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jpg
 
 
지난 2012년 로제 와인생산량은 2천2백5십만 헥토리터로 전세계 와인생산량의 약 10%를 차지했다. 그 중 프랑스의 로제 와인생산량은 633만 헥토리터로 전세계 로제 와인생산량의 28%를 차지하며 1위, 그 뒤를 이탈리아(20%), 미국(15%), 스페인(10%)이 이었다.
 
지난 몇 년간 많은 나라들에서 로제 와인의 성장률이 레드나 화이트 와인의 그것을 앞섰는데 그 중 미국이 가장 대표적이다. 프로방스 와인협회(Vins de Provence)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미국의 프로방스 로제 와인 수입은 매년 두 자리수의 성장률을 보여주었으며, 2013년에는 무려 40%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최근 일본에서도 로제 와인의 인기가 빠른 속도로 높아지고 있다고 하니, 조만간 우리나라에서도 로제 와인을 찾는 이들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FIGURE.jpg
 
 
 
“프로방스에서 생산되는 로제 와인은 신선하고 자극적인 풍미를 지녔으며 요리와 잘 어울린다.”
-더 와인바이블 (캐런 맥닐, 2010)
 
 
프랑스 내에서도 프로방스 지방은 연평균 1억4천만 병의 프로방스 AOC 로제 와인을 생산하는데, 이는 프랑스 전체 로제 와인생산량의 35% 또는 전세계 로제 와인생산량의 5.6%에 해당한다. 프로방스 내에서도 가장 중요한 와인 산지는 바로 방돌Bandol이다. 이곳의 로제 와인은 향신료 향이 은은하고, 구조감이 좋은 무르베드르 품종의 배합 비율이 대체로 높다. 방돌에는 약 50개의 와인생산자가 있으며 그 중 세계적인 명성을 지닌 곳은 10군데 정도다. 인접한 랑그독 루시용처럼 프로방스 역시 외부자본의 유입이 많지만, 방돌만은 여전히 가족 중심으로 운영되는 와이너리가 많으며 이들은 대체로 고집 있고 개성이 강하다.
 
샤토 바니에르Chateau Vannieres도 방돌의 명성 높은 와인생산자 중 하나로, 생산하는 와인의 60%는 프랑스 내에서 소비되며 나머지는 유럽, 일본, 홍콩 등 주요 와인 소비 국가로 수출된다. 샤토 바니에르의 로제 와인은 무르베드르에 소량의 그르나슈와 생소 품종을 섞어 만드는데, 포도의 신선도를 최대한 유지하기 위해 해가 뜨기 전에 수확을 마치고, 침용 과정을 생략함으로써 밝고 투명한 색을 유지하도록 하며, 저온에서 발효를 거친다. 식욕을 돋우는 영롱한 연어색을 띤 이 로제 와인은 샐러드, 생선, 야채, 닭고기 등 다양한 요리와 조합이 가능하다(아래 사진).
 
vannieres.jpg
 
한편, 프로방스의 레드 와인은 힘있고 농축미가 좋으며 독특한 스타일을 보여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무르베드르에 아주 적은 양의 그르나슈 품종을 섞어 만드는 샤토 바니에르의 레드 와인은 여기에 오랜 숙성력까지 갖추고 있다. 실제로, 최근 샤토 바니에르의 소유주이며 와인메이커인 에릭 브아쏘의 방한을 기념하여 열린 시음회에는 1983년과 1986년 빈티지의 레드 와인이 함께 등장했는데, 여전히 갖가지 신선한 허브 향과 향신료의 향이 선명하고 풍성하게 드러났으며, 견고한 타닌과 집중된 과일 풍미는 우아함을 더했다(아래 사진).
 
vannieres_red.jpg
 
현재 국내에는 수입사 타이거인터내셔날을 통해 2010년 빈티지의 샤토 바니에르 레드 와인이 유통되고 있다. 샤토 바니에르 레드 와인은 18개월의 오크 숙성 후에도 4년 정도 추가로 병 숙성을 거쳐 출시되므로, 출시 직후라도 복합성을 더해가며 진화하는 풍미와 부드러운 질감을 느낄 수 있다.
 
 
수입 _ 타이거인터내셔날(02 2276 6485)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wineok

    프로방스, 방돌 & 샤토 바니에르

        지난 2012년 로제 와인생산량은 2천2백5십만 헥토리터로 전세계 와인생산량의 약 10%를 차지했다. 그 중 프랑스의 로제 와인생산량은 633만 헥토리터로 전세계 로제 와인생산량의 28%를 차지하며 1위, 그 뒤를 이탈리아(20%), 미국(15%), 스페인(10%)이 ...
    Date2014.12.09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2. wineok

    리오하 와인의 르네상스 이끈 마르께스 데 까세레스

        스페인 리오하 와인을 접할 때마다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오크통과 셀러에서 숙성 중인 와인이다. 여타의 와인 생산지역에 비해 유난히 긴 숙성 기간으로 그 어떤 지역의 와인에서도 느낄 수 없는 특별함을 간직한 리오하의 와인들, 그 중에서도 리오...
    Date2014.12.08 글쓴이김지혜
    Read More
  3. wineok

    우리 입맛에 딱 맞는 알자스 와인, 휘겔

          ‘젓가락과 잘 어울리는 와인’에 대해 들어본 적 있는가? 최근 휘겔 에 피스(Hugel & Fils, 이하 휘겔)의 오너와 함께한 기자간담회에서, 수입사 나라셀라의 신성호 이사는 휘겔을 소개하며 “젓가락 와인”이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들어본 와인 세...
    Date2014.12.03 글쓴이김지혜
    Read More
  4. wineok

    부르고뉴에 뜬 두 개의 별, 미쿨스키

    지난 11월 수입사 신세계 L&B를 통해 부르고뉴의 내로라는 와인생산자들이 한국을 방문했다. 도멘 메오 까뮈제(Domaine Meo Camuzet)의 장 니콜라 메오와 도멘 미쿨스키(Domaine Mikulski)의 프랑소와 미쿨스키가 바로 그들인데, 각각 부르고뉴의 상징적인...
    Date2014.11.21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5. wineok

    랑그독의 정상급 와인생산자, 마스 줄리앙

    기자는 올해 초 "국내에 수입되는 정상급 랑그독 와인들"이라는 기사를 통해, 프랑스 랑그독 지방이 지닌 와인산지로서의 잠재력과 오늘날의 위상 그리고 이곳의 정상급 와인생산자들을 소개한 바 있다. 이 글에서는 수입사 타이거 인터내셔날을 통해 국내에 ...
    Date2014.11.15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6. 토스카나의 진주, 비온디 산티

          “피에몬테의 바롤로Barolo나 바르바레스코Barbaresco와 함께 브루넬로 디 몬탈치노Brunello di Montalcino는 와인 수집가들이 사 모으는 몇 안 되는 이탈리아 DOCG 와인 중 하나다. 이 와인들은 깊은 맛과 더불어 혀를 말릴 정도의 타닌이 있어 오랜 시...
    Date2014.11.11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이탈리아 와인의 거장, 안젤로 가야와의 일문일답

          "역동적이고 야심 차며 독창적인 안젤로 가야만큼 피에몬테의 잠재력을 제대로 예측한 사람은 없었다. 수십 년 동안 전세계를 돌아다니며 그는 바르바레스코와 바롤로에 관해 이야기했고, 그 이야기를 듣는 사람들의 생각을 대부분 바꾸어놓았다." - <...
    Date2014.10.31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5 26 27 28 29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