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자불레.jpg
 
 
 
지난 달, 론 지역을 대표하는 와이너리 '폴 자불레’가 최상급 와인 라 샤펠(La Chappelle)과 함께 한국을 찾았다. 폴 자불레는 론 지역의 기본급 와인에서부터 최상급에 이르기까지, 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와인의 대부분에 해당하는 28 종의 와인을 생산하는 론을 대표하는 와이너리이다.
 
폴 자불레는 1834년 자불레 가문에 의해 설립되었으며 2005년, 보르도에서 와인을 만들던 프레이 가문이 이를 인수했다. 프레이 가문은 폴 자불레를 인수한 이래로 품질 혁신에 대한 노력과 과감한 시설투자로 2009년부터 2012년 빈티지까지 모두 와인평론가 로버트 파커로부터 95점~97점에 이르는 고득점을 획득하는 등 눈에 띄는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프레이 가문은 포도원에서부터 양조 시설까지 천문학적인 돈을 들여 폴 자불레에 새로운 변화의 바람을 불어넣었다. 유기농법으로 포도밭을 가꾸기 시작했으며 포도의 손상을 최소화하는 중력 이동 시스템을 구축하고 현대적인 양조 기술을 도입하여 제품의 고급화에 집중하는 등 와인의 품질 향상을 위해 다방면에서 노력을 기울여 왔다.
 
포도밭.jpg
 
폴 자불레가 만드는 와인 중에서도 최고의 와인으로 손꼽히는 에르미타주 라 샤펠(이하, 라 샤펠)은 18세기 토머스 제퍼슨(미국의 정치가이자 3대 대통령)이 최고의 와인으로 칭송한 바 있으며 19세기에는 샤토 라피트나 오브리옹보다 더 비싼 가격에 거래되는 등 오랜 시간 그 우수성을 인정 받아왔다. 뿐만 아니라 미국의 유력한 와인전문지 Wine Spectator가 선정한 “20세기를 대표하는 와인 12선”에 라 샤펠 1961 빈티지 와인이 이름을 올린 바 있으며, 크리스티 경매 역사상 최고가 와인 Top 3를 기록하며 로마네 콩티나 페트뤼스의 명성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와인으로 자리잡았다.
 
라 샤펠의 1997년부터 2010년까지, 약 18년의 시간을 넘나들며 진행된 5가지 빈티지의 버티컬 테이스팅은 라 샤펠의 뛰어난 품질은 물론 폴 자불레, 나아가 론 지역 와인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40~60년 수령의 포도나무에서 생산되는 이 와인은 평균 15~25년의 숙성잠재력을 지니는 것으로 평가 받는데, 18년의 시간 차에도 불구하고 지역의 특성을 충분히 담고 있었으며 다양한 풍미와 복합미, 뛰어난 균형과 산도를 자랑하며 모든 이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폴 자불레를 운영해오던 자불레 가문에서 빚은 와인과 프레이 가문이 인수한 뒤 선보인 와인을 비교해볼 수 있어 더욱 의미 있었는데, 단 하나의 빈티지로 양조 스타일의 변화나 품질의 변화를 논하기에는 무리가 있으나 라 샤펠이 가지고 있는 에르미타주의 정통성이나 품질 면에서 일관성을 발견할 수 있었다.
 
폴자불레_버티컬.JPG
 
각 와인이 로버트 파커(RP) 또는 Wine Spectator(WS)로부터 획득한 점수와 함께 간략한 시음노트를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1997 (RP 93점) – 수확이 늦게 진행되었던 해로 과일향은 물론 후추, 초콜릿, 버섯, 나무향 등 다양한 풍미가 일품이며 균형감이 탁월하다.
 
2001 (WS 97점, RP 90~92점) – 서늘한 여름 날씨로 인해 포도가 잘 익지 않는 문제점을 피하기 위해 그 어떤 해보다 포도 선별 작업을 엄격히 실시했으며, 덕분에 뛰어난 품질을 유지할 수 있었다.
 
2003 (WS 96점, RP 95점) – 기록적인 더위로 1947년 이래 가장 이른 수확을 진행했던 해로, 와인의 농축미가 돋보이며 과일향을 필두로 한 복합적인 풍미, 균형미가 돋보인다.
 
2005 (WS 93점, RP 88점) – 매우 건조한 해에 생산된 이 와인은 진한 과실향과 바이올렛 향을 드러내며 시라 품종의 특징을 잘 보여준다.
 
2010 (WS 94점, RP 92~95점) – 원만했던 날씨 덕분에 와인은 신선한고 균형이 잘 잡혀 있으며 과일, 향신료, 가죽 등의 복합적인 향이 돋보인다. 30년 이상 숙성이 가능한 와인이다.
 
 
오늘날 론 지역은 프랑스에서도 개성 넘치는 다양한 품종으로 고품질의 와인을 생산하는 곳으로 알려져 있지만, 과거 오랜 기간 보르도와 부르고뉴의 그늘에 가려 제 빛을 발하지 못한 곳이기도 하다. 이 지역이 주목 받기 시작한 것은 최근 20~30년 사이로, 독특한 블렌딩과 품질, 뛰어난 숙성 잠재력이 재조명 되면서부터다.
 
사실, 론 지역 와인의 우수성은 18세기 보르도의 전통적인 블렌딩 방식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데, 18세기부터 19세기까지 유수의 보르도 와인생산자들은 종종 그들의 와인에 론 지역의 와인을 섞곤 했다. 이는 보르도 와인의 색과 구조감을 강화하기 위함이었으며, 특히 기후가 서늘한 해에는 더 많은 양의 론 와인을 섞었다. 19세기 보르도의 와인 상인 나다니엘 존슨의 말을 빌리면 “1795년산 에르미타주를 섞어 만든 샤토 라피트 와인은 그 어떤 해의 와인보다도 뛰어났으며” 이는 곧 론 와인이 보르도 와인의 품질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음을 암시한다.
 
한편, 프랑스에 원산지통제명칭(AOC) 제도가 도입된 이후로 보르도 지역 와인에 론 지역 와인을 섞는 것이 불가능해지면서 이런 전통은 사라지게 되었는데, 최근 보르도의 한 그랑크뤼 샤토가 옛 방식을 재현한 와인을 선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샤토 팔머가 바로 그곳인데, 2004년부터 “XIX CENTURY WINE (19세기 와인)”이라는 이름으로 북부 론의 시라 품종을 블렌딩한 와인을 만들어오고 있는 것이다. 특정 해에만 생산되는 이 와인은 규정상 빈티지를 라벨에 기재하지 못하며, 대신 LOT 넘버를 20.04, 20.06 등으로 표기하여 이 와인이 생산된 해를 나타내고 있다.
 
라라귄.jpg
 
프레이 가문이 보르도에 소유한 그랑크뤼 3등급 샤토 라라귄(위 사진) 역시 최근 보르도-론 블렌딩 와인인 “에비던스(Evidence)”를 선보였는데, 샤토 라라귄의 와인메이커이자 프레이 가문의 2세대인 캐롤린 프레이에 의해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그녀가 샤토 라라귄과 폴 자불레를 매주 왔다갔다하며 자연스럽게 탄생했다. 보르도와 론 지역의 두 와이너리가 함께 시너지를 내며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받으며 탄생한 “에비던스”는, 프레이 가문이 인수한 폴 자불레의 미래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수입 _ 나라셀라 (02 405 4300)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wineok

    부르고뉴 생 또방의 스타, 위베르 라미(Hubert Lamy)

          와인 애호가라면 누구나 한번쯤 방문하고 싶어하는 지역 중 하나로 프랑스 부르고뉴를 꼽을 것이다. 부르고뉴 꼬뜨 도르 그랑크뤼 길(Cote dOr Route des Grands Crus)에서 포도밭을 바라보고 있으면 와인의 위대함을 실감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와인...
    Date2015.07.01 글쓴이공민지
    Read More
  2. 아주 특별한 샴페인, 떼땅져 Taittinger

          지난 해 샴페인 떼땅져는 46만 케이스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2014년 가장 많이 팔린 샴페인 TOP 10>에서 6위를 차지하였다. 또한 2014 브라질 월드컵 공식 샴페인에 선정됨으로써 조직적이고 뛰어난 마케팅 역량을 과시하기도 했다. 이렇듯 판매량 및 ...
    Date2015.06.25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3. 드라이 파밍, 몬테스의 저력을 보여주다

        지난 6월 8일 청담동 더반 스테이크 하우스에서는 몬테스의 새로운 야심작, 몬테스 알파 드라이 파밍에 대한 기자 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아시아 지역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에두아르도 슈타크(Eduardo Stark)가 직접 참석해 드라이 파밍(Dry fa...
    Date2015.06.15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wineok

    폴 자불레가 보여주는 론 와인의 미래

          지난 달, 론 지역을 대표하는 와이너리 '폴 자불레’가 최상급 와인 라 샤펠(La Chappelle)과 함께 한국을 찾았다. 폴 자불레는 론 지역의 기본급 와인에서부터 최상급에 이르기까지, 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와인의 대부분에 해당하는 28 종의 와인을 생...
    Date2015.06.08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5. 프리미엄 오스트리아 와인, 힐링거 HILLINGER

            오스트리아의 와인 수출 규모는 지난 9년간 꾸준히 성장해왔으며 지난 해 수출금액은 역대 최고인 146백만 유로를 기록하였다. 수출 국가도 다양해져, 오스트리아 와인은 전통적인 수입국(독일, 스위스 등 독일어권 국가들)뿐만 아니라 동유럽, 미국,...
    Date2015.06.06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호주 와인의 기대주, 앤드류 피스(Andrew Peace)

          지난 한 해 호주의 와인수출은 물량으로 3.6%, 금액으로 3.9% 증가했으며 특히 프리미엄 와인 부문의 증가세는 더욱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 해 호주 와인은 전세계 1,385개 수입상을 통해 123개 국가로 수출되었는데 이 중 890개 수입상...
    Date2015.05.22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wineok

    이브 걍글로프, 그의 독창적인 와인 세계를 엿보다

          보르도와 부르고뉴에 이어 론 밸리는 프랑스에서 유서 깊은 와인 생산지이다. 코트 로티와 에르미타주, 콩드리유 같은 고급 와인 산지가 자리하고 있는 북부 론의 경우 대규모의 네고시앙뿐만 아니라 생산자 조합을 비롯한 소규모 생산자들까지 흥미롭...
    Date2015.05.12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