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ese0506_01.jpg

 

지난번에 린고 뒤 배리 (Lingot du Berry)를 소개하며 잠시 언급했던 크로땡 샤비뇰(Crottin de Chavignol)은 염소치즈 중 가장 유명한 치즈로 상세르(Sancerre) 부근의 샤비뇰이 원산지다. 16세기부터 만들어졌던 크로땡 샤비뇰은 1976년에 AOC 지정이 되었다.

 

크로땡 샤비뇰은 꽤 작은 치즈로 딱딱하고 우툴두툴한 표면을 가지고 있는데, 시간에 따라 모양과 무게, 맛이 달라진다.

 

신선한 크로땡은 하얗고 140g 정도의 무게가 나간다. 2주정도 후면, 110g 으로 줄어들며 껍질에 푸르스름한 곰팡이가 피기 시작하는데, 이때가 바로 먹기 좋을 때로, 약간 짭짤하고 신맛과 단맛을 함께 느낄 수 있다.

 

약 5주 후면 물기가 빠지며 오그라들기 시작한다. 이땐 염소치즈 고유의 냄새가 강하고 속도 딱딱해진다. 꽤 강한 타입의 맛과 향을 갖는데, 잘 익은 크로땡 샤비뇰의 전형이다. 4달 후엔 무게가 겨우 40g 밖에 나가지 않으며, 껍질은 거칠고 딱딱하다. 껍질 채 먹어도 상관없지만, 곰팡이나 색깔 때문에 불쾌해질 수 있으니 잘라 먹는 편이 낫다.

 

크로땡 샤비뇰이 먹기 좋을 때는 제조일로부터 10일 정도 지났을 때이며 2-4주를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 봄부터 가을에 먹는 크로땡 샤비뇰은 그냥 먹어도 좋으며 따뜻한 샐러드 등 요리를 만들어 먹어도 좋다.

 

 

와인과의 조화

 

샤비뇰 지역은 화이트 와인으로 유명한 상세르와 인접해 있기 때문에 상세르 와인과는 최고의 매칭을 보여준다.

 

그 중에서도 Sancerre 'Le MD de Bourgeois' Henri Bourgeois 2003을 골랐다. 소비뇽 블랑답지 않게 약간 무거운 듯한 느낌은 크로땡 샤비뇰이 가진 쿰쿰한 향이나 맛과 조화를 이룬다. 상쾌한 산미와 다듬어지지 않은 야성적인 맛 또한 치즈가 가지고 있는 복합적인 풍미에 전혀 밀리지 않고 잘 어울린다.

 

레드 와인을 고르자니, 신선한 크로땡이 아니라면 약간 바디감이 있는 와인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고른 것이 Antonin Rodet의 Gevrey Chambertin 2001-약간 짭짤하며 신맛과 단맛이 함께 느껴지며 염소치즈 특유의 아로마가 피니시로 오래 남는 치즈와 무게감도 느껴지고 미네랄 느낌도 나는 Gevrey Chambertin은 서로를 잘 보완해준다.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와인의 단짝, 치즈] 쌩 넥때르 (Saint Nectaire)

      수세기 동안 쌩 넥때르(Saint Nectaire) 는 프랑스 중남부의 오베르뉴(Auvergne)에서 전통적인 방법으로 만들어지는 치즈이다.   1955년에 AOC 지정이 되었고 여름과 가을에 먹기 좋으며 쌩 뽈랭(Saint Paulin)이나 껑딸(Cantal)과 같은 반 경성 치즈이다. ...
    Date2005.07.25 글쓴이WineOK
    Read More
  2. [와인의 단짝, 치즈] 크로땡 샤비뇰 (Crottin de Chavignol)

      지난번에 린고 뒤 배리 (Lingot du Berry)를 소개하며 잠시 언급했던 크로땡 샤비뇰(Crottin de Chavignol)은 염소치즈 중 가장 유명한 치즈로 상세르(Sancerre) 부근의 샤비뇰이 원산지다. 16세기부터 만들어졌던 크로땡 샤비뇰은 1976년에 AOC 지정이 되...
    Date2005.06.16 글쓴이WineOK
    Read More
  3. [와인의 단짝, 치즈] 에프와스 (Epoisses)

      에프와스 (Epoisses)   일설에 의하면 16세기 초 수도사가 만들기 시작했다는 에프와스 치즈. 19세기 초 유명했던 프랑스의 미식가 브라아-사바렝(Brillat-Savarin)은 치즈 중에서 에프와스 치즈를 ‘치즈의 왕’ 이라 하며 찬사를 보냈다.   또한 부르고뉴의...
    Date2005.05.04 글쓴이WineOK
    Read More
  4. [와인의 단짝, 치즈] 린고 뒤 배리 (Lingot du Berry)

    죽은 듯한 마른 나뭇가지에 연두빛 새싹이 돋는 봄,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지만, 춘곤증과 함께 부쩍 입맛이 떨어지는 계절이기도 하다. 이 계절에 아주 먹기 좋은 린고 뒤 배리 (Lingot du Berry)는 주로 봄부터 가을까지 즐겨먹는 염소 치즈이다.     프랑스...
    Date2005.04.09 글쓴이WineOK
    Read More
  5. [와인의 단짝, 치즈] 쌩 뽈랭 (Saint-Paulin)

      Saint-Paulin(쌩 뽈랭) 치즈는 Port-du-Salut(포르 뒤 살뤼)를 본떠 만든 와인들 중 하나로, 오래 전부터 수도사들이 독점하여 만들었으나, 현재는 Bretagne(브레타뉴)와 Maine(마이엔느)지방에서 만들고 있다.   쌩 뽈랭 치즈는 현재 남아있는 치즈 중 프...
    Date2005.03.17 글쓴이WineOK
    Read More
  6. [와인의 단짝, 치즈] 샤우르스 (Chaource)

        샴페인으로 유명한 프랑스 북부 샹파뉴(Champagne)지방은 샤우르스 치즈(Chaource)로도 유명하다. 일찍이 14세기부터 만들어 먹었던 이 치즈는 언뜻 보면 까망베르 치즈와 비슷해 보여도, 구조감은 까망베르보다 부드럽고 크리미하다.   샤우르스는 전통적...
    Date2005.02.02 글쓴이WineOK
    Read More
  7. [와인의 단짝, 치즈] 미몰레트 (Mimolette)

      미몰레트 (Mimolette)   미몰레트 치즈는 공 모양으로 생겨서 ‘릴의 공’(Boule de Lille)으로 불리는 치즈이다. 언뜻 보면 네덜란드의 에담 치즈와 비슷하지만, 달 표면처럼 껍질이 거칠고 밝은 오렌지 빛깔의 속을 가지고 있다. 잘라 놓으면 마치 메론 같...
    Date2005.01.12 글쓴이WineOK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5 36 37 38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