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스코발디의 DNA를 물려받다

Super Tuscan Mormoreto




이탈리아 와인 산지의 정수, 투스카니Tuscany (이탈리아어로 토스카나Toscana). 토스카나는 이탈리아에서 가장 중요한 레드 와인인 키안티, 브루넬로 디 몬탈치노, 비노 노빌레 디 몬테풀치아노의 발상지이다(세 가지 모두 산지오베제 품종으로 만든다). 그러나 현대에 들어와서 토스카나에서는 산지오베제 외에도 또다른 품종 하나가 전문적으로 재배되었는데, 1980년대부터 수많은 수퍼 투스칸 양조에 (단독으로 혹은 블렌딩으로) 사용한 국제적인 품종 카베르네 소비뇽이 바로 그것이다.

카베르네 소비뇽은 대공 코시모 데 메디치 3세가 18세기에 토스카나로 들여왔다는 이야기가 전해지지만, 키안티 지역에 심어진 것은 1855년, 프레스코발디Frescobaldi가 카베르네 소비뇽을 비롯하여 메를로, 샤르도네, 피노누아 품종을 들여오면서부터였다.

브루넬로 디 몬탈치노, 키안티, 키안티 루피노, 포미노를 생산하는 프레스코발디는 토스카나의 귀족가문으로 그 역사가 무려 1000년이넘는다. 실제로 이 가문이 와인 산업에 뛰어든 것은 14세기에부터였지만, 그 전부터 이미 금융 및 상업 분야에서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해 오고 있었다(13세기 토스카나는 매우 부유한 지역으로, 플로센스의 은행가와 상인들이 대표적인 부유층이었다. 프레스코발디 가문 역시 이러한 부유층에 속했다). 뿐만 아니라 바로크가 풍미하던 즈음에는 작곡가 지롤라모 프레스코발디를 배출하기도 할 만큼 문화적인 면에서도 주류에 속했다.

NI05.jpg

니포자노 리제르바.jpg이 가문의 와인 산업이 현대화한 것은 1960년대 들어서였는데, 이 현대화의 주역 중 한 명이 레오나르도 프레스코발디 후작이다(얼마 전 한국을 방문하기도 했다). 프레스코발디 후작은 이 가문의 29대손으로, 프레스코발디가 국제 시장에서 영향력 있는 와인생산자로 자리잡게끔 한 장본인이며(전세계 86개국으로 와인이 수출된다!), 1995년에는 미국 와인 산업의 거장 로버트 몬다비Robert Mondavi와 손잡고 루체 델라 비테Luce della Vite 와인을 탄생시키기도 하였다.

현재 ‘프레스코발디 왕국’에 속한 포도원만 9개에 달하며 부지는 총 1800에이커가 넘는다. 그 중에서도 몬탈치노에 위치한 카스텔지오콘도(Castelgiocondo, 1989년 인수)와 루피나 지역의 니포짜노 양조장Nipozzano Estate은 프레스코발디의 보석과도 같다. 토스카나와 에밀리아-로마냐의 접경지대에서 그리 멀리 떨어지지 않은 언덕에 있는 루피나의 석회질 토양은, 단단하고 각이 진 키안티 와인을 만들어내며, 서늘한 포도밭에서만 볼 수 있는 우아함과 아로마를 지닌 와인을 생산한다.

프레스코발디가 루피나 지역에 소유한 니포짜노 양조장에서는 저렴하면서도 품질의 일관성을 갖춘 뛰어난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이 포도원에서 생산되는 니포짜노 리제르바Nipozzano Reserva의 경우, 영향력 있는 와인 전문 매체인 와인 스펙테이터에서 네 차례나 ‘100대 와인’으로 선정된 저력을 지닌 와인이다.

프레스코발디의 또 다른 와인으로는 카베르네 소비뇽으로 만든 모르모레토Mormoreto가 있으며, 역시 루피나의 니포짜노 양조장에서 생산된다. 와인과 같은 이름을 가진 모르모레토 포도밭에서(1976년에 조성됨) 수확한 포도로 만들어지는데, 이 남서향의 포도밭은 해발 280-330m에 위치하고 있으며 규모는 25헥타르 정도이다.

모모레토.jpg
모르모레토 와인은 1983년 빈티지부터 출시되기 시작했으며, 카베르네 소비뇽에 약간의 메를로와 카베르네 프랑을 블렌딩한다. 비록 공식적으로는 IGT 등급 와인이지만(토착품종을 사용해야 하는 규정을 벗어났기 때문에) 품질과 가격 면에서 수퍼 투스칸으로 인정받고 있으며, 국내 소비자가격은 15만원을 넘는다(현재 시중에서 판매 중인 2007 모르모레토는 2011 Decanter World Wine Awards에서 금메달을 수상한 와인이기도 하다).

모르모레토 와인의 새로운 빈티지 출시를 기념하기 위해 지난 6월 방한한 레오나르도 프레스코발디 후작은, 기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프레스코발디 가문의 와인산업에 있어서 중요한 네 가지 P 요소를 강조하였는데, Passion(열정), Persistence(지속성) Patience(인내), Perfection(완벽)이 바로 그것이다.

그리고 “프레스코발디 가문의 피 속에 흐르는 열정이 있었기 때문에 오늘날까지 프레스코발디 와인 생산은 지속될 수 있었고, 훌륭한 포도를 수확하기 위해 10년 때로는 그 이상의 세월을 기꺼이 기다리기 때문에 완벽에 가까운 와인이 탄생할 수 있는 것”이라는 그의 말을 통해, 모르모레토 역시 이러한 프레스코발디 가문의 DNA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참고자료 _ 더 와인바이블(캐런 맥닐, 2010), 이탈리아 와인 가이드(조셉 바스티아니치 외, 2010)

수입사 _ 신동와인 02 794 4729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경이로울 정도로 향락적인...[생콤]

    경이로울 정도로 향락적인.... Chateau deSAINT COSME 프랑스 남부 론Rhone은 햇빛이 많고 허브, 라벤더, 올리브가 잘 자라는 지중해성 기후다. 무더운 날에는 론 강 계곡을 통해 알프스에서 차가운 북서풍(미스트랄)이 불어온다. 이 바람은 포도가 성장하는 ...
    Date2011.09.07
    Read More
  2. 좋은 친구들 - Rupert

    좋은 친구들 Rupert & Rothschild 남아프리카공화국 최초의 와인은 3세기 전쯤, 네덜란드 식민지 이주민들이 아프리카 대륙 서남단(케이프, Cape)에서 자라고 있던 야생 포도를 양조한 것에서 기원한다. 300년이 넘는 포도재배 역사를 지녔지만 지금까지도 남...
    Date2011.08.31
    Read More
  3. 화이트와인 천국, 알자스의 와인명가 휴겔

    화이트와인천국 알자스의 와인명가 .HUGEL. “와인은 품종의 특성을 그대로 드러낼 수 있어야 한다. 그리고 이렇게 온전히 품종의 특성을 잘 반영하는 와인이 완성되는 곳은 양조장이 아니라 포도밭이다. 우리가 스스로를 WINE MAKER가 아니라 WINE GROWER라고 ...
    Date2011.08.02
    Read More
  4. 다렌버그 스타일

    The Art of Being Different d'Arenberg Since 1928... 다렌버그의 설립자는 프란시스 어네스트 오스본Francis Ernest Osborn으로, 메디컬 스쿨을 다니다가 와인양조에 전념하기 위해 학교를 떠나 1928년에 다렌버그를 설립하였다. 1957년 그의 뒤를 이어 더레...
    Date2011.06.30
    Read More
  5. 프레스코발디의 DNA를 물려받다 - 모르모레토

    프레스코발디의 DNA를 물려받다 Super Tuscan Mormoreto 이탈리아 와인 산지의 정수, 투스카니Tuscany (이탈리아어로 토스카나Toscana). 토스카나는 이탈리아에서 가장 중요한 레드 와인인 키안티, 브루넬로 디 몬탈치노, 비노 노빌레 디 몬테풀치아노의 발상...
    Date2011.06.22
    Read More
  6. 마디랑의 대부, 알랭 부르몽을 만나다

    마디랑의 대부, 알랭 부르몽을 만나다 The Godfather of Madiran, Alain Brumont 프랑스 남서부에 위치한 마디랑(Madiran)은 따나(Tannat)라고 불리는 비교적 생소한 품종으로 와인을 생산하는 지역이다. 줄리어스 시저(Julius Ceasar, 100-44 BC)가 갈리아를 ...
    Date2011.06.16 글쓴이정보경
    Read More
  7. 토마스 포가티, 산타크루즈 마운틴을 말하다

    Speaking of Santa Cruz Mountain THOMAS FOGARTY Santa Cruz Mountain AVA 산타 크루즈 마운틴 AVA (AVA: American Viticultural Area) 1800년대 후반 이후 중요한 와인산지로 인식되어오기 시작한 산타 크루즈 마운틴. 이 지역은 ‘캘리포니아 와인 르네상스’...
    Date2011.06.09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6 37 38 39 40 ... 42 Next
/ 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