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와 호주가 하나가 되다



(PANGEA, 초대륙)


독자들에게 칠레와인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무엇인가? 한국와인시장에서 프랑스와 점유율 1-2위를 다투는 인기,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의 마실만한 와인, -칠레 FTA 덕을 톡톡히 본 국가 등은 칠레 와인에 늘 붙어다니는 수식어들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칠레의 와인생산자들은 가격과 품질 면에서 우수한 와인들을 생산하여 기존의 value wine 생산자라는 이미지에서 탈피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움직임은, 프랑스나 스페인같은 구세계 와인생산국으로부터(뿐만 아니라 호주와 같은 신세계 와인생산국으로부터) 자본과 기술이 유입되면서 가속화되고 있다.


와인 스펙테이터(Wine Spectator)의 저명한 칼럼니스트, 제임스 몰스워스(James Molesworth)는 최근 칠레 와인이 보여준 품질의 향상은 다음의 세 가지에서 연유한다고 말한다. 첫째, 1990년대 칠레의 포도밭들이 대대적으로 재정비되었고 둘째, 포도품종의 클론을 꾸준히 개선하였으며 마지막으로, 더 좋은 토양을 찾아 새로운 포도재배지역들을 개척한 것 등이 칠레 와인이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 주었다. 그리고 이 배후에는, 위에서 언급한 해외 자본과 기술의 유입이 한몫을 단단히 한 것도 사실이다.


아팔타 프로젝트의 시작: 칠레의 토양과 호주의 기술이 만나다

국내에서 얄리(Yali)라는 브랜드로 널리 알려진 비냐 벤티스퀘로(Vina Ventisquero)는 칠레의 가장 큰 농식품 무역 회사(국영기업) AgroSuper가 설립한 와이너리로, 설립된 지 불과 12년밖에 되지 않는다. 이렇게 역사가 짧지만 신생 와이너리다운 실험정신과 최고의 품질을 보여주기 위한 노력 그리고 환경친화적인 농법 도입 등을 통해 빠른 시간 내에 칠레의 주요 와이너리 중 하나로 자리잡았다.


나아가 전세계적으로 이름을 떨친 와인대가인 존 듀발(John Duval, 1986년부터 호주의 유서깊은 와이너리 펜폴즈에서 수석 와인메이커로 활약. 2002 펜폴즈 그랑쥬를 마지막으로 펜폴즈 와이너리를 떠남) 을 영입하여 최근 칠레의 프리미엄 와인생산자 대열에 합류하였다. 이렇게 비냐 벤티스퀘로와 존 듀발이 합작하여 내놓은 작품은 다름아닌 팡지아(Pangea)이다.

pangea2004.jpg


[
Pangea(팡지아), 고대 그리스어로 전부, 모든을 뜻하는 pan을 뜻하는 Gaia가 합성된 단어로, 지금처럼 각 대륙이 분리되기 전에 하나로 합쳐져 있던 25천만년 전의 초대륙을 일컫는다.]

그가 칠레의 콜차구아 밸리에 위치한 아팔타 지역을 처음 방문했을 때, 첫눈에 이 지역에 심어진 시라(Syrah) 품종의 잠재성을 알아보았다. 이 지역은 와인메이커들이 특별한 애정을 보이며 찾아 헤매는 서늘한 기후지역인데다가, 해안 지역이면서도 온화한 기후를 띤다.

해발 200-475m에 위치한 아팔타의 포도밭은 수확기 동안 건조하고 비가 오지 않아 관개가 필요하지만, 포도나무의 뿌리가 토양 깊숙이 자라서 자생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 아주 드물게 한꺼번에 많은 양의 물을 공급하는 방법을 사용한다(호주 바로사 밸리의 수령이 오래된 포도나무는 뿌리가 널리 퍼져있다). 이렇게 뿌리가 깊게 내릴수록 포도나무의 포도는 미네랄 풍미와 복합성을 가진다. 아팔타의 포도밭은 28개 세부지역으로 나뉘어 있으며 각 세부지역에 맞는 품종들이 자라고 있다.

map.jpg


Pangea 와인은 아팔타의 포도밭에서 나는 시라 품종으로 만들어지는데, 호주의 쉬라즈에 비해 색이 옅은 편이라 수확 후 4-5일 정도 서늘한 온도에서 침용과정을 거친다. 그리고 아팔타의 시라가 보여줄 수 있는 우아함과 순수함을 최대화하기 위해 프랑스산 오크통에 18개월 간 숙성된다. 듀발은 이 와인에 Pangea라는 이름을 붙인 까닭을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GJ1X9152.JPG“’초대륙 즉 하나가 된 온전한 대륙이라는 뜻의 팡지아는, 칠레의 토양과 포도가 호주에서 쌓은 나의 기술과 경험과 만나 하나의 조화로운 와인으로 탄생한다는 의미를 가진다. 내가 팡지아를 만드는 과정은 호주에서 쉬라즈 와인을 만들던 방식과는 다르다. 그 이유는 포도가 생산되는 토양과 포도의 성질이 확연히 다르기 때문이다.”


칠레의 비냐 벤티스퀘로와 함께 남미와 호주의 초대륙적 합작품 Pangea를 내놓은 그의다음 행보는 미국 워싱턴으로 이어진다. 그는 현재 필립 멜카(Philippe Melka), 미셸 롤랑(Michel Rolland) 등 내로라는 유명 와인컨설턴트 및 양조가들과 함께 Long Shadows라는 프로젝트를 실행 중이며 이로써 북미, 호주 그리고 유럽을 잇는 또 다른 초대륙적 합작품이 만들어지고 있다.환율전쟁이다 무역전쟁이다하며 국가별로 이익을 챙기느라 바쁜 각 국가도 하기 힘든 초대륙화가, 이렇게 와인메이커들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는 것일까.


(국내수입처: LB와인 031 908 9630)


- 저작권자ⓒ WineOK.com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1. 여신의 땅, 파고 다이아나의 와인들

    인간만큼 아름답고 완벽한 와인을 추구한다 PAGO DIANA 스페인, 바르셀로나, 카탈로냐 프랑스와 근접한 스페인바르셀로나의 카탈로냐 지방은 비옥한 토양덕분에 거의 모든 지역이 꼼꼼하게 경작되고 있다. Pago Diana 와이너리는 이러한 카탈로냐 지방 내에서...
    Date2010.11.23
    Read More
  2. 막셀 라삐에르, 보졸레의 큰 별이 지다

    보졸레의 큰 별이 지다 “막셀 라삐에르(Marcel Lapierre)는 더 이상 우리 곁에 없다...”   글, 사진제공 _최신덕 지난 10월초 일요일 저녁 와인계의 큰 별이 졌다. 보졸레 모르공(Morgon)의 위대한 생산자인 막셀 라삐에르가 타계한 것이다. 그는 흑색종의 병...
    Date2010.11.22 글쓴이최신덕
    Read More
  3. 몬테스 알파 버티컬 테이스팅을 마치고

    칠레 와인, 그 진보의 가능성을 보여준 몬테스 알파 버티컬 테이스팅 2009년 3월 중순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기자는 칠레의 와이너리 십여 군데를 돌아다니며 와인메이커들을 만나고 그들이 만드는 거의 대부분의 와인을 시음했던 적이 있다. 매일 세 군데...
    Date2010.11.12
    Read More
  4. 이탈리아와 칠레 명품의 만남 - 알비스(Albis)

    이탈리아와 칠레 명품의 만남 알비스 ALBIS 2000년대 초반, 칠레 중앙정부는 해외투자 유치기관(CORFO)을 통해 적극적으로 해외 와인생산자들의 자본유치와 기술 유입을 주도해 나갔다. 이렇게 칠레가 자국으로의 투자를 고무하기 위해 공을 들인 국가들 중에...
    Date2010.11.08
    Read More
  5. 남아공 와인, 예전같지 않다! - 닐 엘리스

    닐 엘리스 Neil Ellis 대표,한스 슈뢰더와 나눈 솔직한 대화 남아공이 달라졌다 ! 올 여름, 뜨거운 태양에 지친 몸을 달래기 위해 너도 나도 시원하게 칠링이 된 스파클링 와인이나 화이트 와인을 마시고 있을 때, 한 지인과의 자리에서 (날씨와는 어울리지 ...
    Date2010.11.05
    Read More
  6. 신세계 피노누아 생산자들의 표본 - 코노 수르

    1995년 3월, 잰시스 로빈슨 MW(Jancis Robinson, Master of Wine)은 디캔터((Decanter)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 다음과 같은 의문을 제기하였다. “그 어떤 것보다도, 잘 만들어진 부르고뉴 피노 누아를 대할 때 가장 흥분된다. 하지만 이 와인들이 생산되는 보...
    Date2010.11.03
    Read More
  7. 칠레와 호주가 하나가 되다 - 팡지아

    칠레와 호주가 하나가 되다 팡ㅣ지ㅣ아 (PANGEA, 초대륙) 독자들에게 ‘칠레와인’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무엇인가? 한국와인시장에서 프랑스와 점유율 1-2위를 다투는 인기,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의 마실만한 와인, 한-칠레 FTA 덕을 톡톡히 본 국가 등은 ...
    Date2010.10.26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8 39 40 41 42 Next
/ 42