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Crawford.jpg
 
 
 
뉴질랜드 와인 하면 누구든 소비뇽 블랑으로 만든 화이트 와인을 떠올리게 마련이다(실제로 뉴질랜드에서 수출하는 와인의 86.5%를 소비뇽 블랑 화이트 와인이 차지한다). 뉴질랜드 같은 신세계 와인 생산국에 이처럼 대표성을 띤 품종이 존재하는 것은 두 가지 측면에서 커다란 장점으로 작용하는데, 전세계 소비자들에게 강력한 이미지를 구축할 수 있으며다른 와인 생산국들과의 경쟁에서 차별화를 꾀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그러하다.
 
소비뇽 블랑이라는 상징적인 품종으로 뉴질랜드 와인이 빠르게 세계 와인 시장에 뿌리 내릴 수 있었던 것은, 무엇보다도 와인을 만들어 시장에서 성공을 거둔 와인생산자들의 기여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 글에서 소개할 킴 크로포드는 뉴질랜드 와인이 세계로 수출되는 데에 물꼬를 튼 대표적인 와인생산자 중 하나로 꼽히는데, 오늘날 전체 뉴질랜드 와인 수출량 중 가장 많은 비중을 킴 크로포드 와인이 차지할 정도다.
 
 
Kim Crawford wines.jpg
 
 
킴 크로포드는 과일 본연의 풍미를 최대화함으로써 초보자에서부터 애호가에 이르기까지 두루 사랑 받는 스타일의 와인을 만들어 왔다. 현재 기본급 와인과 프리미엄급 와인 두 가지를 생산하는데 국내에는 수입사 나라셀라를 통해 기본급 와인만 수입되고 있다(위 사진). 기본급 와인의 특징은 뉴질랜드 특정 와인 산지의 다양한 포도밭에서 수확한 포도를 블렌딩한다는 점인데, 양조가는 품종 고유의 풍미가 향에서나 맛에서나 명확히 드러나는 것에 초점을 맞추어 와인을 양조한다. 기본급 와인은 병입 후 1년에서 3년 사이에 마시는 것이 가장 좋으며, 병입 후 5년까지도 좋은 맛을 선사한다.
 
 
kim-crawford-smallparcels.png
 
 
킴 크로포드의 프리미엄급 와인인 Small Parcels Spitfire(위 사진)는 수백 개에 달하는 소비뇽 블랑 와인 샘플을 시음한 후 가장 좋은 서너 개의 와인을 엄선하여 블렌딩해서 만든다. 이 와인은 병입 후 18개월부터 3년 사이에 마시면 가장 좋다. 피노 누아 품종으로 만드는 프리미엄급 와인 Small Parcels Rise and Shine의 경우 센트럴 오타고 지역에서 수확한 포도로 만드는데, 북반구의 같은 위도에 위치한 지역에 비해 자외선이 40%나 강해 포도의 타닌 함량이 더 높고 색이 좀더 짙은 것이 특징이다. 이 와인은 병입 후 3년부터 5년 사이에 마시는 것이 가장 좋다. 위 두 가지 Small Parcels 와인은 병입 후 10년 정도 보관 가능하다.
 
 
Anthony Walkenhorst.jpg
 
 
킴 크로포드의 양조 책임자 Anthony Walkenhorst는(위 사진)는 2005년에 킴 크로포드에 합류하였으며 5년 전부터 양조 총괄을 맡고 있다. 그는, 양조 총괄을 맡은 직후 Air New Zealand Wine Awards에서 ‘소비뇽 블랑 트로피’를 수상함으로써 기량을 증명해 보였으며, 이듬해에 Small Parcels Rise and Shine 와인으로 ‘최고의 피노 누아 상’까지 거머쥐었다. 그는 와인만 만드는 것이 아니라 전세계를 돌아다니며 킴 크로포드 와인을 알리는 데에도 적극적이다. 와인이 병입되는 (양조가에게 있어서 비교적 여유로운) 시기에 맞춰 최근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여러 나라를 방문하게 된 것 역시, 아시아 시장을 둘러보며 소비자와 직접 소통하고 킴 크로포드를 알리려는 목적에서 이루어졌다.
 
 
칵테일.jpg
 
 
최근 킴 크로포드는 젊은 소비자들 특히 젊은 여성 소비자들의 감각적인 취향을 고려하여 Undo Ordinary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2012년 여름에 시작한 이 캠페인은 유명한 패션 사진 작가 Miles Aldridge와 공동 작업을 진행하였으며 패션 및 사진 계의 아티스트들과 함께 감각적인 이벤트를 선보이며 엘르, 드웰, 하퍼스 바자 등 세계적인 패션 전문 매체에 널리 소개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와인과 어울리는 요리 레시피, 와인으로 만드는 칵테일 레시피, 파티를 위한 와인과 음식 팁 등을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활발히 공유하고 있으니 참고해도 좋겠다 (위 사진 클릭).
 
 
문의_ 나라셀라 (02-405-4300)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정통 리오하 스타일 와인 추천_ 라 리오하 알타

          1980~90년대에 들어 그때까지 무명이던 각지의 와인 산지에서 훌륭한 와인을 생산하면서 일약 세계의 주목을 받게 된 스페인. EU 가입 후 산업에 필요한 인프라를 갖추고 우수한 양조가들을 유입하여 품질 향상을 꾀한 결과, 21세기 현재 스페인의 와인...
    Date2015.10.10 글쓴이WineOK
    Read More
  2. Don Melchor 버티컬 테이스팅(1988/2005/2010/2011)

            올드 빈티지의 칠레 와인을 마셔본 적이 있는가?약 10년쯤 시간이 흐른 빈티지를 마시며 1~2년 된 영한 빈티지일 때와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이는 몬테스를 만난 적이 있고, 15년 전 빈티지의 알마비바를 만난 적은 있으나 돌이켜 보아도 30년에 가까...
    Date2015.09.15 글쓴이김지혜
    Read More
  3. wineok

    뉴질랜드 와인의 절대강자, 킴 크로포드

            뉴질랜드 와인 하면 누구든 소비뇽 블랑으로 만든 화이트 와인을 떠올리게 마련이다(실제로 뉴질랜드에서 수출하는 와인의 86.5%를 소비뇽 블랑 화이트 와인이 차지한다). 뉴질랜드 같은 신세계 와인 생산국에 이처럼 대표성을 띤 품종이 존재하는 것...
    Date2015.09.07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부르고뉴 가이드] 르클레르 가문과 그 와인들

          프랑스 와인을 이야기할 때 반드시 거론되는 인물이 있으니, 바로 나폴레옹이다. 지브리 샹베르탱Gevrey Chambertin 마을에서 생산되는 와인을 유독 좋아했던 그가 러시아 원정 시에도 이 와인을 챙겼다는 이야기는 유명하다. 오늘날도 마찬가지로, 부...
    Date2015.08.25 글쓴이WineOK
    Read More
  5. 샤토네프 뒤 파프의 총아, 장 폴 도망의 '도망 프로젝트'

            장 폴 도망, 명성을 쌓기까지   2000년대 후반부터 소위 “뜨고 있는” 샤토네프 뒤 파프의 와이너리 중에는 소규모로 운영되는 도멘 드 라 비에이유 줄리엔Domaine de la Vieille Julienne이 대표적이다. 이곳은1905년에 설립되었고, 막심 도망Maxine ...
    Date2015.08.19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wineok

    부르고뉴 생 또방의 스타, 위베르 라미(Hubert Lamy)

          와인 애호가라면 누구나 한번쯤 방문하고 싶어하는 지역 중 하나로 프랑스 부르고뉴를 꼽을 것이다. 부르고뉴 꼬뜨 도르 그랑크뤼 길(Cote dOr Route des Grands Crus)에서 포도밭을 바라보고 있으면 와인의 위대함을 실감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와인...
    Date2015.07.01 글쓴이공민지
    Read More
  7. 아주 특별한 샴페인, 떼땅져 Taittinger

          지난 해 샴페인 떼땅져는 46만 케이스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2014년 가장 많이 팔린 샴페인 TOP 10>에서 6위를 차지하였다. 또한 2014 브라질 월드컵 공식 샴페인에 선정됨으로써 조직적이고 뛰어난 마케팅 역량을 과시하기도 했다. 이렇듯 판매량 및 ...
    Date2015.06.25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