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몰.jpg
 
 
 
 
 
Monticello Cellars Chardonnay, Ancien Wines Chardonnay, Mi Sueno Chardonnay “Carneros”, Sonoma-Cutrer Les Pierres Chardonnay , DuMOL Chardonnay “Russian River”, Paul Hobbs “Ulises Valdez” Chardonnay.
 
위 와인들은 다음과 같은 공통점을 지니는데, 캘리포니아 지방에서 샤르도네 품종으로 만든 화이트 와인이며 백악관 국빈 만찬에 등장했다는 사실이 그것이다.이들 와인 중에서도 단연 가장 큰 화제를 낳은 것은 DuMOL Russian River Chardonnay이다. 2011년 후진타오 주석 방미 시‘미-중 수교 40주년과 21세기 두 번째 10년이 시작되는 시기’라는 이유로 세간의 관심이 쏠렸는데, 이 때 국빈 만찬에 등장한DuMOL Russian River Chardonnay 역시 자연스레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된 것이다.DuMOL(이하 듀몰)의 공동 소유주인 Thomas E. Pillsbury는 “당시 국빈 만찬에 등장한 사실이 알려지자 와인을 구입하겠다는 전화가 빗발쳤다”고 회상한다. 듀몰 와인이 국빈 만찬에 소개된 것은 이뿐만이 아니다. 스페인 대통령, 호주 총리, 영국의 엘리자베스 여왕과 필립공 만찬을 비롯해 영국의 토니 블레어 총리 방미 당시에는 이례적으로 두 번이나 테이블에 올랐다.
 
국가적인 주요 행사에 이렇듯 빈번하게 등장한 듀몰은 과연 어떤 매력을 지니고 있을까. 현재 오바마 행정부 아래 백악관의 와인을 담당하고 있는 소믈리에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숙성 초기에도 깊은 인상을 남길 수 있을 만큼 향기롭고 생기 있으며 균형이 잘 잡혀 있고 풍미가 순수한 와인을 선호한다”고 밝힌 바 있다(‘Size Doesnt Matter in the White House Wine Cellar). 2011년 후진타오 주석 방미 당시 국빈 만찬에 선보여 화제를 몰고 왔던 DuMOL Russian River Chardonnay는 배, 레몬 제스트, 싱그러운 풀을 연상시키는 아로마와 은은한 미네랄 풍미가 한데 어우러져 조화를 이루며, 입 안에서는 신선한 사과, 라임, 잘 익은 멜론과 배, 아몬드와 넛메그 같은 견과류 풍미가 겹겹이 쌓여 층을 이룬다. 여기에 짜릿한 산도까지 더해져 와인은 뛰어난 집중도와 균형감을 보여주며 스모키한 여운이 길게 이어진다. 한마디로, 국빈 만찬에 사용되기에 손색이 없다.
 
dumol_chardonnay.jpg
 
DuMOL Russian River Chardonnay가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을 간단히 살펴보자. 먼저 캘리포니아의 따사로운 햇살 아래서 충분히 잘 익은 샤르도네 포도를 손으로 수확한다. 천천히 압축해서 얻은 포도즙은 알코올 발효와 젖산 발효를 거치며 오크통에서 12개월 정도 숙성된다. 마지막으로, 4개월 동안 스테인리스스틸탱크에 와인을 저장하여 침전물을 분리, 제거한 후 병입한다. 현재 국내에는 수입사 나라셀라를 통해 2013년 빈티지가 유통 중이다. 샤르도네 품종에 특별히 유리한 날씨로 기록되는 2013년에 생산된 이 와인은 지금 바로 마시기에도 좋지만 5-7년 보관 후 마셔도 좋다. 와인을 제대로 음미하려면 마시는 온도를 12~13도 사이로 맞출 것을 권하며, 식전주로 마시거나 게, 연어, 닭고기 요리에 곁들이면 좋다.
 
dumol_pinot noir.jpg
 
듀몰 와인이 생산되는 러시안 리버 밸리는 최상급 샤르도네 뿐만 아니라 최상급 피노 누아 산지로도 잘 알려져 있다. DuMOL Russian River Pinot Noir 와인은 매우 화사하며, 갓 딴 듯 신선한 붉은 베리와 체리 류의 과일 풍미에 장미와 허브 향이 조화를 이룬다. 시간이 흐르면서 검붉은 체리의 풍미가 더욱 짙어지며 제비꽃 향과 홍차 향이 은은하게 감지되는데, 매 순간 변신을 거듭하는 와인의 복합적인 풍미에 감탄하게 된다. 입 안에서는 풍만하고 벨벳 같은 질감이 느껴지며 잘 익은 과일 풍미와 산뜻한 산도가 균형 있게 어우러진다. 국내에는 2013 빈티지가 유통 중인데, 아직 숙성 초기이므로 마시기 한 시간 전에 디캔팅할 것을 권장한다. 여유와 인내심이 허락한다면 빈티지로부터 7-10년 정도 숙성시킨 후 최상의 모습을 즐기는 것도 좋다.
 
dumol_syrah.jpg
 
러시안 리버 밸리 지역의 날씨는 프랑스 북부 론 지역의 그것과 흡사한데, 덕분에 이 두 지역에서 시라 품종으로 만든 와인들 사이에서도 유사점을 찾아볼 수 있다. 짧게 설명하면, 두 와인 모두 깊고 짙은 루비 색을 띠고 자두, 블랙 커런트, 야생 베리 등의 검붉은 과일 풍미를 지녔으며 가죽, 제비꽃, 감초, 검은 후추의 풍미를 은은하게 드러낸다. 듀몰의 와인메이커 Andy Smith는, DuMOL Russian River Syrah 2013년 빈티지 와인의 경우 지금까지 생산한 시라 와인 중 최고라고 평가한다. 실제로 와인을 잔에 따르고 잠시 기다리면 산소와 접촉하면서 호화롭게 펼쳐지는 시라 품종의 갖가지 풍미를 감지할 수 있으며, 입 안에서 느껴지는 살집 있고 촘촘한 타닌은 와인의 숙성 잠재력을 짐작하게 한다(빈티지로부터 10-12년 정도 보관 가능).
 
Andy Smith.jpg
 
듀몰의 공동소유주 Pillsbury는 듀몰에 합류하게 된 중요한 계기 중 하나로 와인메이커 Andy Smith가 지닌 가능성과 잠재력을 꼽았다(위 사진). 또한 2008년 9월, 세계적인 와인 평론가 로버트 파커는 그의 칼럼에서 “세계적으로 가장 영향력 있는 와인 컨설턴트(The World’s Most Influential Wine Consultants)” 아홉 명을 언급했는데, 여기에 Andy Smith도 포함된다. 이 리스트에는 그 외에도 Denis Dubourdieu, Émile Peynaud, Helen Turley, Mark Aubert, Michel Rolland, Paul Hobbs, Philippe Melka, Stéphane Derenoncourt 같은 명사들이 포함되어 있다.
 
듀몰은 연간 20만 병의 와인을 생산하며 이 중 25-30%를 해외 시장으로 수출한다. 국내에는 수입사 나라셀라를 통해 DuMOL Russian River Chardonnay, DuMOL Russian River Pinot Noir 그리고 DuMOL Russian River Syrah의 세 가지 와인이 유통되고 있으며 수입량은 300-400 병 정도이다(소비자가격은 모두 20만원 대).
 
 
문의_ 나라셀라(02. 405. 4300)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백악관 국빈만찬의 단골 와인, 듀몰 DuMOL

              Monticello Cellars Chardonnay, Ancien Wines Chardonnay, Mi Sueno Chardonnay “Carneros”, Sonoma-Cutrer Les Pierres Chardonnay , DuMOL Chardonnay “Russian River”, Paul Hobbs “Ulises Valdez” Chardonnay.   위 와인들은 다음과 같은 공통...
    Date2016.03.23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2. 샤또 푸에슈오를 특별하게 만드는 것들

            프랑스 전체 포도재배면적의 4분의 1을 차지하며 프랑스 최대 와인 산지로 군림하는 곳이 있으니, 랑그독(Languedoc) 지역이 바로 그곳이다. 랑그독의 기후는 따뜻하고 건조한 지중해성 기후로 알려져 있지만, 산으로 둘러싸인 지형과 바다 바람의 영...
    Date2016.02.01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3. 알렉스 감발을 통해 들여다 본 부르고뉴 와인 산업의 변화

          미국 워싱턴 DC 출신의 알렉스 감발이 프랑스 부르고뉴의 본(Beaune) 지역에서 와인 사업을 시작한 것은 순전히 부르고뉴 와인에 대한 열정에서 비롯되었다. 1993년에 프랑스를 방문한 그는 본의 양조 학교에서 수학한 후 1997년에 와인을 병입, 판매하...
    Date2015.12.08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wineok

    바이오다이나믹 샴페인의 최정상, 플뢰리Fleury

              프랑스 샹파뉴의 남쪽, 꼬뜨 드 바르에는1895년에 설립되어 지금까지 100여 년간 가족 경영 체제 아래 샴페인을 만들어 온 곳이 있다. 샹파뉴 최고의 바이오다이나믹 샴페인을 만드는 것으로 명성이 높아서, 종종 유명한 샴페인 생산자들이 찾아와 ...
    Date2015.11.20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5. [카이켄] 몬테스는 왜 아르헨티나로 갔을까

            국민와인 ‘몬테스’(Montes)의 와인메이커 아우렐리오스 몬테스가 아르헨티나의 잠재력을 알아본 것은 2001년 멘도자 지방을 방문했을 때이다. 같은 남미에 속해 있지만 칠레와는 전혀 다른 그곳의 포도재배환경과 와인문화에 매료된 그는 이듬해인 20...
    Date2015.11.17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나파 밸리의 명품, 인시그니아 2012 빈티지 출시

          인시그니아는 ‘힘, 권력, 지휘, 서열을 나타내는 상징 또는 징표’를 뜻하는 단어이다. 그리고 캘리포니아 나파 밸리의 정상급 와인생산자인 조셉 펠프스 빈야드가 생산하는 프리미엄 와인 인시그니아는, 나파의 고급 와인들 중에서도 으뜸으로 여겨지기...
    Date2015.10.23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정통 리오하 스타일 와인 추천_ 라 리오하 알타

          1980~90년대에 들어 그때까지 무명이던 각지의 와인 산지에서 훌륭한 와인을 생산하면서 일약 세계의 주목을 받게 된 스페인. EU 가입 후 산업에 필요한 인프라를 갖추고 우수한 양조가들을 유입하여 품질 향상을 꾀한 결과, 21세기 현재 스페인의 와인...
    Date2015.10.10 글쓴이WineOK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