴이WineOK
    Read More
  7. [와인의 단짝, 치즈] 쌩 뽈랭 (Saint-Paulin)

      Saint-Paulin(쌩 뽈랭) 치즈는 Port-du-Salut(포르 뒤 살뤼)를 본떠 만든 와인들 중 하나로, 오래 전부터 수도사들이 독점하여 만들었으나, 현재는 Bretagne(브레타뉴)와 Maine(마이엔느)지방에서 만들고 있다.   쌩 뽈랭 치즈는 현재 남아있는 치즈 중 프...
    Date2005.03.17 글쓴이WineOK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4 35 36 37 38 Next
/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