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상에서 아직도 천혜의 자연환경을 간직하고 있는 뉴질랜드는 크게 북섬과 남섬, 두 개의 섬으로 나뉜다. 남섬의 말보로(Marlborough)는 뉴질랜드의 대표적인 와인산지이며, 북섬의 오하우(Ohau)는 새롭게 떠오르는 와인산지로 각광받고 있다.
1.jpg
오하우 와인즈(OHAU WINES)는 뉴질랜드 북부 수도인 웰링톤(Wellington)에서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해 있다. 그리고 이곳의 아름다운 타라루아 산맥을 배경으로 새롭고 젊은 에너지의 오하우 포도밭이 광활하게 펼쳐져 있다. 수세기 동안 오하우 강이 운반해온 토양이 층층이 쌓인 이 포도밭은, 천연 청정 관개수를 제공하는 타라루아 산맥 덕분에 관개 시설이 따로 필요 없으며, 배수가 잘 되는 토양 덕분에 포도가 자라기에 최적의 환경을 제공한다.


■ 환경친화적 농법 아래 탄생한 오하우 와인

오하우 와인즈는, 뉴질랜드 정부 차원에서 관리가 이루어지는 뉴질랜드 환경 친화 와인 재배 프로그램인 의 회원이며, 이에 따라 환경친화적인 농법으로 재배한 포도로 와인을 만든다. 뿐만 아니라 빈 와인 병을 버리지 않고 포도나무 밑에 조각조각 부숴서 뿌려놓는데, 이로써 일조량을 높이고 포도가 더욱 풍성한 아로마를 생성하는데 도움을 준다. 또한 뉴질랜드의 인구 수보다도 많다는 양떼가 포도 잎을 뜯어먹게 함으로써 무성한 잎을 기계의 도움 없이 제거한다.

4.jpg


뉴질랜드의 대표적인 여성 와인 양조자, 제인 쿠퍼

오하우 와인즈의 양조를 맡고 있는 제인 쿠퍼(Jane Cooper)는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여성 와인 메이커다. 1990 년대 초 혹스 베이(Hawke’s Bay)에서 휴가를 보내기 위해 떠난 후 제인 쿠퍼의 인생은 큰 전환점을 맞이하는데, 링컨(Lincoln) 대학에서 와인양조 학위를 받고, 이후 호주의 헌터 밸리(Hunter Valley)와 이탈리아 그리고 뉴질랜드의 넬슨(Nelson), 와이라라파(Wairarapa) 등 다양한 지역에서 와인 양조 경험을 쌓는다. 그녀는 뉴질랜드의 새로운 포도 재배 지역으로 각광받고 있는 오하우 지역에 매료되어 현재 오하우 와인즈의 와인메이커로 일하고 있다.

3.jpg

오하우 와인즈는 개성 있는 스타일의 와인을 생산하며 뉴질랜드 와인 시장의 새로운 강자로 주목 받고 있으며, 이는 각종 국제 대회에서의 우수한 성적으로 입증되고 있다. 특히 2012년 코리아 와인 챌린지(이하 KWC)에서 워번스톤 쇼비뇽 블랑(Woven Stone Sauvigon Blanc)이 <베스트 화이트 트로피>를 수상한데 이어, 2014년에는 워번스톤 피노그리(Woven Stone Pinot Gris)가 또다시 <베스트 화이트 트로피>를 수상함으로써,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NO.1 화이트 와인”으로 자리매김 하였다. 한편, 워번 스톤 피노 누아(Woven Stone Pinot Noir) 는 KWC에서 은메달을 수상하였다.

5.jpg

워번 스톤 쇼비뇽블랑
(2012 KWC 베스트 화이트 트로피 / Air New Zealand Wine Awards 2009 은메달 수상)

밝고 연한 녹색을 띠며 토마토, 라임, 그래니스미스 사과를 연상시키는 아로마는 감귤류, 매력적인 허브, 미네랄 풍미 이어진다. 청정한 뉴질랜드 대자연을 떠올리게 하는 화사한 매력만점의 와인으로, 구운 연어나 도미 같은 생선요리 그리고 야채요리와 잘 어울린다.

워번 스톤 피노그리
(2014 KWC 베스트 화이트 트로피 / 2012 KWC 은메달 수상)

밝고 연한 황금빛을 띠며 열대 과일, 향기로운 배와 잘 익은 멜론의 아로마가 선사하는 달콤함이 기분 좋게 느껴진다. 매운 음식이나 흰살 생선, 구운 가리비, 아이올리 소스가 가미된 신선한 샐러드와 뛰어난 매칭을 보여준다.

워번 스톤 피노누아
(2013 Winestars World Tasting LIWF의Top 15 선정 / 2014 KWC 은메달 수상)

영롱한 자주빛이 감도는 레드 색상의 피노누아로 체리, 자두, 딸기 같은 풍부한 과실 향이 오감을 자극한다. 오크의 풍미를 잃지 않으면서도 부드러움과 표현력이 훌륭하며, 마시기 쉬운 스타일의 대중적인 피노누아로 손색이 없다. 허브가 곁들여진 리조토나 치킨, 오리, 칠면조 구이 요리와 매칭하면 좋다.


문의 _ (주) 와이넬 (02-325-3008)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Patz & Hall, 미국 피노 누아와 샤르도네의 자존심

          나파 밸리와 함께 캘리포니아의 와인 산지를 양분하는 소노마 카운티는 피노 누아의 전통적인 생산지로 유명하다. 나파 밸리에 비해 태평양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소노마의 서늘한 기후는 다름아닌 피노 누아와 샤르도네를 재배하기에 적합하기 때문...
    Date2014.09.16 글쓴이박지현
    Read More
  2. 이태리 남부의 대표 와인 기업, 파네세

    파네세 그룹(Farnese)은 이탈리아 와인을 논할 때 빠뜨릴 수 없는 역사적이고 진취적인 기업이다. 파네세 가문이 와인 명가의 대열에 편입한 것은, 1582년 파네세 왕자와 결혼한 오스트리아 여왕 마르게리타가 아브루쪼 지역에 위치한 오르토나와 파르네토의 ...
    Date2014.08.26
    Read More
  3. [유명인사의 와인]졸리-피트 커플의 샤토 미라발 로제 와인

    와인 애호가라면 누구나 한 번쯤 프랑스 샤토의 주인을 꿈꾼다. 성 앞에 펼쳐진 넓은 포도밭을 바라보며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따사로운 햇빛을 즐기며 대화를 나누고, 손수 만든 라벨 없는 와인을 지하 저장고에서 바로 꺼내 마시는 장면을 아마 한 번쯤은 ...
    Date2014.08.06
    Read More
  4. 카베르네 소비뇽의 제왕, 케이머스CAYMUS

    “카베르네 소비뇽의 제왕”으로 군림해 온케이머스(Caymus)의 CEO이자 와인메이커인 척 와그너(Chuck Wagner)가, 설립 40주년 기념 한정판 '케이머스 나파 밸리 카베르네 소비뇽 2012'를 들고 최근 한국을 방문했다. 케이머스는 수입사 나라셀라가 국내에 소개...
    Date2014.07.21
    Read More
  5. <와인 미라클>의 주인공, 샤토 몬텔레나를 만나다

    지난 7월, 샤토 몬텔레나의 CEO 보 바렛(Bo Barrett, 본명 James P. Barrett)이 한국을 방문했다. 샤토 몬텔레나는, 희대의 와인 대결 “파리의 심판(Paris’ tasting)”을 다룬 영화 을 통해 와인애호가뿐만 아니라 대중에게도 널리 알려진 와인이다. 수입사 나...
    Date2014.07.11
    Read More
  6. 청정 자연 뉴질랜드에서 탄생한 오하우의 와인들

    지구상에서 아직도 천혜의 자연환경을 간직하고 있는 뉴질랜드는 크게 북섬과 남섬, 두 개의 섬으로 나뉜다. 남섬의 말보로(Marlborough)는 뉴질랜드의 대표적인 와인산지이며, 북섬의 오하우(Ohau)는 새롭게 떠오르는 와인산지로 각광받고 있다. 오하우 와인...
    Date2014.07.04
    Read More
  7. 나파의 고급 블렌딩 와인, 문차이(Moone-Tsai)의 탄생

    고급 와인 산지인 나파 밸리의 와인을 좋아하는 이라면, 최고의 포도밭으로 꼽히는 토 칼론, 프리차드 힐, 콜드웰 같은 포도밭 이름을 한번쯤은 들어보았을 것이다. 이렇게 유명한 포도밭에서 생산되는 와인들은 포도밭 이름을 레이블에 밝힘으로써 ‘싱글 빈야...
    Date2014.06.3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7 28 29 30 31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