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velier.jpg
 
 
 
보르도 메독 지역 전체 포도밭 면적의 5.5%를 차지하는 생줄리앙(St. Julien)은 보르도의 빈티지가 형편없거나 평범한 해에도 주옥 같은 와인을 만들어내는, 즉 보르도에서 품질이 가장 균일한 와인 산지이다(생 줄리앙은 우박의 피해가 메독의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다). 이곳의 토양은 점토질이 더 많은 것을 제외하고는 가볍고 자갈이 많은 토질을 기반으로 하는 마고(Margaux)와 비슷한데, 이 때문에 와인은 무게감 있고 부드러우며 그윽한 특징을 보인다. 또한 와인양조에 있어서 예술성이 고도로 발현되는 이곳의 와인은 대단히 다채로운 스타일을 띠며, 이는 소비자들이 각자의 취향에 따라 와인을 선택할 수 있는 폭을 넓혀준다.
 
생줄리앙에는 그랑 크뤼 1등급 샤토는 없지만, 종종 그에 필적하는 품질의 와인을 생산하는 그랑 크뤼 샤토들을 여럿 찾아볼 수 있다. 한 예로, 그랑 크뤼 2등급 샤토인 레오빌 푸아페레(Leoville Poyfferre, 위 사진)는 생줄리앙의 정상급 샤토 중 하나이며 힘 있고 농밀하며 장기숙성에 적합한 와인을 생산한다. 1920년 큐블리에 가문(Cuvelier Family)이 인수한 레오빌 푸아페레는 1979년부터 지금까지 디디에 큐블리에가 경영을 맡고 있는데, 셀러의 현대화, 세컨드 와인 도입, 새 오크 사용 비율 증가, 디디에 큐블리에의 더욱 세심한 관리, 명망 높은 양조학자 미셸 롤랑 영입 등의 노력 덕분에 오늘날 일류 생줄리앙 와인생산자의 반열에 올랐다.
 
leovill poyferre.jpg
 
한 가지 흥미로운 사실은, 1994년 큐블리에 가문이 미셸 롤랑을 기용하기로 한 것에 대해 당시 메독의 와인생산자들 사이에서 의견이 분분했다는 점이다. 그도 그럴 것이, 생테밀리옹과 포므롤로 대표되는 보르도 우안을 중심으로 활약하던 미셸 롤랑을 보르도 좌안의 샤토에서 컨설턴트로 영입한다는 것은 그 때만 해도 기존의 관습을 뒤집는 것과 마찬가지였다(이 두 지역은 강 하나를 사이에 놓고 재배하는 주요 품종과 와인의 스타일이 확연히 다르다). 또한 대규모 샤토가 대거 포진해 있는 보르도 좌안의 와인생산자들이 보르도 우안의 와인생산자들을 두고 “집에 달린 정원을 가꾼다”고 묘사할 정도로 이 두 지역의 와인산업은 규모 면에서도 커다란 차이를 보였다.
 
Leoville Cellar 2.jpg
 
하지만 미셸 롤랑을 둘러싼 우려와 의혹은 큐블리에 가문의 모험이 성공을 거두자 깨끗이 사라졌다. “집에 달린 정원을 가꾸듯” 디테일에 주의를 기울이는 그의 집중력과 세심함 덕분에 레오빌 푸아페레를 비롯하여 큐블리에 가문이 생산하는 모든 와인의 품질이 확연히 개선된 것이다. 최근 한국을 방문한 올리비에 큐블리에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미셸 롤랑과 같은 “아웃사이더”의 새로운 시각과(종종 모험을 수반하는)색다른 아이디어가 가져다 주는 이점을 높이 평가하며 보르도 와인 산업이 발전하려면 이러한 외부의 전문가들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moulin riche_pavillon.jpg
 
큐블리에 가문이 샤토 레오빌 푸아페레를 사들인 1920년대로 다시 돌아가보자. 이 시기에큐블리에 가문은 레오빌 푸아페레 외에 생줄리앙 지역의 샤토를 한군데 더 인수했는데, 물랭 리쉬(Moulin Riche)가 그것이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와인은 레오빌 푸아페레의 세컨드 와인으로 간주되다가 2009년에 이르러 파비온 드 푸아페레(Pavillon de Poyferre)에 세컨드 와인의 자리를 넘겨주었다. 물랭 리쉬(위 사진 왼쪽)는 입 안을 부드럽게 가득 채우는 벨벳 같은 질감을 지닌 와인으로 빈티지로부터 5-10년 사이에 마실 것을 권장한다. 파비온 드 푸아페레(사진 오른쪽)는 깊고 짙은 색과 함께 향신료, 블루베리 등의 풍미를 지니며 긴 여운을 선사하는 와인이다. 숙성 초기라면 디캔팅해서 마실 것을 권하고, 기다릴 여유가 있다면 몇 년 정도 보관했다가 마시는 것도 좋다.
 
CHATEAU LE CROCK ESTATE.JPG
 
큐블리에 가문은 생줄리앙 말고도 생테스테프(St. Estephe) 지역에 샤토 르 크로크(Ch. Le Crock)를 소유하고 있다(위 사진). 1820년대에 지어진 르 크로크는 1903년에 큐블리에 가문이 인수했는데, 이 가문의 다른 와인들과 마찬가지로 미셸 롤랑의 컨설팅 하에 와인을 만들며 연간 생산량은 약 20만 병이다(라 크루아 생테스테프(La Croix St. Estephe, 아래사진 오른쪽)는 이곳의 세컨드 와인이다).
 
le crock.jpg
 
샤토 르 크로크의 포도밭은 절반 가량이 카베르네 소비뇽, 30%가 메를로, 나머지는 카베르네 프랑과 프티 베르도 품종이 차지하고 있는데, 큐블리에 가문은 와인에 독특한 아로마와 부드러운 질감을 선사하는 카베르네 프랑과 와인의 색, 구조감, 아로마를 보완하는 프티 베르도에 특히 많은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한편, 수확한 포도는 선별 과정을 거친 후 자연 효모에 의해 발효를 시작하고 발효를 마친 와인은 18개월간 오크 숙성을 거쳐 시장에 출시된다. 르 크로크 와인은 순수한 과일 풍미와 함께 빈틈없이 촘촘한 질감을 지니며 빈티지로부터 3-5년 이후에 마실 것을 권장한다(비노 파라다이스 독점 수입 02-2280-5239).
 
 
 
※ 참고자료
 
<로버트 파커의 보르도 와인> (로버트 파커 저, 바롬웍스 발행, 2007)
(Stephen Brook 저, 2012)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보르도 가이드] 레오빌 푸아페레의 큐블리에 가문과 그 와인들

          보르도 메독 지역 전체 포도밭 면적의 5.5%를 차지하는 생줄리앙(St. Julien)은 보르도의 빈티지가 형편없거나 평범한 해에도 주옥 같은 와인을 만들어내는, 즉 보르도에서 품질이 가장 균일한 와인 산지이다(생 줄리앙은 우박의 피해가 메독의 다른 지...
    Date2015.05.11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2. wineok

    천재 양조가의 카베르네 프랑에 대한 열정_도멘 드 팔루스

        프랑스에서도 전통적인 화이트와인 생산지로 손꼽히는 루아르는 중세와 르네상스 시대의 아름다운 고성들을 만날 수 있는 지역으로, 80여 개에 이르는 고성들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바 있다. 또한 빼어난 자연 경관 덕분에 ‘프랑스의 정원’...
    Date2015.04.23 글쓴이김지혜
    Read More
  3. 이태리 남부 와인의 선봉장: 파네세 FARNESE

          파네세 그룹(Farnese Vini)은 1994년에 설립되어 길지 않은 역사를 지녔지만 빠른 시간 내에 탄탄한 입지를 다지며 성공을 이룬 와인 기업이다. 현재 아브루초, 풀리아, 캄파니아, 바실리카타, 시칠리아 등 이태리 남부의 다섯 개 주에서 명성 높은 7개...
    Date2015.04.16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4. 칠레의 자존심, 알마비바(Almaviva)

        와인 애호가들이 칠레 프리미엄 와인을 이야기할 때 가장 먼저 떠올리는 이름 중 하나는 바로 알마비바(Almaviva)이다. 알마비바는 프랑스 보르도의 특급 와인을 만드는 와인 명가 ‘바론 필립 드 로칠드’와 칠레를 대표하는 최대 와인 회사인 ‘콘차이토로...
    Date2015.04.07 글쓴이김지혜
    Read More
  5. wineok

    디캔터 지 선정 올해의 인물, 알바로 팔라시오스

          “알바로의 영감과 혁신, 그리고 와인 품질을 최우선하는 그의 타협 없는 결단력을 사랑한다.“ -잰시스 로빈슨(MW, 1999년 디켄터 올해의 인물)     “보르도 포므롤에서 그는 단순한 견습생이었지만 그의 놀라운 패기는 언제나 나를 압도시켰다. 그는 변...
    Date2015.03.06 글쓴이WineOK
    Read More
  6. wineok

    "2014 100대 와인" 영예의 1위, 다우 포트를 만나다

    지난 해, 유명 와인 전문지 Wine Spectator가 선정한 “올해의 TOP 100” 1위, 3위, 4위를 모두 포르투갈 와인이 차지해 화제가 되었다. 더욱이 “2011년은 빈티지 포트에 있어서 전설적인 해가 될 것”이라는 와인 평론가들의 예측을 증명이라도 하듯, 2011년 빈...
    Date2015.01.26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wineok

    스페인 특급와인의 대표주자, 알바로 팔라시오스

        최근 몇 년 간 가격 대비 품질이 좋은 ‘밸류 와인’의 본거지로 주목 받아 온 스페인은, 사실 포도 재배 및 와인 양조 역사가 수천 년이 넘는 유서 깊은 땅이며, 베가 시실리아, 핑구스, 알바로 팔라시오스 등으로 대표되는 최고급 와인이 탄생한 곳이다. ...
    Date2015.01.22 글쓴이김지혜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